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스페셜] 당신은 정규직입니까?
[스페셜] 당신은 정규직입니까?
추위가 맹위를 떨치던 지난 2월 연세대 원주캠퍼스. 여기저기서 학사모를 쓰고 졸업가운을...
[취재후] 폭우에 속수무책 지하주차장…언제까지 이대로?
폭우에 속수무책 지하주차장…언제까지 이대로?
"주차장에 물도 하나도 안 빠지고 있는 그대로 다 들어오니까…차 뺄 시간도 없었고요."인천의 한 아파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美국방관리들 “북한 KN-17 미사일, 대기권 재진입 성공” ISSUE
입력 2017.05.20 (10:55) | 수정 2017.05.20 (23:14) 인터넷 뉴스
美국방관리들 “북한 KN-17 미사일, 대기권 재진입 성공”

[연관 기사] [뉴스9] 美 국방관리들 “北 화성-12형 대기권 재진입 성공”

북한이 지난 14일 시험 발사한 신형 중장거리 탄도미사일(IRBM) '화성-12형'이 대기권 재진입에 성공했다는 미국 국방부 관리들의 평가가 나왔다.

미국 NBC 뉴스는 19일(현지시간) 한미 군 당국이 '화성-12형' 미사일을 부르는 명칭인 KN-17이 대기권 재진입에 성공했다는 국방부 관리들의 평가가 나왔다고 보도했다.

NBC뉴스는 미 국방부 관리 2명의 말을 인용해 북한의 화성-12형 미사일 시험 발사 당시 재진입이 통제된 상태로 이뤄져 대기권에 재진입하는 과정에서 전소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해당 미사일은 러시아 극동지역에 가까운 동해에 추락한 것으로 파악됐다.

재진입 기술은 미사일의 대기권 재진입 과정에서 탄두가 극도의 고온이나 진동에 견딜 수 있도록 하는 핵심기술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개발의 '최종 관문'으로 평가된다.

미 국방부 관리들은 이와 관련해 북한이 미사일 개발 프로그램에서 진전을 이룬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에 앞서 북한은 지난 14일 대형 핵탄두 장착이 가능한 신형 지상대지상 중장거리 전략탄도미사일(IRBM) '화성-12'의 시험발사에 성공했다고 그 다음 날 밝힌 바 있다.

당시 미국 폭스뉴스는 미국 당국은 이번 탄도미사일이 중거리 탄도미사일 KN-17인 것으로 믿고 있으며 북한이 3차례의 실패 끝에 처음으로 KN-17 시험발사에 성공했다고 보도했다.
  • 美국방관리들 “북한 KN-17 미사일, 대기권 재진입 성공”
    • 입력 2017.05.20 (10:55)
    • 수정 2017.05.20 (23:14)
    인터넷 뉴스
美국방관리들 “북한 KN-17 미사일, 대기권 재진입 성공”

[연관 기사] [뉴스9] 美 국방관리들 “北 화성-12형 대기권 재진입 성공”

북한이 지난 14일 시험 발사한 신형 중장거리 탄도미사일(IRBM) '화성-12형'이 대기권 재진입에 성공했다는 미국 국방부 관리들의 평가가 나왔다.

미국 NBC 뉴스는 19일(현지시간) 한미 군 당국이 '화성-12형' 미사일을 부르는 명칭인 KN-17이 대기권 재진입에 성공했다는 국방부 관리들의 평가가 나왔다고 보도했다.

NBC뉴스는 미 국방부 관리 2명의 말을 인용해 북한의 화성-12형 미사일 시험 발사 당시 재진입이 통제된 상태로 이뤄져 대기권에 재진입하는 과정에서 전소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해당 미사일은 러시아 극동지역에 가까운 동해에 추락한 것으로 파악됐다.

재진입 기술은 미사일의 대기권 재진입 과정에서 탄두가 극도의 고온이나 진동에 견딜 수 있도록 하는 핵심기술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개발의 '최종 관문'으로 평가된다.

미 국방부 관리들은 이와 관련해 북한이 미사일 개발 프로그램에서 진전을 이룬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에 앞서 북한은 지난 14일 대형 핵탄두 장착이 가능한 신형 지상대지상 중장거리 전략탄도미사일(IRBM) '화성-12'의 시험발사에 성공했다고 그 다음 날 밝힌 바 있다.

당시 미국 폭스뉴스는 미국 당국은 이번 탄도미사일이 중거리 탄도미사일 KN-17인 것으로 믿고 있으며 북한이 3차례의 실패 끝에 처음으로 KN-17 시험발사에 성공했다고 보도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