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울릉도 앞바다 ‘보물선 인양’…이번엔 정말일까?
울릉도 앞바다 ‘보물선 인양’…이번엔 정말일까?
러일전쟁이 한창이던 1904년 10월 15일, 러시아(옛 소련)의 3대 함대중 하나인 발틱함대...
미국에서 바라본 ‘전술핵 재배치’…실현 가능성 ‘제로(0%)’
미국에서 바라본 ‘전술핵 재배치’…실현 가능성 ‘제로’
최근 미국 워싱턴을 방문해 미국 정부와 의회, 그리고 싱크탱크 관계자들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조선신보, 文대통령에 남북협력사업 재개 요구
입력 2017.05.20 (19:18) | 수정 2017.05.20 (19:43) 인터넷 뉴스
조선신보, 文대통령에 남북협력사업 재개 요구
북한 입장을 대변하는 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는 오늘(20일) '초불(촛불) 대통령의 과제, 격변하는 세계에서(중)'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문재인 정권은 대국들의 첨예한 이해관계 앞에서 선택의 압박을 받기 전에 주동적으로 북남관계 개선의 기점을 만들어 낼 수 있어야 한다"며 "원래 북남합의에 따르는 협력사업을 다른 나라의 허가를 받아 추진해야 할 이유는 없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로씨야(러시아)는 유엔 안보리(안전보장이사회) 제재에 동참하면서도 조선(북한)과 공동으로 국제관광선 만경봉호를 운영하는 등 군사적 현안과 경제협력의 분리접근 실례를 보여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민심의 요구대로 민족공동사업을 재개하고 추진해나갈 배짱과 담력은 북남합의 정신에 대한 신념에서 나온다"며 "문재인 정권은 무엇보다 자주통일과 평화번영의 동반자인 북의 의지를 정확히 알고 현실적인 북남공조방식을 세워나갈 필요가 있다"고 요구했다.
  • 조선신보, 文대통령에 남북협력사업 재개 요구
    • 입력 2017.05.20 (19:18)
    • 수정 2017.05.20 (19:43)
    인터넷 뉴스
조선신보, 文대통령에 남북협력사업 재개 요구
북한 입장을 대변하는 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는 오늘(20일) '초불(촛불) 대통령의 과제, 격변하는 세계에서(중)'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문재인 정권은 대국들의 첨예한 이해관계 앞에서 선택의 압박을 받기 전에 주동적으로 북남관계 개선의 기점을 만들어 낼 수 있어야 한다"며 "원래 북남합의에 따르는 협력사업을 다른 나라의 허가를 받아 추진해야 할 이유는 없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로씨야(러시아)는 유엔 안보리(안전보장이사회) 제재에 동참하면서도 조선(북한)과 공동으로 국제관광선 만경봉호를 운영하는 등 군사적 현안과 경제협력의 분리접근 실례를 보여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민심의 요구대로 민족공동사업을 재개하고 추진해나갈 배짱과 담력은 북남합의 정신에 대한 신념에서 나온다"며 "문재인 정권은 무엇보다 자주통일과 평화번영의 동반자인 북의 의지를 정확히 알고 현실적인 북남공조방식을 세워나갈 필요가 있다"고 요구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