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인터뷰] 침묵해왔던 7년 전 악몽…“결코 잊을 수 없었다”
[단독] 천주교도 ‘미투’ 침묵 깬 7년 악몽 …“결코 잊을 수 없었다”
차별과 인권을 다루는 KBS 특별취재팀 앞으로 지난 15일 새벽 2시, 엄청난 메일 한 통이...
[단독] 현직 신부도 성폭행 시도…“저 좀 구해주세요”
[단독] 현직 신부도 성폭행 시도…“저 좀 구해주세요”
성폭력을 고발하는 미투운동이 확산되는 가운데, 유명 천주교 신부가 여성 신도를 성추행하고,...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고령층, 스마트폰 뉴스 가장 많이 본다…청·장년층의 1.4배
입력 2017.05.31 (10:07) | 수정 2017.05.31 (10:13) 인터넷 뉴스
고령층, 스마트폰 뉴스 가장 많이 본다…청·장년층의 1.4배
60대 이상 고령층이 젊은 세대보다 스마트폰 뉴스 애플리케이션을 훨씬 더 많이 사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고령층의 전체 스마트폰 사용시간은 다른 성인 연령층보다 적었지만 뉴스 앱 사용시간은 타 연령층의 1.4배에 달했다.

연세대학교 바른ICT연구소는 지난해 6월 말부터 14주 동안 만 7세 이상 6천90명을 조사한 결과 60대 이상 고령층의 주당 스마트폰 사용시간은 평균 18.8시간으로 20∼50대(평균 30.1시간)의 63% 수준을 나타냈다고 밝혔다.

그러나 뉴스 앱의 경우 고령층의 사용시간이 20∼50대의 1.4배로 훨씬 길었다.

금융과 커뮤니케이션 앱의 사용시간은 20∼50대의 94%, 80% 수준으로 큰 차이가 나지 않았다.

고령층의 쇼핑·게임·엔터테인먼트 등 여가 관련 앱의 사용시간은 젊은 세대보다 현저하게 짧았다.

60대 이상의 쇼핑 앱 사용시간은 20∼50대의 24%에 불과했고, 게임은 45%, 엔터테인먼트는 52%에 그쳤다.

학력에 따른 스마트폰 사용 격차가 유독 큰 점도 고령층의 특징이었다.

20∼50대에서는 고졸 이하 이용자(27.4시간)와 대학 재학 이상 이용자(29.5시간)의 주당 사용시간 차이가 2시간에 불과했지만, 60대 이상 고령층에서는 고졸 이하가 16.8시간, 대학 재학 이상은 21.1시간으로 4시간 넘게 차이가 났다.

특히 사용법이 비교적 까다로운 금융 앱은 학력에 따른 사용시간 격차가 가장 컸다.

스마트폰 중독 위험은 노년층이 타 연령층보다 상대적으로 낮았다.

연구소는 "이번 조사는 노년층의 스마트폰 사용시간이 적은 이유가 인지 및 학습 능력의 저하 때문 아니라 선호하는 앱 종류가 다르기 때문일 수 있다는 점을 시사한다"며 "사용 집단에 맞는, 선별적 사용 교육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 고령층, 스마트폰 뉴스 가장 많이 본다…청·장년층의 1.4배
    • 입력 2017.05.31 (10:07)
    • 수정 2017.05.31 (10:13)
    인터넷 뉴스
고령층, 스마트폰 뉴스 가장 많이 본다…청·장년층의 1.4배
60대 이상 고령층이 젊은 세대보다 스마트폰 뉴스 애플리케이션을 훨씬 더 많이 사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고령층의 전체 스마트폰 사용시간은 다른 성인 연령층보다 적었지만 뉴스 앱 사용시간은 타 연령층의 1.4배에 달했다.

연세대학교 바른ICT연구소는 지난해 6월 말부터 14주 동안 만 7세 이상 6천90명을 조사한 결과 60대 이상 고령층의 주당 스마트폰 사용시간은 평균 18.8시간으로 20∼50대(평균 30.1시간)의 63% 수준을 나타냈다고 밝혔다.

그러나 뉴스 앱의 경우 고령층의 사용시간이 20∼50대의 1.4배로 훨씬 길었다.

금융과 커뮤니케이션 앱의 사용시간은 20∼50대의 94%, 80% 수준으로 큰 차이가 나지 않았다.

고령층의 쇼핑·게임·엔터테인먼트 등 여가 관련 앱의 사용시간은 젊은 세대보다 현저하게 짧았다.

60대 이상의 쇼핑 앱 사용시간은 20∼50대의 24%에 불과했고, 게임은 45%, 엔터테인먼트는 52%에 그쳤다.

학력에 따른 스마트폰 사용 격차가 유독 큰 점도 고령층의 특징이었다.

20∼50대에서는 고졸 이하 이용자(27.4시간)와 대학 재학 이상 이용자(29.5시간)의 주당 사용시간 차이가 2시간에 불과했지만, 60대 이상 고령층에서는 고졸 이하가 16.8시간, 대학 재학 이상은 21.1시간으로 4시간 넘게 차이가 났다.

특히 사용법이 비교적 까다로운 금융 앱은 학력에 따른 사용시간 격차가 가장 컸다.

스마트폰 중독 위험은 노년층이 타 연령층보다 상대적으로 낮았다.

연구소는 "이번 조사는 노년층의 스마트폰 사용시간이 적은 이유가 인지 및 학습 능력의 저하 때문 아니라 선호하는 앱 종류가 다르기 때문일 수 있다는 점을 시사한다"며 "사용 집단에 맞는, 선별적 사용 교육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