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추경안 국회 통과…공무원 증원 규모 축소
추경안 국회 통과…공무원 증원 규모 축소
"가결되었음을 선포합니다." 추가경정예산안이 제출 45일 만에 국회 문턱을 넘었습...
무인도까지 위태위태…노랑부리백로는 어디로?
무인도까지 위태위태…노랑부리백로는 어디로?
새하얀 몸, 매서운 눈매, 머리 뒤로 갈기처럼 늘어진 깃털을 날리는 모습이 사뭇 당당합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인천공항 협력사 근로자들 작업 도중 감전 사고
입력 2017.05.20 (15:18) | 수정 2017.05.20 (15:22) 인터넷 뉴스
인천공항 협력사 근로자들 작업 도중 감전 사고
인천국제공항에서 전기설비 점검 작업을 하던 협력사 근로자들이 감전 사고를 당했다.

오늘(20일) 새벽 1시 30분쯤 인천국제공항 여객터미널과 탑승동을 잇는 셔틀 트레인 전기설비 검검을 하던 박 모 씨(43)와 김 모 씨(41)가 감전돼 2도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또 함께 일하던 남 모 씨(41)도 연기를 흡입해 치료를 받고 있다.

셔틀열차가 운행하지 않는 새벽 시간이고, 운행시간 전에 복구가 완료돼 열차 운행에 차질은 없었다.

공항공사 관계자는 "근로자들이 작업 도중 외부 변압기를 잘못 건드려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경찰은 업체 관계자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 인천공항 협력사 근로자들 작업 도중 감전 사고
    • 입력 2017.05.20 (15:18)
    • 수정 2017.05.20 (15:22)
    인터넷 뉴스
인천공항 협력사 근로자들 작업 도중 감전 사고
인천국제공항에서 전기설비 점검 작업을 하던 협력사 근로자들이 감전 사고를 당했다.

오늘(20일) 새벽 1시 30분쯤 인천국제공항 여객터미널과 탑승동을 잇는 셔틀 트레인 전기설비 검검을 하던 박 모 씨(43)와 김 모 씨(41)가 감전돼 2도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또 함께 일하던 남 모 씨(41)도 연기를 흡입해 치료를 받고 있다.

셔틀열차가 운행하지 않는 새벽 시간이고, 운행시간 전에 복구가 완료돼 열차 운행에 차질은 없었다.

공항공사 관계자는 "근로자들이 작업 도중 외부 변압기를 잘못 건드려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경찰은 업체 관계자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