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추경안 국회 통과…공무원 증원 규모 축소
추경안 국회 통과…공무원 증원 규모 축소
"가결되었음을 선포합니다." 추가경정예산안이 제출 45일 만에 국회 문턱을 넘었습...
무인도까지 위태위태…노랑부리백로는 어디로?
무인도까지 위태위태…노랑부리백로는 어디로?
새하얀 몸, 매서운 눈매, 머리 뒤로 갈기처럼 늘어진 깃털을 날리는 모습이 사뭇 당당합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결혼 ‘필수→선택’, 이혼 ‘불가→가능’…기혼여성 태도 큰 변화
입력 2017.05.20 (17:58) | 수정 2017.05.20 (18:53) 인터넷 뉴스
결혼 ‘필수→선택’, 이혼 ‘불가→가능’…기혼여성 태도 큰 변화
결혼과 이혼을 바라보는 우리나라 기혼여성의 태도가 2000년 이후 급격히 변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결혼은 '필수'가 아닌 '선택'으로, 이혼은 '절대로 해서는 안 되는 것'에서 '이유가 있으면 해야 하는 것'으로 보는 방향으로 바뀌고 있다.

20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오영희, 김경래, 신창우, 배혜원 연구팀의 '출산력 조사를 활용한 한국의 출산력 변천 과정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15~49세 기혼여성 중 '결혼을 반드시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비중은 2000년 19.2%에서 2015년 11.5%로 뚝 떨어졌다.

같은 기간 결혼을 '하는 편이 좋다'는 인식은 30.5%에서 37.7%로 늘었고, '해도 좋고 안 해도 좋다'는 유보적 태도는 44.2%에서 44.4%로 변화가 거의 없었다.

기혼여성이 이상적이라고 생각하는 여성의 적정 평균 결혼연령은 2006년 27.3세에서 2015년 30세로 2.7세 높아졌다.

이혼에 대한 기혼여성의 가치관도 '이유가 있으면 해야 한다'는 긍정적 의견이 2000년 13.8%에서 2012년 26.2%로 12.4%포인트 증가했다.

반면, '가급적 이혼해서는 안 된다'와 '절대로 이혼해서는 안 된다' 등 이혼에 대한 부정적 의견은 같은 기간에 47.5%에서 34.7%로 급격히 줄었다. '경우에 따라서는 이혼할 수도 있다'는 유보적 태도는 2000년 33.9%에서 2012년 36.4%로 소폭 늘었다.
  • 결혼 ‘필수→선택’, 이혼 ‘불가→가능’…기혼여성 태도 큰 변화
    • 입력 2017.05.20 (17:58)
    • 수정 2017.05.20 (18:53)
    인터넷 뉴스
결혼 ‘필수→선택’, 이혼 ‘불가→가능’…기혼여성 태도 큰 변화
결혼과 이혼을 바라보는 우리나라 기혼여성의 태도가 2000년 이후 급격히 변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결혼은 '필수'가 아닌 '선택'으로, 이혼은 '절대로 해서는 안 되는 것'에서 '이유가 있으면 해야 하는 것'으로 보는 방향으로 바뀌고 있다.

20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오영희, 김경래, 신창우, 배혜원 연구팀의 '출산력 조사를 활용한 한국의 출산력 변천 과정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15~49세 기혼여성 중 '결혼을 반드시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비중은 2000년 19.2%에서 2015년 11.5%로 뚝 떨어졌다.

같은 기간 결혼을 '하는 편이 좋다'는 인식은 30.5%에서 37.7%로 늘었고, '해도 좋고 안 해도 좋다'는 유보적 태도는 44.2%에서 44.4%로 변화가 거의 없었다.

기혼여성이 이상적이라고 생각하는 여성의 적정 평균 결혼연령은 2006년 27.3세에서 2015년 30세로 2.7세 높아졌다.

이혼에 대한 기혼여성의 가치관도 '이유가 있으면 해야 한다'는 긍정적 의견이 2000년 13.8%에서 2012년 26.2%로 12.4%포인트 증가했다.

반면, '가급적 이혼해서는 안 된다'와 '절대로 이혼해서는 안 된다' 등 이혼에 대한 부정적 의견은 같은 기간에 47.5%에서 34.7%로 급격히 줄었다. '경우에 따라서는 이혼할 수도 있다'는 유보적 태도는 2000년 33.9%에서 2012년 36.4%로 소폭 늘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