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음주 폭행’ 김동선 “엎드려 사죄”…대한변협 “형사고발 할 것”
‘갑질 폭행’ 김동선 “엎드려 사죄”…비난 여론 잠재울까?
또다시 '술자리 폭행' 논란에 휩싸인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의 셋째 아들 김동선(28) 씨가 문제가...
‘벽돌만 치우고’ 응급 복구 완료?…애타는 이재민들
‘벽돌만 치우고’ 응급 복구 완료?…잇단 여진에 2차 피해 우려
포항 지진의 진앙지 인근 농촌지역에서는 주택 피해가 심각합니다. 주민들은 집이 무너질까 걱정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문화광장] 트와이스·에이핑크…아이돌 ‘살해 협박’ 비상
입력 2017.06.16 (07:29) | 수정 2017.06.16 (08:55)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문화광장] 트와이스·에이핑크…아이돌 ‘살해 협박’ 비상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기자 멘트>

어제 걸그룹 에이핑크가 살해 협박을 받아, 경찰이 출동하는 소동이 벌어졌습니다.

오랜 팬이라 밝힌 20대 남성은, 실제로 해를 끼칠 의도는 없었다고 해명했는데요.

인기를 먹고 사는 아이돌이라지만, 악성댓글을 넘어 신변을 위협하는 일들에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리포트>

지난 14일 밤, 걸그룹 에이핑크의 소속사 건물과 연습실로 경찰이 출동했습니다.

한 남성이 112로 직접 전화를 걸어 특정 시간에 멤버들을 살해할 것이라고 협박했기 때문인데요.

협박범이 나타나진 않았지만, 소속사는 숙소 인근에 사설 경호업체 직원을 배치시켜 경호를 강화했습니다.

이같은 걸그룹 살해 협박은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최근 한 네티즌이 트와이스 멤버 미나 씨를 살해하겠다는 글과 함께, 섬뜩한 사진을 올려 소속사가 대응에 나섰는데요.

두 사건 모두 협박범들이 해당 걸그룹을 실제로 위협할 생각은 없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습니다.

자신이 협박범이라 밝힌 20대 남성은, 에이핑크 멤버들이 소개팅을 하는 예능 프로에 출연한 것에 배신감을 느껴 저지른 일이라 밝혔습니다.

또, 트와이스 협박글을 올린 남성은, 소속사가 법적 대응을 예고하자 인기 글로 눈길을 끌고 싶었을 뿐이라며 사과문을 올렸습니다.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의 발달로 팬덤 문화가 진화했지만, 부작용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강력한 법적 대응과 함께 체계적인 관리와 보호를 위한 대책이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문화광장 기사 더보기
  • [문화광장] 트와이스·에이핑크…아이돌 ‘살해 협박’ 비상
    • 입력 2017.06.16 (07:29)
    • 수정 2017.06.16 (08:55)
    뉴스광장
[문화광장] 트와이스·에이핑크…아이돌 ‘살해 협박’ 비상
<기자 멘트>

어제 걸그룹 에이핑크가 살해 협박을 받아, 경찰이 출동하는 소동이 벌어졌습니다.

오랜 팬이라 밝힌 20대 남성은, 실제로 해를 끼칠 의도는 없었다고 해명했는데요.

인기를 먹고 사는 아이돌이라지만, 악성댓글을 넘어 신변을 위협하는 일들에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리포트>

지난 14일 밤, 걸그룹 에이핑크의 소속사 건물과 연습실로 경찰이 출동했습니다.

한 남성이 112로 직접 전화를 걸어 특정 시간에 멤버들을 살해할 것이라고 협박했기 때문인데요.

협박범이 나타나진 않았지만, 소속사는 숙소 인근에 사설 경호업체 직원을 배치시켜 경호를 강화했습니다.

이같은 걸그룹 살해 협박은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최근 한 네티즌이 트와이스 멤버 미나 씨를 살해하겠다는 글과 함께, 섬뜩한 사진을 올려 소속사가 대응에 나섰는데요.

두 사건 모두 협박범들이 해당 걸그룹을 실제로 위협할 생각은 없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습니다.

자신이 협박범이라 밝힌 20대 남성은, 에이핑크 멤버들이 소개팅을 하는 예능 프로에 출연한 것에 배신감을 느껴 저지른 일이라 밝혔습니다.

또, 트와이스 협박글을 올린 남성은, 소속사가 법적 대응을 예고하자 인기 글로 눈길을 끌고 싶었을 뿐이라며 사과문을 올렸습니다.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의 발달로 팬덤 문화가 진화했지만, 부작용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강력한 법적 대응과 함께 체계적인 관리와 보호를 위한 대책이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