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북극발 한파에 바닷물 ‘꽁꽁’…겨울철 조업도 차질
북극발 한파에 바닷물 ‘꽁꽁’…겨울철 조업도 차질
한반도에 혹한이 몰아치면서 전국이 꽁꽁 얼어붙었다.전국의 강에는 얼음판이 만들어지고 있고...
서울 대림역 부근 20대 중국동포 흉기 피살…“용의자 추적 중”
대림역 부근 20대 중국동포 흉기 피살…“용의자 추적 중”
서울 대림동 대림역 부근에서 20대 중국 동포가 흉기에 찔려 숨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 영등포...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문희상 특사 “日, ‘위안부 합의 관련 한국 정서 이해한다’ 취지로 말해” ISSUE
입력 2017.05.20 (16:11) | 수정 2017.05.20 (23:12) 인터넷 뉴스
문희상 특사 “日, ‘위안부 합의 관련 한국 정서 이해한다’ 취지로 말해”

[연관 기사] [뉴스9] 문희상 “日, 위안부 합의 한국민 정서 이해한다 말해”

문재인 대통령의 대일특사인 더불어민주당 문희상 의원은 위안부 합의 논란에 대해 "(한일이) 미래지향적으로 슬기롭게 극복하자는데 의견의 합의를 봤다"고 밝혔다.

문희상 의원은 오늘(20일) 3박 4일의 일본방문을 마치고 김포공항을 통해 귀국하면서 기자들과 만나 "(한일 위안부 합의 문제가) 잘 될 것 같다는 느낌을 받았다"며 이렇게 말했다.

문 의원은 "우리도 (위안부 합의를) 파기하자는 말은 안 했고, 다만 현재 대부분의 대한민국 국민이 정서적으로 위안부 합의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전달했으며, 그 취지를 이해한다는 뜻으로 해석할 수 있는 말을 들었다"고 설명했다.

문 의원은 "그 문제(위안부 합의가)가 쟁점이 돼서 한일관계의 틀이 무너지거나 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올해 11월 만료되는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에 대해 논의했느냐는 질문에는 "안했다"면서 "폐지 여부를 고민한다면 신정부가 알아서 할 일이고 아직까진 쟁점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문 의원은 또 방일 성과로 "한일관계가 경색된 상태에서 새로운 단계로 출범하는 전기가 마련됐다는 게 성과"라며 셔틀외교의 복원을 꼽았다.

한일정상회담 개최 시기에 대해선 "가능한 한 빨리하자고 했다"면서 구체적인 시기는 실무진에서 논의될 것이라고 밝혔다.

문 의원은 문재인 정부 출범을 바라보는 일본 내 분위기에 대해 "불안요소가 있었는데 제일 먼저 특사를 받았다 생각하며 굉장히 좋아하더라"라며 "앞으로 미래지향적으로 한일관계가 잘 될 것으로 생각하는 분위기였다"고 전했다.
  • 문희상 특사 “日, ‘위안부 합의 관련 한국 정서 이해한다’ 취지로 말해”
    • 입력 2017.05.20 (16:11)
    • 수정 2017.05.20 (23:12)
    인터넷 뉴스
문희상 특사 “日, ‘위안부 합의 관련 한국 정서 이해한다’ 취지로 말해”

[연관 기사] [뉴스9] 문희상 “日, 위안부 합의 한국민 정서 이해한다 말해”

문재인 대통령의 대일특사인 더불어민주당 문희상 의원은 위안부 합의 논란에 대해 "(한일이) 미래지향적으로 슬기롭게 극복하자는데 의견의 합의를 봤다"고 밝혔다.

문희상 의원은 오늘(20일) 3박 4일의 일본방문을 마치고 김포공항을 통해 귀국하면서 기자들과 만나 "(한일 위안부 합의 문제가) 잘 될 것 같다는 느낌을 받았다"며 이렇게 말했다.

문 의원은 "우리도 (위안부 합의를) 파기하자는 말은 안 했고, 다만 현재 대부분의 대한민국 국민이 정서적으로 위안부 합의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전달했으며, 그 취지를 이해한다는 뜻으로 해석할 수 있는 말을 들었다"고 설명했다.

문 의원은 "그 문제(위안부 합의가)가 쟁점이 돼서 한일관계의 틀이 무너지거나 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올해 11월 만료되는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에 대해 논의했느냐는 질문에는 "안했다"면서 "폐지 여부를 고민한다면 신정부가 알아서 할 일이고 아직까진 쟁점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문 의원은 또 방일 성과로 "한일관계가 경색된 상태에서 새로운 단계로 출범하는 전기가 마련됐다는 게 성과"라며 셔틀외교의 복원을 꼽았다.

한일정상회담 개최 시기에 대해선 "가능한 한 빨리하자고 했다"면서 구체적인 시기는 실무진에서 논의될 것이라고 밝혔다.

문 의원은 문재인 정부 출범을 바라보는 일본 내 분위기에 대해 "불안요소가 있었는데 제일 먼저 특사를 받았다 생각하며 굉장히 좋아하더라"라며 "앞으로 미래지향적으로 한일관계가 잘 될 것으로 생각하는 분위기였다"고 전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