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백골부대 주원’도 함께한 ‘3일의 약속’ 추도행사
‘백골부대 주원’도 함께한 ‘3일의 약속’ 추도행사
6.25를 닷새 앞둔 지난 20일, KBS 「남북의 창」 취재진이 강원도 철원군 육군 백골부대를...
[취재후] 청와대 앞길 개방했지만…“촬영은 그때 그때 달라요”
청와대 앞길 개방했지만…“촬영은 그때 그때 달라요”
어제(26일)저녁 8시, 반세기 동안 막혀있던 길이 열렸다. 50여 명의 시민이 대통령 부인인 김정숙 여사와...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미 교통안전국, 현대·기아차 세타2엔진 리콜 적정성 조사
입력 2017.05.20 (11:41) | 수정 2017.05.20 (11:55) 인터넷 뉴스
미 교통안전국, 현대·기아차 세타2엔진 리콜 적정성 조사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이 현대·기아자동차의 세타2 엔진 장착 차량 리콜과 관련해 적정성 조사를 벌인다.

NHTSA는 현지시각 19일 홈페이지에서 현대차가 2015년 실시한 세타2 엔진 장착 미국 쏘나타(YF) 리콜과 현대·기아차가 지난 4월 발표한 세타2 엔진 결함 관련 리콜 조치에 대해 적정성 조사를 한다고 밝혔다.

현대·기아차는 지난달 미국에서 세타2 엔진 결함과 관련해 현대차 57만2천대, 기아차 61만8천160대 등 총 119만160대의 차량에 대해 리콜을 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대상 차종은 쏘나타 2013~2014(YFa), 싼타페 2013~2014(AN), K5 2011~2014(QF·현지명 옵티마), 쏘렌토 2012~2014(XMa), 스포티지 2011~2013(SL) 등 5개 차종이었다.

당시 불거진 세타2 엔진의 결함은 크랭크 샤프트 핀이라는 엔진 부품의 표면이 균일하게 가공되지 않은 게 원인이다. 이로 인해 엔진 소음과 진동이 심하다는 신고가 접수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앞선 현대차의 2015년 리콜 규모는 47만 대였다. 미국 엔진공장의 청정도 관리 문제가 원인인 것으로 전해졌다.

NHTSA의 리콜 적정성 조사는 완성차 제조업체가 미국에서 실시한 리콜에 대해 대상 대수가 충분한지 여부, 리콜 실시 시점의 적정성, 조치 방법 등을 확인하는 절차다.
올해도 현대·기아차에 앞서 다른 회사 리콜 두 건에 대해 적정정 조사를 한 바 있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미국의 관련 규정 및 절차에 따라 리콜을 진행해왔다"면서 "성실하게 조사에 임해 적극 소명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기아차는 세타2 엔진과 관련해 국내에서도 지난 4월 그랜저(HG) 등 5개 차종 17만1천348대에 대해 자발적 리콜을 실시한다고 밝힌 바 있다.
  • 미 교통안전국, 현대·기아차 세타2엔진 리콜 적정성 조사
    • 입력 2017.05.20 (11:41)
    • 수정 2017.05.20 (11:55)
    인터넷 뉴스
미 교통안전국, 현대·기아차 세타2엔진 리콜 적정성 조사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이 현대·기아자동차의 세타2 엔진 장착 차량 리콜과 관련해 적정성 조사를 벌인다.

NHTSA는 현지시각 19일 홈페이지에서 현대차가 2015년 실시한 세타2 엔진 장착 미국 쏘나타(YF) 리콜과 현대·기아차가 지난 4월 발표한 세타2 엔진 결함 관련 리콜 조치에 대해 적정성 조사를 한다고 밝혔다.

현대·기아차는 지난달 미국에서 세타2 엔진 결함과 관련해 현대차 57만2천대, 기아차 61만8천160대 등 총 119만160대의 차량에 대해 리콜을 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대상 차종은 쏘나타 2013~2014(YFa), 싼타페 2013~2014(AN), K5 2011~2014(QF·현지명 옵티마), 쏘렌토 2012~2014(XMa), 스포티지 2011~2013(SL) 등 5개 차종이었다.

당시 불거진 세타2 엔진의 결함은 크랭크 샤프트 핀이라는 엔진 부품의 표면이 균일하게 가공되지 않은 게 원인이다. 이로 인해 엔진 소음과 진동이 심하다는 신고가 접수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앞선 현대차의 2015년 리콜 규모는 47만 대였다. 미국 엔진공장의 청정도 관리 문제가 원인인 것으로 전해졌다.

NHTSA의 리콜 적정성 조사는 완성차 제조업체가 미국에서 실시한 리콜에 대해 대상 대수가 충분한지 여부, 리콜 실시 시점의 적정성, 조치 방법 등을 확인하는 절차다.
올해도 현대·기아차에 앞서 다른 회사 리콜 두 건에 대해 적정정 조사를 한 바 있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미국의 관련 규정 및 절차에 따라 리콜을 진행해왔다"면서 "성실하게 조사에 임해 적극 소명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기아차는 세타2 엔진과 관련해 국내에서도 지난 4월 그랜저(HG) 등 5개 차종 17만1천348대에 대해 자발적 리콜을 실시한다고 밝힌 바 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