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백골부대 주원’도 함께한 ‘3일의 약속’ 추도행사
‘백골부대 주원’도 함께한 ‘3일의 약속’ 추도행사
6.25를 닷새 앞둔 지난 20일, KBS 「남북의 창」 취재진이 강원도 철원군 육군 백골부대를...
[취재후] 청와대 앞길 개방했지만…“촬영은 그때 그때 달라요”
청와대 앞길 개방했지만…“촬영은 그때 그때 달라요”
어제(26일)저녁 8시, 반세기 동안 막혀있던 길이 열렸다. 50여 명의 시민이 대통령 부인인 김정숙 여사와...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文대통령, 취임 10일 만에 첫 휴식…靑·내각 등 인선 구상 ISSUE
입력 2017.05.20 (16:11) | 수정 2017.05.20 (23:13) 인터넷 뉴스
文대통령, 취임 10일 만에 첫 휴식…靑·내각 등 인선 구상

[연관 기사] [뉴스9] 文대통령, 취임 열흘…‘소통’·‘탈권위’ 행보

문재인 대통령은 주말인 20일(오늘) 취임 후 처음으로 공식 일정을 잡지 않고 향후 정국 구상을 가다듬고 있다.

특히, 대통령을 직접 보좌할 청와대 구성을 아직 완료하지 못한 상황이어서, 이에 대해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음주 중 비서관급 이상 청와대 인사가 마무리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이르면 21일(내일)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정책실장 인선 발표가 나올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른바 '돈 봉투 만찬 사건' 감찰과 관련해 검찰개혁 방안을 놓고도 숙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 文대통령, 취임 10일 만에 첫 휴식…靑·내각 등 인선 구상
    • 입력 2017.05.20 (16:11)
    • 수정 2017.05.20 (23:13)
    인터넷 뉴스
文대통령, 취임 10일 만에 첫 휴식…靑·내각 등 인선 구상

[연관 기사] [뉴스9] 文대통령, 취임 열흘…‘소통’·‘탈권위’ 행보

문재인 대통령은 주말인 20일(오늘) 취임 후 처음으로 공식 일정을 잡지 않고 향후 정국 구상을 가다듬고 있다.

특히, 대통령을 직접 보좌할 청와대 구성을 아직 완료하지 못한 상황이어서, 이에 대해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음주 중 비서관급 이상 청와대 인사가 마무리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이르면 21일(내일)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정책실장 인선 발표가 나올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른바 '돈 봉투 만찬 사건' 감찰과 관련해 검찰개혁 방안을 놓고도 숙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