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앵커&리포트] 기나긴 겨울밤, 당신의 출출함을 노린다!…불붙은 ‘야식 전쟁’
기나긴 겨울밤, 당신의 출출함을 노린다!…불붙은 ‘야식 전쟁’
치킨에 라면, 족발. 새해 다이어트 결심한 분들에게 참기 힘든 유혹 중 하나, 바로 야식입니다...
국정원 직원, 매달 5천만 원 靑 전달 “치사하다…기분 나빴다”
국정원 직원, 매달 5천만 원 靑 전달 “치사하다…기분 나빴다”
박근혜 정부 시절 청와대에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를 전달하는 데 관여했던 국정원 직원이 법정...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스마트폰 중독 연령 낮아져…자녀 지도법은?
입력 2017.05.25 (21:38) | 수정 2017.05.25 (21:50) 뉴스9(경인)
동영상영역 시작
스마트폰 중독 연령 낮아져…자녀 지도법은?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요즘 학부모들의 가장 큰 고민 중 하나가 바로 자녀들의 스마트폰 문제인데요,

우리나라 청소년 7명 중 1명이 스마트폰이나 인터넷에 중독됐다는 조사 결괍니다.

특히 초등학생들의 중독이 갈수록 심해지고 있는데요,

최진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초등학교 5학년 민재.

학교에서 돌아온 뒤 스마트폰을 손에서 놓지 않습니다.

숙제를 하면서도 신경은 온통 스마트폰에 가 있습니다.

<인터뷰> 추민재(초등학교 5학년) : "게임이나 아니면 유튜브를 찾아서 동영상을 봐요. 일단(안 하면) 친구들하고 의사소통을 할 수 없으니까…."

엄마의 잔소리도 당연히 늘어납니다.

<녹취> "숙제는 다 했어? (아니 아직…. 조금만, 이것만 하고….) 숙제 다 하고 하자. (아, 왜...)"

<인터뷰> 김수진(서울시 양천구) : "핸드폰은 사주기 시작하면서부터 전쟁이더라고요. 핸드폰 사용하는 것 때문에 제일 많이 부딪쳐요."

정부가 청소년 141만 명을 표본 조사한 결과 20만 명이 스마트폰과 인터넷 때문에 일상생활에 지장을 받는 '중독' 상태로 나타났습니다.

7명 중 1명꼴입니다.

<녹취> 초등생(음성변조) : "친구들도 많이 하기도 하고, 그러니까 (저도) 계속하게 되는 것 같아요."

특히 나이가 어릴수록 심해져, 스마트폰의 경우 중독 상태인 초등학생이 1년 전보다 30% 가까이 늘었습니다.

전문가들은 무조건 못 쓰게 막기보다는 사용시간 등 규칙을 정해 지키게 하는 게 좋다고 지적합니다.

<인터뷰> 김형래(서울시립청소년미디어센터 관장) : "아이들이 어떤 앱을 쓰는가 부모님들이 한번 살펴보고, 부모님들이 함께 동참해서 그것을 직접 느껴보시고 그것을 통한 경험을 함께 나눔으로써..."

중독 정도가 심할 경우 전문기관의 상담을 받거나 치유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것도 한 방법입니다.

KBS 뉴스 최진아입니다.
  • 스마트폰 중독 연령 낮아져…자녀 지도법은?
    • 입력 2017.05.25 (21:38)
    • 수정 2017.05.25 (21:50)
    뉴스9(경인)
스마트폰 중독 연령 낮아져…자녀 지도법은?
<앵커 멘트>

요즘 학부모들의 가장 큰 고민 중 하나가 바로 자녀들의 스마트폰 문제인데요,

우리나라 청소년 7명 중 1명이 스마트폰이나 인터넷에 중독됐다는 조사 결괍니다.

특히 초등학생들의 중독이 갈수록 심해지고 있는데요,

최진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초등학교 5학년 민재.

학교에서 돌아온 뒤 스마트폰을 손에서 놓지 않습니다.

숙제를 하면서도 신경은 온통 스마트폰에 가 있습니다.

<인터뷰> 추민재(초등학교 5학년) : "게임이나 아니면 유튜브를 찾아서 동영상을 봐요. 일단(안 하면) 친구들하고 의사소통을 할 수 없으니까…."

엄마의 잔소리도 당연히 늘어납니다.

<녹취> "숙제는 다 했어? (아니 아직…. 조금만, 이것만 하고….) 숙제 다 하고 하자. (아, 왜...)"

<인터뷰> 김수진(서울시 양천구) : "핸드폰은 사주기 시작하면서부터 전쟁이더라고요. 핸드폰 사용하는 것 때문에 제일 많이 부딪쳐요."

정부가 청소년 141만 명을 표본 조사한 결과 20만 명이 스마트폰과 인터넷 때문에 일상생활에 지장을 받는 '중독' 상태로 나타났습니다.

7명 중 1명꼴입니다.

<녹취> 초등생(음성변조) : "친구들도 많이 하기도 하고, 그러니까 (저도) 계속하게 되는 것 같아요."

특히 나이가 어릴수록 심해져, 스마트폰의 경우 중독 상태인 초등학생이 1년 전보다 30% 가까이 늘었습니다.

전문가들은 무조건 못 쓰게 막기보다는 사용시간 등 규칙을 정해 지키게 하는 게 좋다고 지적합니다.

<인터뷰> 김형래(서울시립청소년미디어센터 관장) : "아이들이 어떤 앱을 쓰는가 부모님들이 한번 살펴보고, 부모님들이 함께 동참해서 그것을 직접 느껴보시고 그것을 통한 경험을 함께 나눔으로써..."

중독 정도가 심할 경우 전문기관의 상담을 받거나 치유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것도 한 방법입니다.

KBS 뉴스 최진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