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외교부, 나고야 의정서 유엔 기탁…8월부터 효력
입력 2017.05.24 (20:30) 수정 2017.05.24 (20:43) 정치
외교부, 나고야 의정서 유엔 기탁…8월부터 효력
외교부는 지난 19일 주유엔 대표부를 통해 '유전자원에 대한 접근 및 그 이용으로부터 발생하는 이익의 공정하고 공평한 공유에 관한 생물 다양성에 관한 협약 나고야 의정서' 비준서를 유엔 사무국에 기탁했다고 오늘(24일) 밝혔다.

나고야 의정서는 기탁한 날을 기준으로 90일째 되는 날부터 당사국으로서 효력이 발생한다. 이에 따라 우리나라는 오는 8월 17일부터 당사국이 된다.

나고야 의정서는 유전자원 접근과 그 이용으로부터 발생하는 이익을 제공국과 이용국 간 공정하고 공평하게 공유하도록 하는 국제협약이다.

나고야 의정서는 우리나라에 생물자원 보호의 기회를 제공하지만, 우리나라 생물산업계 입장에서는 각국의 생물자원 보호조치 강화에 따른 수급 불안정, 연구개발 지연, 유전자원 사용료 상승 등 어려움도 예상된다.

외교부는 "우리나라는 비준을 계기로 생물 다양성을 보전하고 그 지속 가능한 이용에 기여하려는 국제적 노력에 동참하는 한편, 해외에서 이용되는 우리 유전자원에 대한 이익 공유 및 이용 현황을 점검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고 평가했다.
  • 외교부, 나고야 의정서 유엔 기탁…8월부터 효력
    • 입력 2017.05.24 (20:30)
    • 수정 2017.05.24 (20:43)
    정치
외교부, 나고야 의정서 유엔 기탁…8월부터 효력
외교부는 지난 19일 주유엔 대표부를 통해 '유전자원에 대한 접근 및 그 이용으로부터 발생하는 이익의 공정하고 공평한 공유에 관한 생물 다양성에 관한 협약 나고야 의정서' 비준서를 유엔 사무국에 기탁했다고 오늘(24일) 밝혔다.

나고야 의정서는 기탁한 날을 기준으로 90일째 되는 날부터 당사국으로서 효력이 발생한다. 이에 따라 우리나라는 오는 8월 17일부터 당사국이 된다.

나고야 의정서는 유전자원 접근과 그 이용으로부터 발생하는 이익을 제공국과 이용국 간 공정하고 공평하게 공유하도록 하는 국제협약이다.

나고야 의정서는 우리나라에 생물자원 보호의 기회를 제공하지만, 우리나라 생물산업계 입장에서는 각국의 생물자원 보호조치 강화에 따른 수급 불안정, 연구개발 지연, 유전자원 사용료 상승 등 어려움도 예상된다.

외교부는 "우리나라는 비준을 계기로 생물 다양성을 보전하고 그 지속 가능한 이용에 기여하려는 국제적 노력에 동참하는 한편, 해외에서 이용되는 우리 유전자원에 대한 이익 공유 및 이용 현황을 점검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고 평가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