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안전처, 재난안전 취약계층에 ‘임산부’도 포함
입력 2017.05.20 (09:58) 수정 2017.05.20 (10:31) 인터넷 뉴스
안전처, 재난안전 취약계층에 ‘임산부’도 포함
장애인·어린이·노약자 등 각종 재난안전 관련 정책에서 특별한 관리를 받는 '안전 취약계층'에 처음으로 임산부가 포함된다.

국민안전처는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안전관리헌장' 제정안을 행정 예고했다고 20일 밝혔다.

안전관리헌장은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한 국가와 단체, 기업 등의 실천 강령을 담은 것으로, 2004년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재난안전법)'이 제정되면서 선포됐다.

안전처는 그동안 소관이 불분명했던 이 헌장을 국무총리훈령으로 명확히 하면서, 특별히 배려해야 하는 취약계층에 임산부를 포함했다.

올해 초 개정된 재난안전법은 이들 취약계층에 대해 향후 국가안전관리 기본계획을 수립할 때 별도의 안전관리 대책을 세우도록 하고, 위기관리 매뉴얼에도 안전 취약계층의 특성을 반영하도록 했다.
  • 안전처, 재난안전 취약계층에 ‘임산부’도 포함
    • 입력 2017.05.20 (09:58)
    • 수정 2017.05.20 (10:31)
    인터넷 뉴스
안전처, 재난안전 취약계층에 ‘임산부’도 포함
장애인·어린이·노약자 등 각종 재난안전 관련 정책에서 특별한 관리를 받는 '안전 취약계층'에 처음으로 임산부가 포함된다.

국민안전처는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안전관리헌장' 제정안을 행정 예고했다고 20일 밝혔다.

안전관리헌장은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한 국가와 단체, 기업 등의 실천 강령을 담은 것으로, 2004년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재난안전법)'이 제정되면서 선포됐다.

안전처는 그동안 소관이 불분명했던 이 헌장을 국무총리훈령으로 명확히 하면서, 특별히 배려해야 하는 취약계층에 임산부를 포함했다.

올해 초 개정된 재난안전법은 이들 취약계층에 대해 향후 국가안전관리 기본계획을 수립할 때 별도의 안전관리 대책을 세우도록 하고, 위기관리 매뉴얼에도 안전 취약계층의 특성을 반영하도록 했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