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지금 ‘방콕 휴가’를 즐기고 있습니다”
“지금 ‘방콕 휴가’를 즐기고 있습니다”
3년 차 직장인 김성진 씨에게 여름휴가가 돌아왔다. 김 씨는 입사 이래 휴가는 늘 '날을 잡고' 다녀왔었다. 직장인들이 새해만 되면 가장 먼저 기다린다는...
[특파원리포트] 日 아키타현 폭우 피해…지사는 골프여행에 술까지
日 아키타현 폭우 피해…지사는 골프여행에 술까지
폭우와 폭염, 그리고 다시 폭우. 종잡을 수 없는 날씨 변화가 한달 내내 일본을 괴롭히고 있다. 기상당국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황재균, 트리플A 5G 연속 안타 행진 무산
입력 2017.05.20 (14:14) 연합뉴스
황재균, 트리플A 5G 연속 안타 행진 무산
미국프로야구 마이너리그에서 빅리그 데뷔를 노리는 황재균(30)이 연속 경기 안타 행진을 '5'에서 마쳤다.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산하 트리플A 새크라멘토 리버캐츠의 황재균은 2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웨스트 새크라멘토의 레일리 필드에서 열린 내슈빌 사운즈(오클랜드 애슬레틱스 산하)와의 홈경기에서 5번 타자 겸 1루수로 출전해 4타수 무안타로 침묵했다.

황재균의 타율은 0.292(144타수 42안타)로 내려갔다.

황재균은 2회 우익수 뜬공, 4회 내야 땅볼로 물러났다.

7회와 9회에는 각각 좌익수 뜬공, 1루수 파울플라이로 잡혔다.

황재균은 이날까지 홈런 2개, 3루타 1개, 2루타 12개를 치고 타점 19개를 거둬들였다.

이날 단 3안타에 묶인 팀은 0-6으로 졌다.
  • 황재균, 트리플A 5G 연속 안타 행진 무산
    • 입력 2017.05.20 (14:14)
    연합뉴스
황재균, 트리플A 5G 연속 안타 행진 무산
미국프로야구 마이너리그에서 빅리그 데뷔를 노리는 황재균(30)이 연속 경기 안타 행진을 '5'에서 마쳤다.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산하 트리플A 새크라멘토 리버캐츠의 황재균은 2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웨스트 새크라멘토의 레일리 필드에서 열린 내슈빌 사운즈(오클랜드 애슬레틱스 산하)와의 홈경기에서 5번 타자 겸 1루수로 출전해 4타수 무안타로 침묵했다.

황재균의 타율은 0.292(144타수 42안타)로 내려갔다.

황재균은 2회 우익수 뜬공, 4회 내야 땅볼로 물러났다.

7회와 9회에는 각각 좌익수 뜬공, 1루수 파울플라이로 잡혔다.

황재균은 이날까지 홈런 2개, 3루타 1개, 2루타 12개를 치고 타점 19개를 거둬들였다.

이날 단 3안타에 묶인 팀은 0-6으로 졌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