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추경안 국회 통과…공무원 증원 규모 축소
추경안 국회 통과…공무원 증원 규모 축소
"가결되었음을 선포합니다." 추가경정예산안이 제출 45일 만에 국회 문턱을 넘었습...
무인도까지 위태위태…노랑부리백로는 어디로?
무인도까지 위태위태…노랑부리백로는 어디로?
새하얀 몸, 매서운 눈매, 머리 뒤로 갈기처럼 늘어진 깃털을 날리는 모습이 사뭇 당당합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박인비, 두산매치 4강 진출…이승현과 4강전 대결
입력 2017.05.20 (13:24) | 수정 2017.05.20 (17:20) 연합뉴스
박인비, 두산매치 4강 진출…이승현과 4강전 대결
박인비가 국내 대회 첫 우승에 한걸음씩 다가서고 있다.

박인비는 20일 강원도 춘천 라데나 골프장(파72)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투어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 16강전과 8강전을 잇따라 이겨 4강에 올랐다.

오전에 치른 16강전에서 김지영과 21홀까지 가는 접전 끝에 간신히 이긴 박인비는 8강전에서 김예진을 2홀차로 따돌렸다.

8강전에서 박인비는 고비마다 장기인 중거리 버디 퍼트를 홀에 떨궈 버디를 단 1개도 잡아내지 못한 김예진을 제압했다.

1홀차로 쫓긴 13번홀(파3)에서 5m 버디는 결정타였다.

앞서 16강전에서는 2홀차로 앞서다 15, 16번홀을 내준 박인비는 연장 세번째홀인 12번홀(파5)에서 1.5m 버디로 김지영을 제쳤다.

박인비는 준결승과 결승 두 차례 매치만 승리하면 국내 대회 첫 우승이라는 묵은 숙제를 풀게 된다.

박인비의 준결승 상대는 '퍼팅 달인' 이승현으로 정해졌다.

이승현은 작년 이 대회 우승자 김지현을 2홀차로 꺾었다. 이승현은 11번홀까지 단 1개의 버디도 잡아내지 못해 3홀차로 끌려갔지만 12번홀부터 7개홀에서 5개의 버디를 몰아쳐 짜릿한 역전극을 연출했다.

15번홀(파4)에서는 20m 버디 퍼트를 집어넣었고 16번홀(파3)에서도 7m 버디를 성공해 '퍼팅 달인'의 면모를 과시했다.

이승현은 앞서 16강전에서는 홍란을 연장 두번째 홀에서 따돌렸다.

상금랭킹 1위 김해림도 4강에 안착했다. 16강전에서 오지현을 2홀차로 이긴 김해림은 4강전에서 만난 상금랭킹 2위 이정은을 3홀차로 여유있게 눌렀다.

김해림은 16강전과 8강전에서 단 3개의 버디 밖에 잡아내지 못하고도 모두 이겨 매치 플레이의 특성을 잘 활용했다.

2012년 이 대회 우승자 김자영은 신인왕 1순위 박민지의 신인 돌풍을 3홀차로 잠재우고 4강에 올랐다.

김자영은 3, 4번홀과 6, 7번홀 연속 버디를 앞세워 9번홀에서 6홀차로 앞서 일찌감치 승기를 잡은 끝에 낙승했다.

김자영은 앞서 16강전에서는 정연주와 19개홀 연장 승부 끝에 제쳤다.

김해림과 김자영은 4강전에서 결승 티켓을 놓고 대결한다.
  • 박인비, 두산매치 4강 진출…이승현과 4강전 대결
    • 입력 2017.05.20 (13:24)
    • 수정 2017.05.20 (17:20)
    연합뉴스
박인비, 두산매치 4강 진출…이승현과 4강전 대결
박인비가 국내 대회 첫 우승에 한걸음씩 다가서고 있다.

박인비는 20일 강원도 춘천 라데나 골프장(파72)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투어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 16강전과 8강전을 잇따라 이겨 4강에 올랐다.

오전에 치른 16강전에서 김지영과 21홀까지 가는 접전 끝에 간신히 이긴 박인비는 8강전에서 김예진을 2홀차로 따돌렸다.

8강전에서 박인비는 고비마다 장기인 중거리 버디 퍼트를 홀에 떨궈 버디를 단 1개도 잡아내지 못한 김예진을 제압했다.

1홀차로 쫓긴 13번홀(파3)에서 5m 버디는 결정타였다.

앞서 16강전에서는 2홀차로 앞서다 15, 16번홀을 내준 박인비는 연장 세번째홀인 12번홀(파5)에서 1.5m 버디로 김지영을 제쳤다.

박인비는 준결승과 결승 두 차례 매치만 승리하면 국내 대회 첫 우승이라는 묵은 숙제를 풀게 된다.

박인비의 준결승 상대는 '퍼팅 달인' 이승현으로 정해졌다.

이승현은 작년 이 대회 우승자 김지현을 2홀차로 꺾었다. 이승현은 11번홀까지 단 1개의 버디도 잡아내지 못해 3홀차로 끌려갔지만 12번홀부터 7개홀에서 5개의 버디를 몰아쳐 짜릿한 역전극을 연출했다.

15번홀(파4)에서는 20m 버디 퍼트를 집어넣었고 16번홀(파3)에서도 7m 버디를 성공해 '퍼팅 달인'의 면모를 과시했다.

이승현은 앞서 16강전에서는 홍란을 연장 두번째 홀에서 따돌렸다.

상금랭킹 1위 김해림도 4강에 안착했다. 16강전에서 오지현을 2홀차로 이긴 김해림은 4강전에서 만난 상금랭킹 2위 이정은을 3홀차로 여유있게 눌렀다.

김해림은 16강전과 8강전에서 단 3개의 버디 밖에 잡아내지 못하고도 모두 이겨 매치 플레이의 특성을 잘 활용했다.

2012년 이 대회 우승자 김자영은 신인왕 1순위 박민지의 신인 돌풍을 3홀차로 잠재우고 4강에 올랐다.

김자영은 3, 4번홀과 6, 7번홀 연속 버디를 앞세워 9번홀에서 6홀차로 앞서 일찌감치 승기를 잡은 끝에 낙승했다.

김자영은 앞서 16강전에서는 정연주와 19개홀 연장 승부 끝에 제쳤다.

김해림과 김자영은 4강전에서 결승 티켓을 놓고 대결한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