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北 현송월의 ‘이례적 침묵’ 이틀째, 인터뷰 사절 이유 들어보니…
北 현송월의 ‘이례적 침묵’ 이틀째, 인터뷰 사절 이유 들어보니…
북한 예술단 공연을 위한 공연장 사전점검 차 21일 방남한 北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장이...
“나 조폭인데…” 컵라면 먹고 덜미 잡힌 ‘6척 거구’ 절도범
“나 조폭인데…” 컵라면 먹고 덜미 잡힌 ‘6척 거구’ 절도범
조직폭력배임을 과시하며 편의점 여종업원을 협박해 돈을 뜯어낸 20대 절도범이 컵라면 용기에 남긴 지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인천공항 협력사 근로자들 작업 도중 감전 사고
입력 2017.05.20 (15:18) | 수정 2017.05.20 (15:22) 인터넷 뉴스
인천공항 협력사 근로자들 작업 도중 감전 사고
인천국제공항에서 전기설비 점검 작업을 하던 협력사 근로자들이 감전 사고를 당했다.

오늘(20일) 새벽 1시 30분쯤 인천국제공항 여객터미널과 탑승동을 잇는 셔틀 트레인 전기설비 검검을 하던 박 모 씨(43)와 김 모 씨(41)가 감전돼 2도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또 함께 일하던 남 모 씨(41)도 연기를 흡입해 치료를 받고 있다.

셔틀열차가 운행하지 않는 새벽 시간이고, 운행시간 전에 복구가 완료돼 열차 운행에 차질은 없었다.

공항공사 관계자는 "근로자들이 작업 도중 외부 변압기를 잘못 건드려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경찰은 업체 관계자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 인천공항 협력사 근로자들 작업 도중 감전 사고
    • 입력 2017.05.20 (15:18)
    • 수정 2017.05.20 (15:22)
    인터넷 뉴스
인천공항 협력사 근로자들 작업 도중 감전 사고
인천국제공항에서 전기설비 점검 작업을 하던 협력사 근로자들이 감전 사고를 당했다.

오늘(20일) 새벽 1시 30분쯤 인천국제공항 여객터미널과 탑승동을 잇는 셔틀 트레인 전기설비 검검을 하던 박 모 씨(43)와 김 모 씨(41)가 감전돼 2도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또 함께 일하던 남 모 씨(41)도 연기를 흡입해 치료를 받고 있다.

셔틀열차가 운행하지 않는 새벽 시간이고, 운행시간 전에 복구가 완료돼 열차 운행에 차질은 없었다.

공항공사 관계자는 "근로자들이 작업 도중 외부 변압기를 잘못 건드려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경찰은 업체 관계자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