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박 대통령 탄핵 심판·최순실 게이트
장시호, 7일(내일) 자정 구속기간 만료…석방될 듯
입력 2017.06.06 (11:28) 수정 2017.06.06 (11:44) 사회
최순실 씨의 조카 장시호 씨가 구속 기간 만료로 석방될 것으로 보인다. 국정농단 사건에 연루돼 구속된 핵심인물이 구속기간 만료로 석방되는 것은 장 씨가 처음이다.

지난해 12월 8일 기소된 장씨의 구속 기간은 7일 자정을 기해 만료된다. 검찰은 현재까진 장 씨를 추가 기소할 계획이 없어, 새롭게 구속영장이 발부되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장 씨가 예정대로 석방이 된다면, 장 씨는 불구속 상태에서 1심 선고 결과를 기다리게 된다. 장 씨의 재판은 증거조사를 마치고 결심공판이 예정돼 있었으나 박근혜 전 대통령이 관련 혐의로 구속기소 되면서 절차 진행이 미뤄진 상황이다.

앞서 장 씨는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에서 일하면서 최 씨와 공모해 삼성그룹이 영재센터 후원금 명목으로 16억 2천800만원을 지원하도록 강요하거나 영재센터 자금을 횡령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한편, 장 씨는 박영수 특별검사팀에서 수사를 받으며 최 씨 소유로 알려진 '제2의 태블릿 PC'를 제출했고, 최 씨 행적을 둘러싼 여러 단서를 제공하는 등 수사에 큰 도움을 준 인물로 알려져 있다.
  • 장시호, 7일(내일) 자정 구속기간 만료…석방될 듯
    • 입력 2017-06-06 11:28:11
    • 수정2017-06-06 11:44:13
    사회
최순실 씨의 조카 장시호 씨가 구속 기간 만료로 석방될 것으로 보인다. 국정농단 사건에 연루돼 구속된 핵심인물이 구속기간 만료로 석방되는 것은 장 씨가 처음이다.

지난해 12월 8일 기소된 장씨의 구속 기간은 7일 자정을 기해 만료된다. 검찰은 현재까진 장 씨를 추가 기소할 계획이 없어, 새롭게 구속영장이 발부되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장 씨가 예정대로 석방이 된다면, 장 씨는 불구속 상태에서 1심 선고 결과를 기다리게 된다. 장 씨의 재판은 증거조사를 마치고 결심공판이 예정돼 있었으나 박근혜 전 대통령이 관련 혐의로 구속기소 되면서 절차 진행이 미뤄진 상황이다.

앞서 장 씨는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에서 일하면서 최 씨와 공모해 삼성그룹이 영재센터 후원금 명목으로 16억 2천800만원을 지원하도록 강요하거나 영재센터 자금을 횡령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한편, 장 씨는 박영수 특별검사팀에서 수사를 받으며 최 씨 소유로 알려진 '제2의 태블릿 PC'를 제출했고, 최 씨 행적을 둘러싼 여러 단서를 제공하는 등 수사에 큰 도움을 준 인물로 알려져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