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자동차계 ‘알파고’ vs ‘인간’ 운전 대결 누가 이길까?
자동차계 ‘알파고’ vs ‘인간’ 운전 대결 누가 이길까?
운전자 없이 달리는 자율주행차와, 사람이 운전 실력을 겨뤘습니다.인간과 대결할 정도의...
日 남다른 재난 대처…‘이주지 선정-예산’ 12시간 만에 ‘뚝딱’
日 남다른 재난 대처…‘이주지 선정-예산’ 12시간 만에 ‘뚝딱’
일본의 경우는 우리와 사뭇 대비됩니다.재난 발생 3시간 내에 당국이 가설주택을 지을 장소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똑! 기자 꿀! 정보] 이태원 속 숨은 보석…우사단 골목
입력 2017.06.14 (08:41) | 수정 2017.06.14 (09:00) 아침뉴스타임
동영상영역 시작
[똑! 기자 꿀! 정보] 이태원 속 숨은 보석…우사단 골목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똑! 기자 꿀! 정보, 걷기 좋은 골목길 소개하는 시간입니다.

오늘은 서울 안의 또 다른 세상이죠.

이국적인 매력이 있는 이태원으로 가봅니다.

이태원은 요즘 젊은 사람들에게 주목받고 있는 곳 중 하나일 텐데요.

이곳 뜨거운 열기가 대단하죠.

골목들도 참 많은데요.

그중에서도 우사단길을 소개해주신다고요, 정지주 기자?

<기자 멘트>

이태원 하면 일단 외국인들이 많은 곳, 그래서 외국 맛집 많은 곳이죠.

또 큰 옷 많은 곳 그렇게 알려졌는데, 여기 의외로 한적하고 조용합니다.

조선 태종 때 기우제를 지내는 제단인 우사단이 있던 곳입니다.

그래서 도로명도 우사단로가 됐는데요.

젊은 사람들 취향에 맞는 톡톡 튀는 찻집도 있고요.

진한 향수 느낄 수 있는 옛 물건 파는 곳도 있습니다.

그리고 이슬람문화도 공존해 있는데요.

2000년대 재개발 지역으로 지정됐었지만 10년 이상 미뤄진 덕분에 시간이 멈춘 듯합니다.

그 묘한 분위기에 빠져드는 우사단으로 바로 떠나보시죠.

<리포트>

서울 안의 작은 세계 이태원입니다.

키 작은 주택들이 옹기종기 모였죠.

오늘은 지하철 6호선 이태원역 3번 출구에서 시작하는 우사단로10길 걸어봅니다.

이태원 그 명성답게 외국 식당 많고요, 톡톡 튀는 상점도 눈에 띕니다.

살짝만 걸어도 지루할 틈 없어 보이죠.

<인터뷰> 김재훈(서울시 용산구청 홍보담당관) : “우사단로10길은 한남재정비촉진구역 한가운데 있고요. 개발이 지연되면서 젊은 예술가들과 상인들이 아주 특이한 가게를 많이 차렸습니다. 이슬람 사원 같은 이국적인 문화까지 더해져서 젊은이들이 즐겨 찾고 있습니다.”

그래서 이태원 많은 길 가운데 대표적 사랑받는 길이 됐습니다.

우사단로 가운데 오늘은 1km 정도 걸어봅니다.

가파른 언덕 오르고 또 올라가야 하는 주택가 뒷골목인데요.

비탈길 오르다 보면, 하얀 벽의 가게 만납니다.

밖에서 보기엔 뭔지 모르겠는데요.

손님 딱 두 명뿐인 이곳, 홍차 향 그윽한 찻집입니다.

<인터뷰> 이은빈(홍차 전문점 운영) : “찻잔 치워드릴게요. 첫 번째 코스는 오늘의 차로 시작했고요. 두 번째 코스 이름은 보랏빛 얼음이 녹는 강이에요.”

뭔가 색달라 보이죠.

특별한 홍차, 코스로 즐기는 가겝니다.

보랏빛 얼음에 뜨거운 차 따르니 보랏빛 물이 우러납니다.

얼음 녹으면서 그 맛도 달라진다는데요.

<녹취> “예쁘다~”

<녹취> “보는 즐거움도 있네요.”

<인터뷰> 이은빈(홍차 전문점 운영) : “여기가 그냥 이태원 길거리의 가게처럼 지나가다가 쉽게 올 수 있는 곳이 아니라서요.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리는 게 저희가 할 수 있는 일이 아닐까 싶어서 코스로 홍차를 내놓자는 아이디어를 내게 됐습니다.”

홍차, 세 번째 코습니다.

홍차 시럽 위에 여러 종류 홍차를 혼합한 블렌딩 차와 탄산수 넣은 칵테일입니다.

네 번째 코스는 초콜릿 향 차에 우유 크림 듬뿍 얹었습니다.

봄에 피는 벚꽃처럼 연분홍빛 크림입니다.

코스의 짜임새, 일품요리 못지않죠.

비주얼만 봐도 황홀한데요.

다양한 홍차, 코스로 즐기다 보면 두 시간 걸립니다.

원한다고 다 맛볼 수 없습니다.

철저히 예약제로 운영되죠.

하루 네 팀만 맛볼 수 있는 최정예 홍찹니다.

<인터뷰> 오아름(서울시 강남구) : “지금까지 생각해보지도 못했던 차들을 마실 수 있어서 특색 있고 좋았던 경험이었어요.”

평범한 듯 평범하지 않은 우사단 골목, 다시 걸어 봅니다.

오래된 건물에 검은 철판으로 된 간판, 범상치 않죠.

뭔가 낡은 것들이 가득한데, 일단 중고책방입니다.

그 옛날 집마다 책꽂이를 장식했던 세계문학 전집은 물론 그 책 정말 다양합니다.

<녹취> “하일지 작가의 ‘경마장 가는 길’ 시리즈를 다 모으셨네요. ‘경마장은 네거리에서’는 안 본 것 같은데~”

오늘 제대로 득템하셨네요.

다른 선반엔 또 다른 낡음이 가득합니다.

요즘은 사라져버린 스테레오 카세트 플레이어입니다.

이거 익숙하다면 40대 인정하는 거죠.

저런 카세트테이프 모으는 게 취미였던 적도 있는데요.

이곳, 세월의 흔적 간직한 물건들 가득합니다.

그중, 사장님이 조심스레 꺼낸 중고 물건 있는데요.

<인터뷰> 남승민(중고 물품 전문점 운영) : “저희 가게에서 가장 고가인 80만 원대 독일제 라디오예요.”

따뜻한 소리가 매력이죠.

진공관 라디옵니다.

1960년대 만들어진 제품인데요.

보기만 해도 아날로그 감성 느껴집니다.

추억의 물건 하면 LP도 빠질 수 없죠.

이렇게 턴테이블 위에 올려 턴테이블 연결된 스피커 볼륨 올려주면, 살짝 섞인 잡음이 정겹습니다.

<녹취> “소리 좋죠?”

잊고 지내던 명곡에 책 한 권 들면, 이 집 단골이 될 수밖에 없습니다.

너무 행복한 순간이죠.

<인터뷰> 임은정(서울시 용산구) : “가끔 들러서 책도 읽고 음악도 정말 좋아서 많이 듣고요. 사장님이 정말 좋으셔서 자주 들러요.”

다양함이 공존하는 이태원 우사단길, 이젠 낯선 땅에 온 느낌입니다.

골목 양옆, 이슬람 음식점과 식료품점 지나면, 이슬람 사원에 도착합니다.

파란 하늘에 높게 뻗은 첨탑이 인상적이죠.

한국이슬람교 서울중앙성원입니다.

<인터뷰> 이주화(한국 이슬람 중앙회 이맘) : “서울중앙성원은 1976년에 개원해서 한국 무슬림들의 메카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이곳, 모든 사람에게 열린 공간입니다.

단, 짧은 치마나 바지, 노출 많은 옷은 피해야 합니다.

큰 돔을 통해 들어오는 자연 채광 아래, 무슬림 사람들의 기도가 이어집니다.

여긴 예배실입니다.

신자들만 출입 가능합니다.

해가 뉘엿뉘엿 질 무렵.

우사단길은 운치를 더합니다.

여기에 기분 좋은 향기 느낄 수 있는 곳 있습니다.

온통 분홍빛으로 물든 가게 안.

향초 같은 방향제들인데요.

식물성 성분의 재료만을 사용하는 향수, 향초 공방입니다.

세상에 단 하나뿐인 나만의 향초 만들 수 있죠.

<인터뷰> 정하경(조향사) : “오늘은 신청해주신 마카롱 초를 만들어볼 거예요.”

천연 콩기름으로 만들어진 향초의 재료, 소이 왁스라는 겁니다.

이걸 그릇에 담아 70도 정도에서 녹입니다.

그리고 원하는 색과 향 넣어줍니다.

그다음 마카롱 모양 틀에 부어서, 1시간 정도 굳힙니다.

이걸 위아래로 붙여 심지를 꽂아주면 달콤한 마카롱을 쏙 닮은 초가 완성됐습니다.

맛있어 보여도 먹으면 안 됩니다.

<녹취> “향 좋아. 맡아 봐~”

<녹취> “아까 네가 넣은 그 향 난다.”

<인터뷰> 김도연(서울시 노원구) : “평소에 초를 만들어보고 싶었는데요. 오늘 이렇게 특이한 초를 만들어보니까 제가 직접 만들어서 더 뿌듯하고 예쁜 것 같아요.”

이태원 속 숨은 보석 같은 골목입니다.

한적함 속 다양함이 숨 쉬는 우사단길이었습니다.
  • [똑! 기자 꿀! 정보] 이태원 속 숨은 보석…우사단 골목
    • 입력 2017.06.14 (08:41)
    • 수정 2017.06.14 (09:00)
    아침뉴스타임
[똑! 기자 꿀! 정보] 이태원 속 숨은 보석…우사단 골목
<앵커 멘트>

똑! 기자 꿀! 정보, 걷기 좋은 골목길 소개하는 시간입니다.

오늘은 서울 안의 또 다른 세상이죠.

이국적인 매력이 있는 이태원으로 가봅니다.

이태원은 요즘 젊은 사람들에게 주목받고 있는 곳 중 하나일 텐데요.

이곳 뜨거운 열기가 대단하죠.

골목들도 참 많은데요.

그중에서도 우사단길을 소개해주신다고요, 정지주 기자?

<기자 멘트>

이태원 하면 일단 외국인들이 많은 곳, 그래서 외국 맛집 많은 곳이죠.

또 큰 옷 많은 곳 그렇게 알려졌는데, 여기 의외로 한적하고 조용합니다.

조선 태종 때 기우제를 지내는 제단인 우사단이 있던 곳입니다.

그래서 도로명도 우사단로가 됐는데요.

젊은 사람들 취향에 맞는 톡톡 튀는 찻집도 있고요.

진한 향수 느낄 수 있는 옛 물건 파는 곳도 있습니다.

그리고 이슬람문화도 공존해 있는데요.

2000년대 재개발 지역으로 지정됐었지만 10년 이상 미뤄진 덕분에 시간이 멈춘 듯합니다.

그 묘한 분위기에 빠져드는 우사단으로 바로 떠나보시죠.

<리포트>

서울 안의 작은 세계 이태원입니다.

키 작은 주택들이 옹기종기 모였죠.

오늘은 지하철 6호선 이태원역 3번 출구에서 시작하는 우사단로10길 걸어봅니다.

이태원 그 명성답게 외국 식당 많고요, 톡톡 튀는 상점도 눈에 띕니다.

살짝만 걸어도 지루할 틈 없어 보이죠.

<인터뷰> 김재훈(서울시 용산구청 홍보담당관) : “우사단로10길은 한남재정비촉진구역 한가운데 있고요. 개발이 지연되면서 젊은 예술가들과 상인들이 아주 특이한 가게를 많이 차렸습니다. 이슬람 사원 같은 이국적인 문화까지 더해져서 젊은이들이 즐겨 찾고 있습니다.”

그래서 이태원 많은 길 가운데 대표적 사랑받는 길이 됐습니다.

우사단로 가운데 오늘은 1km 정도 걸어봅니다.

가파른 언덕 오르고 또 올라가야 하는 주택가 뒷골목인데요.

비탈길 오르다 보면, 하얀 벽의 가게 만납니다.

밖에서 보기엔 뭔지 모르겠는데요.

손님 딱 두 명뿐인 이곳, 홍차 향 그윽한 찻집입니다.

<인터뷰> 이은빈(홍차 전문점 운영) : “찻잔 치워드릴게요. 첫 번째 코스는 오늘의 차로 시작했고요. 두 번째 코스 이름은 보랏빛 얼음이 녹는 강이에요.”

뭔가 색달라 보이죠.

특별한 홍차, 코스로 즐기는 가겝니다.

보랏빛 얼음에 뜨거운 차 따르니 보랏빛 물이 우러납니다.

얼음 녹으면서 그 맛도 달라진다는데요.

<녹취> “예쁘다~”

<녹취> “보는 즐거움도 있네요.”

<인터뷰> 이은빈(홍차 전문점 운영) : “여기가 그냥 이태원 길거리의 가게처럼 지나가다가 쉽게 올 수 있는 곳이 아니라서요.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리는 게 저희가 할 수 있는 일이 아닐까 싶어서 코스로 홍차를 내놓자는 아이디어를 내게 됐습니다.”

홍차, 세 번째 코습니다.

홍차 시럽 위에 여러 종류 홍차를 혼합한 블렌딩 차와 탄산수 넣은 칵테일입니다.

네 번째 코스는 초콜릿 향 차에 우유 크림 듬뿍 얹었습니다.

봄에 피는 벚꽃처럼 연분홍빛 크림입니다.

코스의 짜임새, 일품요리 못지않죠.

비주얼만 봐도 황홀한데요.

다양한 홍차, 코스로 즐기다 보면 두 시간 걸립니다.

원한다고 다 맛볼 수 없습니다.

철저히 예약제로 운영되죠.

하루 네 팀만 맛볼 수 있는 최정예 홍찹니다.

<인터뷰> 오아름(서울시 강남구) : “지금까지 생각해보지도 못했던 차들을 마실 수 있어서 특색 있고 좋았던 경험이었어요.”

평범한 듯 평범하지 않은 우사단 골목, 다시 걸어 봅니다.

오래된 건물에 검은 철판으로 된 간판, 범상치 않죠.

뭔가 낡은 것들이 가득한데, 일단 중고책방입니다.

그 옛날 집마다 책꽂이를 장식했던 세계문학 전집은 물론 그 책 정말 다양합니다.

<녹취> “하일지 작가의 ‘경마장 가는 길’ 시리즈를 다 모으셨네요. ‘경마장은 네거리에서’는 안 본 것 같은데~”

오늘 제대로 득템하셨네요.

다른 선반엔 또 다른 낡음이 가득합니다.

요즘은 사라져버린 스테레오 카세트 플레이어입니다.

이거 익숙하다면 40대 인정하는 거죠.

저런 카세트테이프 모으는 게 취미였던 적도 있는데요.

이곳, 세월의 흔적 간직한 물건들 가득합니다.

그중, 사장님이 조심스레 꺼낸 중고 물건 있는데요.

<인터뷰> 남승민(중고 물품 전문점 운영) : “저희 가게에서 가장 고가인 80만 원대 독일제 라디오예요.”

따뜻한 소리가 매력이죠.

진공관 라디옵니다.

1960년대 만들어진 제품인데요.

보기만 해도 아날로그 감성 느껴집니다.

추억의 물건 하면 LP도 빠질 수 없죠.

이렇게 턴테이블 위에 올려 턴테이블 연결된 스피커 볼륨 올려주면, 살짝 섞인 잡음이 정겹습니다.

<녹취> “소리 좋죠?”

잊고 지내던 명곡에 책 한 권 들면, 이 집 단골이 될 수밖에 없습니다.

너무 행복한 순간이죠.

<인터뷰> 임은정(서울시 용산구) : “가끔 들러서 책도 읽고 음악도 정말 좋아서 많이 듣고요. 사장님이 정말 좋으셔서 자주 들러요.”

다양함이 공존하는 이태원 우사단길, 이젠 낯선 땅에 온 느낌입니다.

골목 양옆, 이슬람 음식점과 식료품점 지나면, 이슬람 사원에 도착합니다.

파란 하늘에 높게 뻗은 첨탑이 인상적이죠.

한국이슬람교 서울중앙성원입니다.

<인터뷰> 이주화(한국 이슬람 중앙회 이맘) : “서울중앙성원은 1976년에 개원해서 한국 무슬림들의 메카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이곳, 모든 사람에게 열린 공간입니다.

단, 짧은 치마나 바지, 노출 많은 옷은 피해야 합니다.

큰 돔을 통해 들어오는 자연 채광 아래, 무슬림 사람들의 기도가 이어집니다.

여긴 예배실입니다.

신자들만 출입 가능합니다.

해가 뉘엿뉘엿 질 무렵.

우사단길은 운치를 더합니다.

여기에 기분 좋은 향기 느낄 수 있는 곳 있습니다.

온통 분홍빛으로 물든 가게 안.

향초 같은 방향제들인데요.

식물성 성분의 재료만을 사용하는 향수, 향초 공방입니다.

세상에 단 하나뿐인 나만의 향초 만들 수 있죠.

<인터뷰> 정하경(조향사) : “오늘은 신청해주신 마카롱 초를 만들어볼 거예요.”

천연 콩기름으로 만들어진 향초의 재료, 소이 왁스라는 겁니다.

이걸 그릇에 담아 70도 정도에서 녹입니다.

그리고 원하는 색과 향 넣어줍니다.

그다음 마카롱 모양 틀에 부어서, 1시간 정도 굳힙니다.

이걸 위아래로 붙여 심지를 꽂아주면 달콤한 마카롱을 쏙 닮은 초가 완성됐습니다.

맛있어 보여도 먹으면 안 됩니다.

<녹취> “향 좋아. 맡아 봐~”

<녹취> “아까 네가 넣은 그 향 난다.”

<인터뷰> 김도연(서울시 노원구) : “평소에 초를 만들어보고 싶었는데요. 오늘 이렇게 특이한 초를 만들어보니까 제가 직접 만들어서 더 뿌듯하고 예쁜 것 같아요.”

이태원 속 숨은 보석 같은 골목입니다.

한적함 속 다양함이 숨 쉬는 우사단길이었습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