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필사의 탈출기록’ 공개…일제에 끌려간 4,385명 학도병
‘필사의 탈출기록’ 공개…일제에 끌려간 학도병 4,385명
일제시대에 강제 동원된 조선인 학도병에 대한 정부 차원의 공식 진상보고서가 처음 나왔습니다. 목숨을...
“나 조폭인데…” 컵라면 먹고 덜미 잡힌 ‘6척 거구’ 절도범
“나 조폭인데…” 컵라면 먹고 덜미 잡힌 ‘6척 거구’ 절도범
조직폭력배임을 과시하며 편의점 여종업원을 협박해 돈을 뜯어낸 20대 절도범이 컵라면 용기에 남긴 지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청소년 7명 중 1명 스마트폰 ‘중독’
입력 2017.05.25 (21:42) | 수정 2017.05.25 (21:51)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청소년 7명 중 1명 스마트폰 ‘중독’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요즘 학부모들의 가장 큰 고민 중 하나가 바로, 자녀들의 스마트폰 문젭니다.

우리나라 청소년 7명 중 1명이 스마트폰이나 인터넷에 중독됐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는데요.

특히 초등학생들의 중독이 갈수록 심해지고 있습니다.

보도에 최진아 기자입니다.

<리포트>

초등학교 5학년 민재.

학교에서 돌아온 뒤 스마트폰을 손에서 놓지 않습니다.

숙제를 하면서도 신경은 온통 스마트폰에 가 있습니다.

<인터뷰> 추민재(초등학교 5학년) : "게임이나 아니면 유튜브를 찾아서 동영상을 봐요. 일단(안 하면) 친구들하고 의사소통을 할 수 없으니까…."

엄마의 잔소리도 당연히 늘어납니다.

<녹취> "숙제는 다 했어? (아니 아직…. 조금만, 이것만 하고….) 숙제 다 하고 하자. (아, 왜...)"

<인터뷰> 김수진(서울시 양천구) : "핸드폰은 사주기 시작하면서부터 전쟁이더라고요. 핸드폰 사용하는 것 때문에 제일 많이 부딪쳐요."

정부가 청소년 141만 명을 표본 조사한 결과 20만 명이 스마트폰과 인터넷 때문에 일상생활에 지장을 받는 '중독' 상태로 나타났습니다.

7명 중 1명꼴입니다.

<녹취> 초등생(음성변조) : "친구들도 많이 하기도 하고, 그러니까 (저도) 계속하게 되는 것 같아요."

특히 나이가 어릴수록 심해져, 스마트폰의 경우 중독 상태인 초등학생이 1년 전보다 30% 가까이 늘었습니다.

전문가들은 무조건 못 쓰게 막기보다는 사용시간 등 규칙을 정해 지키게 하는 게 좋다고 지적합니다.

<인터뷰> 김형래(서울시립청소년미디어센터 관장) : "아이들이 어떤 앱을 쓰는가 부모님들이 한번 살펴보고, 부모님들이 함께 동참해서 그것을 직접 느껴보시고 그것을 통한 경험을 함께 나눔으로써..."

중독 정도가 심할 경우 전문기관의 상담을 받거나 치유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것도 한 방법입니다.

KBS 뉴스 최진아입니다.
  • 청소년 7명 중 1명 스마트폰 ‘중독’
    • 입력 2017.05.25 (21:42)
    • 수정 2017.05.25 (21:51)
    뉴스 9
청소년 7명 중 1명 스마트폰 ‘중독’
<앵커 멘트>

요즘 학부모들의 가장 큰 고민 중 하나가 바로, 자녀들의 스마트폰 문젭니다.

우리나라 청소년 7명 중 1명이 스마트폰이나 인터넷에 중독됐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는데요.

특히 초등학생들의 중독이 갈수록 심해지고 있습니다.

보도에 최진아 기자입니다.

<리포트>

초등학교 5학년 민재.

학교에서 돌아온 뒤 스마트폰을 손에서 놓지 않습니다.

숙제를 하면서도 신경은 온통 스마트폰에 가 있습니다.

<인터뷰> 추민재(초등학교 5학년) : "게임이나 아니면 유튜브를 찾아서 동영상을 봐요. 일단(안 하면) 친구들하고 의사소통을 할 수 없으니까…."

엄마의 잔소리도 당연히 늘어납니다.

<녹취> "숙제는 다 했어? (아니 아직…. 조금만, 이것만 하고….) 숙제 다 하고 하자. (아, 왜...)"

<인터뷰> 김수진(서울시 양천구) : "핸드폰은 사주기 시작하면서부터 전쟁이더라고요. 핸드폰 사용하는 것 때문에 제일 많이 부딪쳐요."

정부가 청소년 141만 명을 표본 조사한 결과 20만 명이 스마트폰과 인터넷 때문에 일상생활에 지장을 받는 '중독' 상태로 나타났습니다.

7명 중 1명꼴입니다.

<녹취> 초등생(음성변조) : "친구들도 많이 하기도 하고, 그러니까 (저도) 계속하게 되는 것 같아요."

특히 나이가 어릴수록 심해져, 스마트폰의 경우 중독 상태인 초등학생이 1년 전보다 30% 가까이 늘었습니다.

전문가들은 무조건 못 쓰게 막기보다는 사용시간 등 규칙을 정해 지키게 하는 게 좋다고 지적합니다.

<인터뷰> 김형래(서울시립청소년미디어센터 관장) : "아이들이 어떤 앱을 쓰는가 부모님들이 한번 살펴보고, 부모님들이 함께 동참해서 그것을 직접 느껴보시고 그것을 통한 경험을 함께 나눔으로써..."

중독 정도가 심할 경우 전문기관의 상담을 받거나 치유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것도 한 방법입니다.

KBS 뉴스 최진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