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경찰, 서해순 신변보호 착수…‘무고·명예훼손’ 본격 수사
서해순 “기자들 미행 두려워”…경찰, 신변보호 요청 수용
경찰이 오늘(18일) 가수 고 김광석 씨의 부인 서해순 씨의 신변보호에 나섰다. 경기 용인동부경찰서는...
[앵커&리포트] ‘귀순 CCTV’ 뭐가 담겼길래? “추격조 MDL 침범, 총탄 흔적”
‘귀순 CCTV’ 뭐가 담겼길래? “추격조 MDL 침범, 총탄 흔적”
지난 13일 북한 병사의 판문점 귀순 과정이 담긴 CCTV 영상 공개가 연기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U20월드컵] 대회 첫 비디오 판독에 이은 선수 퇴장
입력 2017.05.20 (18:57)
동영상영역 시작
[U20월드컵] 대회 첫 비디오 판독에 이은 선수 퇴장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FIFA 주관 대회 사상 두 번째이자 연령별 대회에서는 처음 비디오 판독 시스템이 적용된 이번 대회에서 첫 비디오 판독에 따른 선수 퇴장이 나왔다. 아르헨티나와 잉글랜드의 A조 첫 경기에서 아르헨티나의 마르티네스가 후반 29분, 측면에서 공을 다투는 과정에서 잉글랜드의 토모리의 안면을 팔꿈치로 가격했다.

  • [U20월드컵] 대회 첫 비디오 판독에 이은 선수 퇴장
    • 입력 2017.05.20 (18:57)
[U20월드컵] 대회 첫 비디오 판독에 이은 선수 퇴장
FIFA 주관 대회 사상 두 번째이자 연령별 대회에서는 처음 비디오 판독 시스템이 적용된 이번 대회에서 첫 비디오 판독에 따른 선수 퇴장이 나왔다. 아르헨티나와 잉글랜드의 A조 첫 경기에서 아르헨티나의 마르티네스가 후반 29분, 측면에서 공을 다투는 과정에서 잉글랜드의 토모리의 안면을 팔꿈치로 가격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