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북극발 한파에 바닷물 ‘꽁꽁’…겨울철 조업도 차질
북극발 한파에 바닷물 ‘꽁꽁’…겨울철 조업도 차질
한반도에 혹한이 몰아치면서 전국이 꽁꽁 얼어붙었다.전국의 강에는 얼음판이 만들어지고 있고...
서울 대림역 부근 20대 중국동포 흉기 피살…“용의자 추적 중”
대림역 부근 20대 중국동포 흉기 피살…“용의자 추적 중”
서울 대림동 대림역 부근에서 20대 중국 동포가 흉기에 찔려 숨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 영등포...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박지원 “장·차관 인사에 소외된 지역·계층 적극 발탁해야” ISSUE
입력 2017.05.20 (11:17) | 수정 2017.05.20 (11:20) 인터넷 뉴스
박지원 “장·차관 인사에 소외된 지역·계층 적극 발탁해야”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는 20일 새 정부 인사와 관련해 "장·차관을 필두로 정부 각 부처의 국장, 과장, 사정기관의 주요 보직에 능력이 있어도 특정 지역, 특정 계층이라는 이유로 그동안 소외된 인사들을 적극 발탁, 중용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박근혜 탄핵으로 탄생된 문재인 정부의 인사는 역대 정부의 그것과는 발상부터 달라야 한다"며 이같이 밝히고 "소외된 지역, 계층에 대한 배려는 물론 국민 대통합, 국가 대개혁을 완수하라는 국민의 명령과 시대정신을 담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전 대표는 "정부 부처의 인사의 방향과 원칙은 공기업으로 선순환, 확산돼야 한다"며 "그래야 대기업 등 민간에서도 이런 인사를 반영하여 진정한 국민대통합, 국가대개혁이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햇볕정책 계승, 님을 위한 행진곡 제창 등 5·18 광주정신 복원 및 철저한 진상규명 천명, 역사교과서 국정화 폐기 지시, 한일 위안부 합의 재논의, 세월호 비정규직 교사 순직 인정 등 문재인 정부 초기의 각종 조치를 높이 평가한다"고 밝혔다.

또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박균택 검찰국장 등 검찰 인사는 검찰 개혁 의지를 보여 준 것으로 신선한 충격이었다"며 "특히 총리, 헌법재판소장, 대통령비서실장, 홍보수석을 호남 출신으로 발탁한 것을 높이 평가한다"고 밝혔다.

박 전 대표는 "정책현장에서 국민과 직접 접촉하는 장·차관, 청와대 수석, 비서관 등 후속 인사가 더욱 중요하다"며 "머리만 바꾸고 팔다리를 그대로 둔다면 아무것도 할 수 없다"며 거듭 강조했다.
  • 박지원 “장·차관 인사에 소외된 지역·계층 적극 발탁해야”
    • 입력 2017.05.20 (11:17)
    • 수정 2017.05.20 (11:20)
    인터넷 뉴스
박지원 “장·차관 인사에 소외된 지역·계층 적극 발탁해야”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는 20일 새 정부 인사와 관련해 "장·차관을 필두로 정부 각 부처의 국장, 과장, 사정기관의 주요 보직에 능력이 있어도 특정 지역, 특정 계층이라는 이유로 그동안 소외된 인사들을 적극 발탁, 중용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박근혜 탄핵으로 탄생된 문재인 정부의 인사는 역대 정부의 그것과는 발상부터 달라야 한다"며 이같이 밝히고 "소외된 지역, 계층에 대한 배려는 물론 국민 대통합, 국가 대개혁을 완수하라는 국민의 명령과 시대정신을 담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전 대표는 "정부 부처의 인사의 방향과 원칙은 공기업으로 선순환, 확산돼야 한다"며 "그래야 대기업 등 민간에서도 이런 인사를 반영하여 진정한 국민대통합, 국가대개혁이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햇볕정책 계승, 님을 위한 행진곡 제창 등 5·18 광주정신 복원 및 철저한 진상규명 천명, 역사교과서 국정화 폐기 지시, 한일 위안부 합의 재논의, 세월호 비정규직 교사 순직 인정 등 문재인 정부 초기의 각종 조치를 높이 평가한다"고 밝혔다.

또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박균택 검찰국장 등 검찰 인사는 검찰 개혁 의지를 보여 준 것으로 신선한 충격이었다"며 "특히 총리, 헌법재판소장, 대통령비서실장, 홍보수석을 호남 출신으로 발탁한 것을 높이 평가한다"고 밝혔다.

박 전 대표는 "정책현장에서 국민과 직접 접촉하는 장·차관, 청와대 수석, 비서관 등 후속 인사가 더욱 중요하다"며 "머리만 바꾸고 팔다리를 그대로 둔다면 아무것도 할 수 없다"며 거듭 강조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