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英 자선단체, 밀가루 제공 위해 오는 19일 방북
입력 2017.06.13 (08:31) 수정 2017.06.13 (08:37) 정치
英 자선단체, 밀가루 제공 위해 오는 19일 방북
영국의 자선단체가 북한 어린이를 위한 밀가루 제공과 빵공장 점검을 위해 북한을 방문한다.

영국의 대북지원단체 북녘어린이사랑(Love North Korea Children) 조지 리 대표는 11일 소셜미디어를 통해“그 동안 계속 기다려 왔던 북한 평양 방문이 허락됐다”고 밝혔다.

리 대표는 오는 19일부터 24일까지 북한을 방문하고, 28일부터 다음달 4일까지는 남한에 있는 자선 사무소를 방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에 북한을 방문하면서 40톤의 밀가루도 북한에 지원하게 됐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단체에 따르면 10유로, 미화 약 14달러면 26킬로그램의 밀가루를 살 수 있고, 70달러면 25명의 어린이에게 한 달간 빵을 제공할 수 있다.

한국에서 태어난 북녘어린이사랑의 조지 리 대표는 지난 2001년 영국 시민권을 받고 평양을 방문하면서 북한과 인연을 맺었다.

이후 2006년 함경북도 라진 지역에 처음으로 빵 공장을 세워 하루 2천500명의 어린이들에게 빵을 제공하기 시작했다.

이어 평양과 평안북도 향산군, 황해북도 사리원, 남포 지역에 빵 공장을 세워 현재 약 2만여명의 빵을 지원하고 있다.

현재 리 대표는 추가로 빵 공장을 세워 북한 어린이를 도울 계획이라면서 영국, 미국, 중국, 홍콩, 한국 등에서 모금 운동을 벌이고 있다.
  • 英 자선단체, 밀가루 제공 위해 오는 19일 방북
    • 입력 2017.06.13 (08:31)
    • 수정 2017.06.13 (08:37)
    정치
英 자선단체, 밀가루 제공 위해 오는 19일 방북
영국의 자선단체가 북한 어린이를 위한 밀가루 제공과 빵공장 점검을 위해 북한을 방문한다.

영국의 대북지원단체 북녘어린이사랑(Love North Korea Children) 조지 리 대표는 11일 소셜미디어를 통해“그 동안 계속 기다려 왔던 북한 평양 방문이 허락됐다”고 밝혔다.

리 대표는 오는 19일부터 24일까지 북한을 방문하고, 28일부터 다음달 4일까지는 남한에 있는 자선 사무소를 방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에 북한을 방문하면서 40톤의 밀가루도 북한에 지원하게 됐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단체에 따르면 10유로, 미화 약 14달러면 26킬로그램의 밀가루를 살 수 있고, 70달러면 25명의 어린이에게 한 달간 빵을 제공할 수 있다.

한국에서 태어난 북녘어린이사랑의 조지 리 대표는 지난 2001년 영국 시민권을 받고 평양을 방문하면서 북한과 인연을 맺었다.

이후 2006년 함경북도 라진 지역에 처음으로 빵 공장을 세워 하루 2천500명의 어린이들에게 빵을 제공하기 시작했다.

이어 평양과 평안북도 향산군, 황해북도 사리원, 남포 지역에 빵 공장을 세워 현재 약 2만여명의 빵을 지원하고 있다.

현재 리 대표는 추가로 빵 공장을 세워 북한 어린이를 도울 계획이라면서 영국, 미국, 중국, 홍콩, 한국 등에서 모금 운동을 벌이고 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