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지금 ‘방콕 휴가’를 즐기고 있습니다”
“지금 ‘방콕 휴가’를 즐기고 있습니다”
3년 차 직장인 김성진 씨에게 여름휴가가 돌아왔다. 김 씨는 입사 이래 휴가는 늘 '날을 잡고' 다녀왔었다. 직장인들이 새해만 되면 가장 먼저 기다린다는...
[특파원리포트] 日 아키타현 폭우 피해…지사는 골프여행에 술까지
日 아키타현 폭우 피해…지사는 골프여행에 술까지
폭우와 폭염, 그리고 다시 폭우. 종잡을 수 없는 날씨 변화가 한달 내내 일본을 괴롭히고 있다. 기상당국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영남 내륙 폭염특보 해제…영덕 33.1도·서울 27.3도
입력 2017.05.20 (16:48) | 수정 2017.05.20 (16:56) 인터넷 뉴스
영남 내륙 폭염특보 해제…영덕 33.1도·서울 27.3도
대구 등 영남 내륙에 내려졌던 폭염주의보는 해제됐지만, 오늘도 30도를 넘나드는 초여름 더위가 계속됐다.

경북 영덕의 최고기온은 33.1도를 기록했고 강릉 32.6도, 대구 31.7도, 춘천 30.8도, 서울은 27.3도까지 올라갔다. 고기압의 영향으로 맑은 날씨가 이어진 데다가 낮 동안 강한 일사가 더해지면서 예년기온을 크게 웃돌았다.

일요일인 내일도 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맑겠고 오늘 만큼 덥겠다. 기상청은 다음주 월요일까지 일부 내륙과 동해안지역에는 30도 안팎의 더위가 이어지겠다고 예보했다.
  • 영남 내륙 폭염특보 해제…영덕 33.1도·서울 27.3도
    • 입력 2017.05.20 (16:48)
    • 수정 2017.05.20 (16:56)
    인터넷 뉴스
영남 내륙 폭염특보 해제…영덕 33.1도·서울 27.3도
대구 등 영남 내륙에 내려졌던 폭염주의보는 해제됐지만, 오늘도 30도를 넘나드는 초여름 더위가 계속됐다.

경북 영덕의 최고기온은 33.1도를 기록했고 강릉 32.6도, 대구 31.7도, 춘천 30.8도, 서울은 27.3도까지 올라갔다. 고기압의 영향으로 맑은 날씨가 이어진 데다가 낮 동안 강한 일사가 더해지면서 예년기온을 크게 웃돌았다.

일요일인 내일도 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맑겠고 오늘 만큼 덥겠다. 기상청은 다음주 월요일까지 일부 내륙과 동해안지역에는 30도 안팎의 더위가 이어지겠다고 예보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