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미수선 수리비’가 뭐길래?…경찰 신고가 해법
‘미수선 수리비’가 뭐길래?…경찰 신고가 해법
또 '보험사기'보험사기 일당이 적발됐다. 전형적인 3박자를 모두 갖췄다.1)고급 중고차 → 수리비 견적...
말 많고 탈 많았던 한미정상회담 비사
말 많고 탈 많았던 한미정상회담 비사
한미양국 정상이 만나면 발언의 주도권은 대개 한국 대통령이 행사했다. 핵심사안인 한반도 문제는 한국에게는 사활이 걸렸다 할 정도로 가장 중요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CNN “백악관 법무팀, 탄핵 대비 연구 착수”
입력 2017.05.20 (09:44) | 수정 2017.05.20 (10:17) 인터넷 뉴스
CNN “백악관 법무팀, 탄핵 대비 연구 착수”
미국 백악관 법무팀이 현재로서는 가능성을 낮게 보고 있지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절차가 개시될 가능성에 대비해 연구에 착수했다고 미국 CNN 방송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N은 백악관 법무팀이 지난주 탄핵 전문가들을 만나 의견을 들었으며 그런 절차가 어떻게 작동할지에 대한 정보 수집에 들어갔다면서 백악관과 관련 협의를 진행했던 전문가들을 인용해 이같이 전했다.

CNN은 그러나 백악관이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절차는 여전히 '거리가 먼 가능성'으로 보고 있다고 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탄핵이 카드가 아니라고 보는 공화당 의원들의 지원을 받고 있고, 심지어 민주당원들도 아직은 시기상조라는 판단에 따라 탄핵 이야기에 냉정함을 유지하려 하고 있다는 것이다.

백악관은 이 같은 보도 내용에 대해 아무 코멘트를 하지 않았다.

다만 도널드 맥간 백악관 법률고문과 가까운 백악관 외부의 한 변호사는 백악관이 탄핵 대비에 착수했다는 주장에 대해 이는 맥간이 허가할 조치로 보이지 않는다면서 의문을 제기했다고 CNN은 전했다.

CNN은 이번 주 초 트럼프그룹의 마이클 코헨 사장을 포함해 트럼프 대통령과 가까운 자문 인사들이 백악관을 방문해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를 고용할 필요성을 논의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에 따르면 로버트 뮬러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이 '러시아 스캔들' 특별검사로 임명된 다음 날인 18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수사 관련 사항을 논의하기 위해 백악관 법무팀을 소집해 특검 수사에 대비한 대책을 논의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 CNN “백악관 법무팀, 탄핵 대비 연구 착수”
    • 입력 2017.05.20 (09:44)
    • 수정 2017.05.20 (10:17)
    인터넷 뉴스
CNN “백악관 법무팀, 탄핵 대비 연구 착수”
미국 백악관 법무팀이 현재로서는 가능성을 낮게 보고 있지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절차가 개시될 가능성에 대비해 연구에 착수했다고 미국 CNN 방송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N은 백악관 법무팀이 지난주 탄핵 전문가들을 만나 의견을 들었으며 그런 절차가 어떻게 작동할지에 대한 정보 수집에 들어갔다면서 백악관과 관련 협의를 진행했던 전문가들을 인용해 이같이 전했다.

CNN은 그러나 백악관이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절차는 여전히 '거리가 먼 가능성'으로 보고 있다고 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탄핵이 카드가 아니라고 보는 공화당 의원들의 지원을 받고 있고, 심지어 민주당원들도 아직은 시기상조라는 판단에 따라 탄핵 이야기에 냉정함을 유지하려 하고 있다는 것이다.

백악관은 이 같은 보도 내용에 대해 아무 코멘트를 하지 않았다.

다만 도널드 맥간 백악관 법률고문과 가까운 백악관 외부의 한 변호사는 백악관이 탄핵 대비에 착수했다는 주장에 대해 이는 맥간이 허가할 조치로 보이지 않는다면서 의문을 제기했다고 CNN은 전했다.

CNN은 이번 주 초 트럼프그룹의 마이클 코헨 사장을 포함해 트럼프 대통령과 가까운 자문 인사들이 백악관을 방문해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를 고용할 필요성을 논의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에 따르면 로버트 뮬러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이 '러시아 스캔들' 특별검사로 임명된 다음 날인 18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수사 관련 사항을 논의하기 위해 백악관 법무팀을 소집해 특검 수사에 대비한 대책을 논의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