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햄버거병’ 유사 증세에 ‘덜 익은 패티’…제보 잇따라
‘햄버거병’ 유사 증세에 ‘덜 익은 패티’…제보 잇따라
지난해 9월, 4살 시은이(가명)가 집 근처 패스트푸드점에서 햄버거를 먹었다. 2~3시간 뒤부터...
[취재후] “지붕 색깔만 바꿔도 시원”… ‘쿨 루프’ 10문 10답
“지붕 색깔만 바꿔도 시원”… ‘쿨 루프’ 10문 10답
이른 더위의 기세가 무섭다. 그런데 지붕 색깔만 바꿔도 전기도 아끼고, 더위도 피할 수 있다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영남 내륙 폭염특보 해제…영덕 33.1도·서울 27.3도
입력 2017.05.20 (16:48) | 수정 2017.05.20 (16:56) 인터넷 뉴스
영남 내륙 폭염특보 해제…영덕 33.1도·서울 27.3도
대구 등 영남 내륙에 내려졌던 폭염주의보는 해제됐지만, 오늘도 30도를 넘나드는 초여름 더위가 계속됐다.

경북 영덕의 최고기온은 33.1도를 기록했고 강릉 32.6도, 대구 31.7도, 춘천 30.8도, 서울은 27.3도까지 올라갔다. 고기압의 영향으로 맑은 날씨가 이어진 데다가 낮 동안 강한 일사가 더해지면서 예년기온을 크게 웃돌았다.

일요일인 내일도 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맑겠고 오늘 만큼 덥겠다. 기상청은 다음주 월요일까지 일부 내륙과 동해안지역에는 30도 안팎의 더위가 이어지겠다고 예보했다.
  • 영남 내륙 폭염특보 해제…영덕 33.1도·서울 27.3도
    • 입력 2017.05.20 (16:48)
    • 수정 2017.05.20 (16:56)
    인터넷 뉴스
영남 내륙 폭염특보 해제…영덕 33.1도·서울 27.3도
대구 등 영남 내륙에 내려졌던 폭염주의보는 해제됐지만, 오늘도 30도를 넘나드는 초여름 더위가 계속됐다.

경북 영덕의 최고기온은 33.1도를 기록했고 강릉 32.6도, 대구 31.7도, 춘천 30.8도, 서울은 27.3도까지 올라갔다. 고기압의 영향으로 맑은 날씨가 이어진 데다가 낮 동안 강한 일사가 더해지면서 예년기온을 크게 웃돌았다.

일요일인 내일도 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맑겠고 오늘 만큼 덥겠다. 기상청은 다음주 월요일까지 일부 내륙과 동해안지역에는 30도 안팎의 더위가 이어지겠다고 예보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