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감격도시’ 평창의 17일…최고의 순간 톱 5
“이 감동, 실화?” 17일의 평창 드라마…최고 명장면 톱5!
대한민국 선수단이 역대 동계올림픽 사상 최다 메달을 차지하는 신기록을 세웠다. '비인기종목'이...
수원교구장 사과…뒤로 “3일만 지나면 잠잠” 단체 문자
수원교구장 사과…뒤로 “3일만 지나면 잠잠” 단체 문자
현직 신부가 신도를 성폭행하려 했다는 KBS의 보도가 나간 뒤, 해당 신부가 속한 수원교구 교구장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로하니 이란 대통령 재선 성공…최종 57.1% 득표
입력 2017.05.20 (20:04) | 수정 2017.05.20 (20:10) 인터넷 뉴스
로하니 이란 대통령 재선 성공…최종 57.1% 득표
이란의 하산 로하니 대통령이 연임에 성공했다.

이란 내무부는 20일 대통령 선거 개표 마감 결과 로하니 대통령이 57.1%(2천354만9천616표)를 득표해 당선됐다고 밝혔다.

과반을 득표한 로하니 대통령은 결선투표를 거치지 않고 연임에 성공했고, 경쟁자였던 보수파 에브라힘 라이시 후보는 38.5%(1천578만6천449표)로 2위를 차지해 낙선했다.

최종 투표율은 73%(4천122만명)로 지난 대선과 비슷했고, 로하니 대통령의 득표율은 직전 2013년 대선(50.9%)과 비교하면 6%포인트 정도 높아졌다.

로하니 대통령이 연임에 성공하면서 그가 지난 4년 동안 일관되게 추진한 개혁·개방 정책도 탄력을 받게 됐다.

로하니 대통령은 지난 2013년 8월 대통령에 취임한 뒤 국내 보수파의 반대를 무릅쓰고 미국과 핵협상을 시작했다.

서방의 제재로 이란의 원유 수출길이 막혀 민생고가 심해지자 정치적 모험을 건 것이다.

여러차례 협상 끝에 2015년 7월 이란 핵 협상은 역사적으로 타결됐고, 이듬해인 2016년 1월 이란 경제 침체의 원인이었던 서방의 제재가 해제됐다.

그는 대통령 취임 뒤 지난 4년 동안 국방과 안보는 기존 보수 정권의 정책을 유지하면서도 외교와 경제 분야에는 개혁파 인사를 기용해 안정과 개혁·실용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으려고 했다.

이번 대선에서 보수파의 맹추격을 받긴 했지만 "이란의 발전을 위해 4년을 더 달라"는 호소로 4년 전보다 6%p 더 높은 득표율을 얻었다.
  • 로하니 이란 대통령 재선 성공…최종 57.1% 득표
    • 입력 2017.05.20 (20:04)
    • 수정 2017.05.20 (20:10)
    인터넷 뉴스
로하니 이란 대통령 재선 성공…최종 57.1% 득표
이란의 하산 로하니 대통령이 연임에 성공했다.

이란 내무부는 20일 대통령 선거 개표 마감 결과 로하니 대통령이 57.1%(2천354만9천616표)를 득표해 당선됐다고 밝혔다.

과반을 득표한 로하니 대통령은 결선투표를 거치지 않고 연임에 성공했고, 경쟁자였던 보수파 에브라힘 라이시 후보는 38.5%(1천578만6천449표)로 2위를 차지해 낙선했다.

최종 투표율은 73%(4천122만명)로 지난 대선과 비슷했고, 로하니 대통령의 득표율은 직전 2013년 대선(50.9%)과 비교하면 6%포인트 정도 높아졌다.

로하니 대통령이 연임에 성공하면서 그가 지난 4년 동안 일관되게 추진한 개혁·개방 정책도 탄력을 받게 됐다.

로하니 대통령은 지난 2013년 8월 대통령에 취임한 뒤 국내 보수파의 반대를 무릅쓰고 미국과 핵협상을 시작했다.

서방의 제재로 이란의 원유 수출길이 막혀 민생고가 심해지자 정치적 모험을 건 것이다.

여러차례 협상 끝에 2015년 7월 이란 핵 협상은 역사적으로 타결됐고, 이듬해인 2016년 1월 이란 경제 침체의 원인이었던 서방의 제재가 해제됐다.

그는 대통령 취임 뒤 지난 4년 동안 국방과 안보는 기존 보수 정권의 정책을 유지하면서도 외교와 경제 분야에는 개혁파 인사를 기용해 안정과 개혁·실용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으려고 했다.

이번 대선에서 보수파의 맹추격을 받긴 했지만 "이란의 발전을 위해 4년을 더 달라"는 호소로 4년 전보다 6%p 더 높은 득표율을 얻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