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영상] 교황에게 장난치는 트럼프의 ‘나쁜 손’…알고보니
[영상] 교황에게 장난치는 트럼프의 ‘나쁜 손’…알고보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프란치스코 교황의 손등을 만지며 장난을 치다 퇴짜를 맞는...
[사건후] 목욕탕에서 일하던 부잣집 며느리 알고 보니…
목욕탕에서 일하던 부잣집 며느리 알고 보니…
A(51·여)씨는 지난 2012년 12월부터 1년여 동안 부산 진구의 한 목욕탕에서 세신사로 근무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결혼 ‘필수→선택’, 이혼 ‘불가→가능’…기혼여성 태도 큰 변화
입력 2017.05.20 (17:58) | 수정 2017.05.20 (18:53) 인터넷 뉴스
결혼 ‘필수→선택’, 이혼 ‘불가→가능’…기혼여성 태도 큰 변화
결혼과 이혼을 바라보는 우리나라 기혼여성의 태도가 2000년 이후 급격히 변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결혼은 '필수'가 아닌 '선택'으로, 이혼은 '절대로 해서는 안 되는 것'에서 '이유가 있으면 해야 하는 것'으로 보는 방향으로 바뀌고 있다.

20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오영희, 김경래, 신창우, 배혜원 연구팀의 '출산력 조사를 활용한 한국의 출산력 변천 과정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15~49세 기혼여성 중 '결혼을 반드시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비중은 2000년 19.2%에서 2015년 11.5%로 뚝 떨어졌다.

같은 기간 결혼을 '하는 편이 좋다'는 인식은 30.5%에서 37.7%로 늘었고, '해도 좋고 안 해도 좋다'는 유보적 태도는 44.2%에서 44.4%로 변화가 거의 없었다.

기혼여성이 이상적이라고 생각하는 여성의 적정 평균 결혼연령은 2006년 27.3세에서 2015년 30세로 2.7세 높아졌다.

이혼에 대한 기혼여성의 가치관도 '이유가 있으면 해야 한다'는 긍정적 의견이 2000년 13.8%에서 2012년 26.2%로 12.4%포인트 증가했다.

반면, '가급적 이혼해서는 안 된다'와 '절대로 이혼해서는 안 된다' 등 이혼에 대한 부정적 의견은 같은 기간에 47.5%에서 34.7%로 급격히 줄었다. '경우에 따라서는 이혼할 수도 있다'는 유보적 태도는 2000년 33.9%에서 2012년 36.4%로 소폭 늘었다.
  • 결혼 ‘필수→선택’, 이혼 ‘불가→가능’…기혼여성 태도 큰 변화
    • 입력 2017.05.20 (17:58)
    • 수정 2017.05.20 (18:53)
    인터넷 뉴스
결혼 ‘필수→선택’, 이혼 ‘불가→가능’…기혼여성 태도 큰 변화
결혼과 이혼을 바라보는 우리나라 기혼여성의 태도가 2000년 이후 급격히 변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결혼은 '필수'가 아닌 '선택'으로, 이혼은 '절대로 해서는 안 되는 것'에서 '이유가 있으면 해야 하는 것'으로 보는 방향으로 바뀌고 있다.

20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오영희, 김경래, 신창우, 배혜원 연구팀의 '출산력 조사를 활용한 한국의 출산력 변천 과정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15~49세 기혼여성 중 '결혼을 반드시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비중은 2000년 19.2%에서 2015년 11.5%로 뚝 떨어졌다.

같은 기간 결혼을 '하는 편이 좋다'는 인식은 30.5%에서 37.7%로 늘었고, '해도 좋고 안 해도 좋다'는 유보적 태도는 44.2%에서 44.4%로 변화가 거의 없었다.

기혼여성이 이상적이라고 생각하는 여성의 적정 평균 결혼연령은 2006년 27.3세에서 2015년 30세로 2.7세 높아졌다.

이혼에 대한 기혼여성의 가치관도 '이유가 있으면 해야 한다'는 긍정적 의견이 2000년 13.8%에서 2012년 26.2%로 12.4%포인트 증가했다.

반면, '가급적 이혼해서는 안 된다'와 '절대로 이혼해서는 안 된다' 등 이혼에 대한 부정적 의견은 같은 기간에 47.5%에서 34.7%로 급격히 줄었다. '경우에 따라서는 이혼할 수도 있다'는 유보적 태도는 2000년 33.9%에서 2012년 36.4%로 소폭 늘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