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사사건건] 요즘 서울 강북 일대에 출몰한다는 벌레떼의 정체는?
[사사건건] 서울 강북 일대 출몰한다는 벌레떼 정체는?
"새처럼 파르르 소리를 내면서 날아다녀!" 검지 손가락만 한 흑갈색의 벌레 수십 마리가 인형뽑기 방 안...
최태원 회장은 노소영 관장과 이혼할 수 있을까
최태원 회장은 노소영 관장과 이혼할 수 있을까
최태원 회장은 아내인 노소영 아트센터 관장과 이혼할 수 있을까. 최 회장은 현재 아내와 이혼을 원하고 있다. 그는 2015년 한 일간지에 편지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유희관 생애 두번째 완봉승…김태균, 74G 연속 출루
입력 2017.05.20 (20:31) | 수정 2017.05.20 (23:01) 연합뉴스
유희관 생애 두번째 완봉승…김태균, 74G 연속 출루
무패 가도를 달리던 KIA 타이거즈의 양현종이 두산 베어스 타선에 뭇매를 맞고 시즌 첫 패배를 당했다.

양현종은 20일 광주 KIA 챔피언스필드에서 벌어진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두산과의 홈경기에서 4⅔이닝 동안 홈런 1개 포함 안타 12개를 얻어맞고 6실점 했다.

올해 8경기에서 7승 무패를 기록한 양현종은 이날 패배로 지난해부터 이어온 8연승, 홈 6연승, 그리고 올 시즌 8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내 투구) 행진을 모두 중단했다.

전날 KIA 마무리 임창용을 상대로 대역전승을 일군 두산은 이날도 6-0으로 이겨 3연승 신바람을 냈다.

두산 선발 유희관은 9이닝 동안 122개를 던져 산발 8안타로 충격에 빠진 KIA 타선을 틀어막고 생애 두 번째 완봉승을 거뒀다.

두산 왼손 거포 오재일은 2회 양현종의 속구를 잡아당겨 우측 펜스를 훌쩍 넘어가는 투런 아치를 그린 뒤 4-0으로 앞선 5회에도 5-0으로 달아나는 중전 적시타를 때리는 등 3타수 2안타를 치고 3타점, 3득점을 올리며 양현종 격파에 수훈갑 노릇을 했다.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경기에서 LG 트윈스는 선발 임찬규의 쾌투를 발판삼아 롯데 자이언츠를 3-2로 따돌리고 4연패에서 벗어났다.

임찬규는 6⅔이닝 동안 4안타 1실점으로 롯데 타선을 잠재워 시즌 4승(1패)째이자 롯데전 통산 첫 선발승을 수확했다.

롯데는 1-3으로 뒤진 9회 초 2사 1, 3루에서 손아섭의 좌전 적시타로 한 점을 만회했으나 이어진 1, 2루에서 김상호가 삼진으로 돌아선 바람에 무릎을 꿇었다.

2위 NC 다이노스는 경남 창원 마산구장에서 SK 와이번스를 1-0으로 제압하고 선두 KIA와의 승차를 2경기로 좁혔다.

6이닝 동안 삼진 6개를 곁들이며 무실점으로 역투한 이재학이 시즌 첫 승리(3패)를 올렸다.

SK는 NC 마무리 투수 임창민을 상대로 9회 1사 1, 2루 기회를 잡았으나 후속타 불발로 주저앉았다.

넥센 히어로즈는 수원 케이티위즈 파크에서 kt wiz를 11-3으로 대파하고 3연승을 달리며 단독 4위를 지켰다.

7⅔이닝을 3실점으로 버틴 한현희가 시즌 3승째를 올린 가운데 윤석민(3점포), 김민성(솔로 홈런), 김하성(3점포)이 잇달아 축포를 터뜨렸다.

삼성 라이온즈는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한화 이글스를 9-8로 따돌리고 사흘 만이자 시즌 두 번째로 2연승을 달렸다.

똑같이 안타 14개씩 주고받은 난타전에서 3-6으로 뒤진 7회 한화 구원 투수 4명을 상대로 5점을 뽑아내 전세를 뒤집은 삼성이 마지막에 웃었다.

한화는 삼성 마무리 심창민의 난조를 틈타 7-9로 뒤진 9회 무사 만루의 끝내기 기회를 잡았으나 윌린 로사리오의 밀어내기 몸에 맞은 볼로 1점을 따라붙는 데 그쳤다.

무사 만루에서 김태균이 인필드플라이로 물러난 게 아쉬웠다. 심창민은 나머지 아웃카운트 2개를 직선타와 삼진으로 채우고 세이브를 수확했다.

김태균은 3회 볼넷으로 출루해 지난해 8월 7일 NC와의 경기 이래 이어온 연속경기 출루 기록을 '74'로 늘렸다.
  • 유희관 생애 두번째 완봉승…김태균, 74G 연속 출루
    • 입력 2017.05.20 (20:31)
    • 수정 2017.05.20 (23:01)
    연합뉴스
유희관 생애 두번째 완봉승…김태균, 74G 연속 출루
무패 가도를 달리던 KIA 타이거즈의 양현종이 두산 베어스 타선에 뭇매를 맞고 시즌 첫 패배를 당했다.

양현종은 20일 광주 KIA 챔피언스필드에서 벌어진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두산과의 홈경기에서 4⅔이닝 동안 홈런 1개 포함 안타 12개를 얻어맞고 6실점 했다.

올해 8경기에서 7승 무패를 기록한 양현종은 이날 패배로 지난해부터 이어온 8연승, 홈 6연승, 그리고 올 시즌 8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내 투구) 행진을 모두 중단했다.

전날 KIA 마무리 임창용을 상대로 대역전승을 일군 두산은 이날도 6-0으로 이겨 3연승 신바람을 냈다.

두산 선발 유희관은 9이닝 동안 122개를 던져 산발 8안타로 충격에 빠진 KIA 타선을 틀어막고 생애 두 번째 완봉승을 거뒀다.

두산 왼손 거포 오재일은 2회 양현종의 속구를 잡아당겨 우측 펜스를 훌쩍 넘어가는 투런 아치를 그린 뒤 4-0으로 앞선 5회에도 5-0으로 달아나는 중전 적시타를 때리는 등 3타수 2안타를 치고 3타점, 3득점을 올리며 양현종 격파에 수훈갑 노릇을 했다.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경기에서 LG 트윈스는 선발 임찬규의 쾌투를 발판삼아 롯데 자이언츠를 3-2로 따돌리고 4연패에서 벗어났다.

임찬규는 6⅔이닝 동안 4안타 1실점으로 롯데 타선을 잠재워 시즌 4승(1패)째이자 롯데전 통산 첫 선발승을 수확했다.

롯데는 1-3으로 뒤진 9회 초 2사 1, 3루에서 손아섭의 좌전 적시타로 한 점을 만회했으나 이어진 1, 2루에서 김상호가 삼진으로 돌아선 바람에 무릎을 꿇었다.

2위 NC 다이노스는 경남 창원 마산구장에서 SK 와이번스를 1-0으로 제압하고 선두 KIA와의 승차를 2경기로 좁혔다.

6이닝 동안 삼진 6개를 곁들이며 무실점으로 역투한 이재학이 시즌 첫 승리(3패)를 올렸다.

SK는 NC 마무리 투수 임창민을 상대로 9회 1사 1, 2루 기회를 잡았으나 후속타 불발로 주저앉았다.

넥센 히어로즈는 수원 케이티위즈 파크에서 kt wiz를 11-3으로 대파하고 3연승을 달리며 단독 4위를 지켰다.

7⅔이닝을 3실점으로 버틴 한현희가 시즌 3승째를 올린 가운데 윤석민(3점포), 김민성(솔로 홈런), 김하성(3점포)이 잇달아 축포를 터뜨렸다.

삼성 라이온즈는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한화 이글스를 9-8로 따돌리고 사흘 만이자 시즌 두 번째로 2연승을 달렸다.

똑같이 안타 14개씩 주고받은 난타전에서 3-6으로 뒤진 7회 한화 구원 투수 4명을 상대로 5점을 뽑아내 전세를 뒤집은 삼성이 마지막에 웃었다.

한화는 삼성 마무리 심창민의 난조를 틈타 7-9로 뒤진 9회 무사 만루의 끝내기 기회를 잡았으나 윌린 로사리오의 밀어내기 몸에 맞은 볼로 1점을 따라붙는 데 그쳤다.

무사 만루에서 김태균이 인필드플라이로 물러난 게 아쉬웠다. 심창민은 나머지 아웃카운트 2개를 직선타와 삼진으로 채우고 세이브를 수확했다.

김태균은 3회 볼넷으로 출루해 지난해 8월 7일 NC와의 경기 이래 이어온 연속경기 출루 기록을 '74'로 늘렸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