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백골부대 주원’도 함께한 ‘3일의 약속’ 추도행사
‘백골부대 주원’도 함께한 ‘3일의 약속’ 추도행사
6.25를 닷새 앞둔 지난 20일, KBS 「남북의 창」 취재진이 강원도 철원군 육군 백골부대를...
[취재후] 청와대 앞길 개방했지만…“촬영은 그때 그때 달라요”
청와대 앞길 개방했지만…“촬영은 그때 그때 달라요”
어제(26일)저녁 8시, 반세기 동안 막혀있던 길이 열렸다. 50여 명의 시민이 대통령 부인인 김정숙 여사와...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중국 현지 여행사들, 한국관광 재개 준비 들어갔다
입력 2017.05.20 (10:27) | 수정 2017.05.20 (10:47) 인터넷 뉴스
중국 현지 여행사들, 한국관광 재개 준비 들어갔다
문재인 정부가 출범하고 이해찬 특사가 방중하면서 중국의 한반도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보복 완화에 대한 여행업계의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여행업계에 따르면 중국 현지 여행사들은 중국 정부의 한국 상품 판매 금지 조치가 풀리면 바로 한국으로 여행객들을 보낼 수 있는 준비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여행업계 한 관계자는 "중국 현지 여행사들이 한국행 상품 판매가 금지되면서 없어졌던 한국 담당 부서를 만들고 여행 상품을 구성하는 등 여러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도 "아직 중국 정부의 태도 변화는 없지만 현지에서는 조금씩 변화가 생길 조짐이 있는 것 같다"며 "현재 상태에서 제재가 풀리더라도 상품 판매까지 2∼3개월은 필요하다"고 전했다.

실제 중국 현지 여행사 중 일부는 이미 중단했던 한국 방문 비자 대행 서비스를 재개했다.

다만 아직 중국 정부의 조치 변화가 있었던 것이 아니므로 상황을 냉정하게 봐야 한다는 시각도 존재한다.

익명을 요구한 한 관광업계 관계자는 "중국 정부의 제재가 풀린다고 해도 사드로 인한 중국 국민의 반한(反韓) 감정이 바로 풀려서 한국 여행으로 이어질지는 알 수 없다"며 "현지 반한 감정이 상당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 3월 15일 중국 정부의 자사 여행사에 대한 한국 여행 상품 판매 금지 조처가 시작된 이후로 방한 중국인 관광객은 3월에만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0% 감소할 정도로 크게 줄었다.
  • 중국 현지 여행사들, 한국관광 재개 준비 들어갔다
    • 입력 2017.05.20 (10:27)
    • 수정 2017.05.20 (10:47)
    인터넷 뉴스
중국 현지 여행사들, 한국관광 재개 준비 들어갔다
문재인 정부가 출범하고 이해찬 특사가 방중하면서 중국의 한반도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보복 완화에 대한 여행업계의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여행업계에 따르면 중국 현지 여행사들은 중국 정부의 한국 상품 판매 금지 조치가 풀리면 바로 한국으로 여행객들을 보낼 수 있는 준비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여행업계 한 관계자는 "중국 현지 여행사들이 한국행 상품 판매가 금지되면서 없어졌던 한국 담당 부서를 만들고 여행 상품을 구성하는 등 여러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도 "아직 중국 정부의 태도 변화는 없지만 현지에서는 조금씩 변화가 생길 조짐이 있는 것 같다"며 "현재 상태에서 제재가 풀리더라도 상품 판매까지 2∼3개월은 필요하다"고 전했다.

실제 중국 현지 여행사 중 일부는 이미 중단했던 한국 방문 비자 대행 서비스를 재개했다.

다만 아직 중국 정부의 조치 변화가 있었던 것이 아니므로 상황을 냉정하게 봐야 한다는 시각도 존재한다.

익명을 요구한 한 관광업계 관계자는 "중국 정부의 제재가 풀린다고 해도 사드로 인한 중국 국민의 반한(反韓) 감정이 바로 풀려서 한국 여행으로 이어질지는 알 수 없다"며 "현지 반한 감정이 상당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 3월 15일 중국 정부의 자사 여행사에 대한 한국 여행 상품 판매 금지 조처가 시작된 이후로 방한 중국인 관광객은 3월에만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0% 감소할 정도로 크게 줄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