KBS NEWS

뉴스

그랜저 털다 발견한 벤츠 열쇠…그의 선택은
그랜저 털다 발견한 벤츠 열쇠…그의 선택은
지난 7일 새벽 4시쯤. 울산 남구의 한 아파트 주차장을 두리번거리며 배회하던 사람의 모습이 CCTV에 잡혔다. 강모(40)씨였다.그는 차 안에 있던...
“북한, 수소탄 원료 생산 능력 보유”…미국, 북한과 만나야
“북한, 수소탄 원료 생산 능력 보유”…미국, 북한과 만나야
"제네바 합의(1994년 북한과 미국이 각각 핵사찰 허용과 경수로 제공을 약속한 기본 합의문)는...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5타 줄인 전인지, 킹스밀 챔피언십 2R 공동 5위 도약
입력 2017.05.20 (09:22) 연합뉴스
5타 줄인 전인지, 킹스밀 챔피언십 2R 공동 5위 도약
전인지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킹스밀 챔피언십(총상금 130만 달러) 2라운드에서 공동 5위에 올랐다.

전인지는 20일(한국시간) 미국 버지니아 주 윌리엄스버그의 킹스밀 리조트 리버코스(파71·6천430야드)에서 열린 대회 이틀째 2라운드에서 버디 8개와 보기 1개, 더블보기 1개를 묶어 5언더파 66타를 쳤다.

이틀간 7언더파 135타를 기록한 전인지는 한국인 어머니를 둔 비키 허스트(미국)와 함께 공동 5위로 대회 반환점을 돌았다.

첫 홀인 10번 홀(파4)을 더블보기로 시작한 전인지는 13번 홀(파3)부터 세 홀 연속 버디로 이를 만회했고 2번 홀(파3)부터 다시 한 번 세 홀 연속 버디를 기록하며 순위를 끌어올렸다.

단독 선두인 렉시 톰프슨(미국)과는 5타 차이다.

톰프슨은 버디만 6개를 잡아내며 중간합계 12언더파 130타로 이틀 연속 단독 1위를 달렸다.

지난달 초 시즌 첫 메이저 대회 ANA 인스퍼레이션에서 최종 라운드 도중 벌타를 받아 우승을 놓친 톰프슨은 약 한 달 반 만에 다시 우승 기회를 잡았다.

톰프슨은 당시 최종 라운드에서 12번 홀까지 3타 차 선두를 달리다가 전날 3라운드에서 오소 플레이를 했다는 TV 시청자 제보로 4벌타를 받았다.

오소 플레이로 2벌타, 그에 따른 스코어 카드 오기로 2벌타가 더해졌다. 그 바람에 톰프슨은 유소연과 연장전을 벌인 끝에 준우승으로 대회를 마쳤다.

톰프슨은 이후 이달 초 LPGA 투어 텍사스 슛 아웃에 출전해 공동 17위에 올랐다. 이번 대회는 ANA 인스퍼레이션 이후 나온 두 번째 대회다.

2위 저리나 필러(미국)와는 3타 차이다.

세계 랭킹 1위 리디아 고(뉴질랜드)는 버디만 4개를 잡아내며 4언더파 67타의 성적을 냈다.

8언더파 134타가 된 리디아 고는 캔디 쿵(대만)과 함께 공동 3위에 올랐다.

리디아 고는 유소연, 에리야 쭈타누깐(태국)과 함께 치열한 세계 1위 경쟁을 벌이고 있다.

현재 리디아 고가 랭킹 포인트 8.81점으로 1위, 유소연은 8.58점으로 2위다. 쭈타누깐은 8.56점이다.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는 선수가 세계 1위에 오르게 되는 등 세 명의 성적에 따라 세계 랭킹 1∼3위에 변동이 생길 수 있다.

2라운드까지는 리디아 고가 세계 1위 자리를 유지할 가능성이 크다.

유소연은 5언더파 137타로 공동 10위, 쭈타누깐은 3언더파 139타로 공동 25위에 머물고 있기 때문이다.

리디아 고는 2015년 10월부터 줄곧 1위 자리를 놓치지 않고 있다.

재미교포 대니얼 강, 호주교포 이민지도 유소연과 함께 공동 10위에 올랐다.
  • 5타 줄인 전인지, 킹스밀 챔피언십 2R 공동 5위 도약
    • 입력 2017.05.20 (09:22)
    연합뉴스
5타 줄인 전인지, 킹스밀 챔피언십 2R 공동 5위 도약
전인지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킹스밀 챔피언십(총상금 130만 달러) 2라운드에서 공동 5위에 올랐다.

전인지는 20일(한국시간) 미국 버지니아 주 윌리엄스버그의 킹스밀 리조트 리버코스(파71·6천430야드)에서 열린 대회 이틀째 2라운드에서 버디 8개와 보기 1개, 더블보기 1개를 묶어 5언더파 66타를 쳤다.

이틀간 7언더파 135타를 기록한 전인지는 한국인 어머니를 둔 비키 허스트(미국)와 함께 공동 5위로 대회 반환점을 돌았다.

첫 홀인 10번 홀(파4)을 더블보기로 시작한 전인지는 13번 홀(파3)부터 세 홀 연속 버디로 이를 만회했고 2번 홀(파3)부터 다시 한 번 세 홀 연속 버디를 기록하며 순위를 끌어올렸다.

단독 선두인 렉시 톰프슨(미국)과는 5타 차이다.

톰프슨은 버디만 6개를 잡아내며 중간합계 12언더파 130타로 이틀 연속 단독 1위를 달렸다.

지난달 초 시즌 첫 메이저 대회 ANA 인스퍼레이션에서 최종 라운드 도중 벌타를 받아 우승을 놓친 톰프슨은 약 한 달 반 만에 다시 우승 기회를 잡았다.

톰프슨은 당시 최종 라운드에서 12번 홀까지 3타 차 선두를 달리다가 전날 3라운드에서 오소 플레이를 했다는 TV 시청자 제보로 4벌타를 받았다.

오소 플레이로 2벌타, 그에 따른 스코어 카드 오기로 2벌타가 더해졌다. 그 바람에 톰프슨은 유소연과 연장전을 벌인 끝에 준우승으로 대회를 마쳤다.

톰프슨은 이후 이달 초 LPGA 투어 텍사스 슛 아웃에 출전해 공동 17위에 올랐다. 이번 대회는 ANA 인스퍼레이션 이후 나온 두 번째 대회다.

2위 저리나 필러(미국)와는 3타 차이다.

세계 랭킹 1위 리디아 고(뉴질랜드)는 버디만 4개를 잡아내며 4언더파 67타의 성적을 냈다.

8언더파 134타가 된 리디아 고는 캔디 쿵(대만)과 함께 공동 3위에 올랐다.

리디아 고는 유소연, 에리야 쭈타누깐(태국)과 함께 치열한 세계 1위 경쟁을 벌이고 있다.

현재 리디아 고가 랭킹 포인트 8.81점으로 1위, 유소연은 8.58점으로 2위다. 쭈타누깐은 8.56점이다.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는 선수가 세계 1위에 오르게 되는 등 세 명의 성적에 따라 세계 랭킹 1∼3위에 변동이 생길 수 있다.

2라운드까지는 리디아 고가 세계 1위 자리를 유지할 가능성이 크다.

유소연은 5언더파 137타로 공동 10위, 쭈타누깐은 3언더파 139타로 공동 25위에 머물고 있기 때문이다.

리디아 고는 2015년 10월부터 줄곧 1위 자리를 놓치지 않고 있다.

재미교포 대니얼 강, 호주교포 이민지도 유소연과 함께 공동 10위에 올랐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