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현장] JSA 귀순병사 ‘영화 같은 탈출’ CCTV에 담긴 진실은?
[고현장] JSA 귀순병사 ‘영화 같은 탈출’ CCTV에 담긴 진실은?
유엔군 사령부는 22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 브리핑룸에서 최근 판문점공동경비구역(JSA)...
목포-신안 때아닌 ‘낙지 전쟁’…어민 충돌 사연은?
목포-신안 때아닌 ‘낙지 전쟁’…어민 충돌 사연은?
낙지 주산지인 전남 신안군 안좌도 일대 낙지어장을 놓고 신안과 목포지역 어민들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1위선수 탈락·강제 이적…볼링 前 국가대표 감독 구속
입력 2017.05.22 (19:15) | 수정 2017.05.22 (19:41)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1위선수 탈락·강제 이적…볼링 前 국가대표 감독 구속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난 2010년 광저우 아시안 게임 국가대표 선발에 부당개입한 전 볼링 국가대표팀 감독이 구속됐습니다.

볼링계에서 영향력을 행사하며 선수와 선수 부모, 실업팀 감독으로부터 억 대의 자금도 가로챘습니다.

김수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을 앞두고 열린 볼링 국가대표 선발전 결과 보고서입니다.

선발전에서 각각 1위와 3위를 차지한 선수들이 지도자 평가에선 0점을 받았습니다.

결국, 아시안게임에는 선발전에서 하위권을 기록했던 선수들이 대신 출전하게 됐습니다.

두 선수에게 0점을 준 건 당시 볼링 국가대표 감독 64살 강 모 씨.

강 씨가 "군대에 다녀오지 않은 다른 선수들에게 선발권을 양보하라"며 압력을 가한 겁니다.

하지만, 강 씨의 횡포는 여기서 끝나지 않았습니다.

대학 입학을 꿈꾸거나 유력팀에 소속된 선수를 자신이 지정한 실업팀에 강제로 이적시킨 것도 모자라, 이들에게 지급된 스카우트비 3천여 만 원을 가로챘습니다.

<녹취> 피해 선수 어머니(음성변조) : "태릉에서 운동을 계속 할 거 같으면 (스카우트비를) 드리는 것도 나쁘진 않을 것 같은데, 결정은 부모님이 하세요. 이렇게 얘기하더라고요."

또 강 씨는 국가대표팀 감독 자리에서 물러난 뒤에도 선수와 선수부모 등에게서 8천2백여만 원을 받아 도박자금으로 쓴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인터뷰> 남규희(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3계장) : "피의자가 국가대표 감독을 한 9년간 했고, 그 협회에서 관련 일을 한 7년간 했습니다. (피해자들은) 계속적으로 (선수) 활동을 해야 되기 때문에 그거(돈)에 대한 요구를 거절할 수가 없었습니다."

경찰은 공갈과 사기 등의 혐의로 강 씨를 구속하는 한편, 볼링계의 비리를 추가로 잡고 수사해 나갈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수영입니다.
  • 1위선수 탈락·강제 이적…볼링 前 국가대표 감독 구속
    • 입력 2017.05.22 (19:15)
    • 수정 2017.05.22 (19:41)
    뉴스 7
1위선수 탈락·강제 이적…볼링 前 국가대표 감독 구속
<앵커 멘트>

지난 2010년 광저우 아시안 게임 국가대표 선발에 부당개입한 전 볼링 국가대표팀 감독이 구속됐습니다.

볼링계에서 영향력을 행사하며 선수와 선수 부모, 실업팀 감독으로부터 억 대의 자금도 가로챘습니다.

김수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을 앞두고 열린 볼링 국가대표 선발전 결과 보고서입니다.

선발전에서 각각 1위와 3위를 차지한 선수들이 지도자 평가에선 0점을 받았습니다.

결국, 아시안게임에는 선발전에서 하위권을 기록했던 선수들이 대신 출전하게 됐습니다.

두 선수에게 0점을 준 건 당시 볼링 국가대표 감독 64살 강 모 씨.

강 씨가 "군대에 다녀오지 않은 다른 선수들에게 선발권을 양보하라"며 압력을 가한 겁니다.

하지만, 강 씨의 횡포는 여기서 끝나지 않았습니다.

대학 입학을 꿈꾸거나 유력팀에 소속된 선수를 자신이 지정한 실업팀에 강제로 이적시킨 것도 모자라, 이들에게 지급된 스카우트비 3천여 만 원을 가로챘습니다.

<녹취> 피해 선수 어머니(음성변조) : "태릉에서 운동을 계속 할 거 같으면 (스카우트비를) 드리는 것도 나쁘진 않을 것 같은데, 결정은 부모님이 하세요. 이렇게 얘기하더라고요."

또 강 씨는 국가대표팀 감독 자리에서 물러난 뒤에도 선수와 선수부모 등에게서 8천2백여만 원을 받아 도박자금으로 쓴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인터뷰> 남규희(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3계장) : "피의자가 국가대표 감독을 한 9년간 했고, 그 협회에서 관련 일을 한 7년간 했습니다. (피해자들은) 계속적으로 (선수) 활동을 해야 되기 때문에 그거(돈)에 대한 요구를 거절할 수가 없었습니다."

경찰은 공갈과 사기 등의 혐의로 강 씨를 구속하는 한편, 볼링계의 비리를 추가로 잡고 수사해 나갈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수영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