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북극발 한파에 바닷물 ‘꽁꽁’…겨울철 조업도 차질
북극발 한파에 바닷물 ‘꽁꽁’…겨울철 조업도 차질
한반도에 혹한이 몰아치면서 전국이 꽁꽁 얼어붙었다.전국의 강에는 얼음판이 만들어지고 있고...
서울 대림역 부근 20대 중국동포 흉기 피살…“용의자 추적 중”
대림역 부근 20대 중국동포 흉기 피살…“용의자 추적 중”
서울 대림동 대림역 부근에서 20대 중국 동포가 흉기에 찔려 숨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 영등포...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제임스 30득점’ CLE, BOS에 44점 차 대승
입력 2017.05.20 (13:31) 연합뉴스
‘제임스 30득점’ CLE, BOS에 44점 차 대승
'디펜딩챔피언'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가 보스턴 셀틱스를 압도하고 2연패를 향해 순항을 계속했다.

클리블랜드는 20일(한국시간) 미국 매사추세츠 주 보스턴 TD가든에서 열린 2016-2017 NBA 플레이오프(PO) 동부콘퍼런스 결승(7전 4승제) 2차전 보스턴 셀틱스와 원정 경기에서 130-86으로 이겼다.

1, 2차전을 모두 승리한 클리블랜드는 남은 5경기에서 2승을 더하면 챔피언결정전에 진출한다.

클리블랜드는 올해 PO에서 10연승을 달렸다. 지난해 PO를 합하면 13연승을 이어가고 있다.

경기는 싱거웠다. 클리블랜드는 1쿼터부터 점수 차를 벌렸다.

제임스와 카이리 어빙, 케빈 러브가 1쿼터에만 22점을 합작하며 32-18로 도망갔다.

2쿼터에서는 더블스코어로 벌렸다.

2쿼터 5분여를 남기고 30점 차 이상 벌어지자 보스턴 홈 팬들은 보스턴 선수들을 향해 야유를 보내기도 했다.

클리블랜드는 탄탄한 조직력으로 점수 차를 계속 벌렸다.

클리블랜드는 2쿼터까지 72-31, 41점으로 격차를 벌렸다. 이는 NBA PO 사상 전반전 최다 점수 차다.

클리블랜드는 3쿼터 중반까지 더블 스코어 차이를 유지했고, 3쿼터 막판 주전 선수들을 모두 빼며 여유롭게 경기를 마무리했다.

제임스는 30점 7어시스트를 기록했다. 러브는 21점 12리바운드를 올리고, 어빙은 23점을 넣었다.

보스턴의 에이스 아이재아 토머스는 2쿼터 중반 오른쪽 허리 부상으로 3쿼터부터 빠졌다.

궁지에 몰린 보스턴이 토머스의 부상으로 큰 위기를 맞았다.
  • ‘제임스 30득점’ CLE, BOS에 44점 차 대승
    • 입력 2017.05.20 (13:31)
    연합뉴스
‘제임스 30득점’ CLE, BOS에 44점 차 대승
'디펜딩챔피언'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가 보스턴 셀틱스를 압도하고 2연패를 향해 순항을 계속했다.

클리블랜드는 20일(한국시간) 미국 매사추세츠 주 보스턴 TD가든에서 열린 2016-2017 NBA 플레이오프(PO) 동부콘퍼런스 결승(7전 4승제) 2차전 보스턴 셀틱스와 원정 경기에서 130-86으로 이겼다.

1, 2차전을 모두 승리한 클리블랜드는 남은 5경기에서 2승을 더하면 챔피언결정전에 진출한다.

클리블랜드는 올해 PO에서 10연승을 달렸다. 지난해 PO를 합하면 13연승을 이어가고 있다.

경기는 싱거웠다. 클리블랜드는 1쿼터부터 점수 차를 벌렸다.

제임스와 카이리 어빙, 케빈 러브가 1쿼터에만 22점을 합작하며 32-18로 도망갔다.

2쿼터에서는 더블스코어로 벌렸다.

2쿼터 5분여를 남기고 30점 차 이상 벌어지자 보스턴 홈 팬들은 보스턴 선수들을 향해 야유를 보내기도 했다.

클리블랜드는 탄탄한 조직력으로 점수 차를 계속 벌렸다.

클리블랜드는 2쿼터까지 72-31, 41점으로 격차를 벌렸다. 이는 NBA PO 사상 전반전 최다 점수 차다.

클리블랜드는 3쿼터 중반까지 더블 스코어 차이를 유지했고, 3쿼터 막판 주전 선수들을 모두 빼며 여유롭게 경기를 마무리했다.

제임스는 30점 7어시스트를 기록했다. 러브는 21점 12리바운드를 올리고, 어빙은 23점을 넣었다.

보스턴의 에이스 아이재아 토머스는 2쿼터 중반 오른쪽 허리 부상으로 3쿼터부터 빠졌다.

궁지에 몰린 보스턴이 토머스의 부상으로 큰 위기를 맞았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