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음주 폭행’ 김동선 “엎드려 사죄”…대한변협 “형사고발 할 것”
‘갑질 폭행’ 김동선 “엎드려 사죄”…비난 여론 잠재울까?
또다시 '술자리 폭행' 논란에 휩싸인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의 셋째 아들 김동선(28) 씨가 문제가...
‘벽돌만 치우고’ 응급 복구 완료?…애타는 이재민들
‘벽돌만 치우고’ 응급 복구 완료?…잇단 여진에 2차 피해 우려
포항 지진의 진앙지 인근 농촌지역에서는 주택 피해가 심각합니다. 주민들은 집이 무너질까 걱정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연예수첩] 에이핑크, 살해 협박 전화 받아…경찰 출동
입력 2017.06.16 (08:23) | 수정 2017.06.16 (08:58) 아침뉴스타임
동영상영역 시작
[연예수첩] 에이핑크, 살해 협박 전화 받아…경찰 출동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다음은 연예계 소식을 알아보는 <연예수첩> 시간입니다.

강승화 아나운서 자리에 나와 있습니다.

일제강점기의 아픈 역사를 다룬 영화 군함도가 베일을 벗었습니다.

황정민, 소지섭, 송중기 씨! 초특급 배우 세 분을 동시에 볼 수 있는 현장, 잠시 뒤 전해드리고요.

걸그룹 에이핑크가 살해 협박을 받아 경찰이 출동했다고 합니다. 이 소식부터 보시죠..

<리포트>

걸그룹 에이핑크가 살해 협박 전화를 받은 사실이 알려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14일 한 남성이 강남경찰서로 전화해 “에이핑크 소속사가 나를 악플러로 고소해 멤버들을 살해하겠다”고 협박했는데요.

실제로 지난 5월, 소속사는 멤버들을 상대로 악성 댓글을 단 누리꾼들을 고소한 바 있습니다.

이에 경찰은 소속사와 연습실로 출동했지만 협박범은 나타나지 않았는데요.

그런데 이 사실이 알려진 어제 오후!

자신이 그 협박범이라고 밝힌 한 남성이 몇몇 연예 매체들에 전화를 했습니다.

에이핑크의 6년 된 팬이라고 스스로를 소개한 이 남성은, 사실 자신에 대한 고소 때문에 협박 전화를 한 것은 아니며 살해 의도 역시 없었다고 주장했는데요.

그는, 에이핑크가 배우 지망생들과 소개팅하는 프로그램을 보고 배신감을 느껴 이 같은 일을 벌였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남성이 협박범과 동일인인지 여부가 불투명한 가운데, 경찰은 협박범의 전화 발신지가 캐나다임을 확인하고 협박범의 소재와 신원 파악에 나선 상탭니다.

그런데 이 같은 아이돌 그룹을 향한 살해 협박, 이번이 처음은 아닌데요!

지난 3월엔 방탄소년단이 미국 공연 전 SNS를 통해 살해 협박을 받았고, 지난 13일엔 걸그룹 트와이스의 미나 씨가 살해 협박을 받았는데요.

이 같은 일이 계속 잇따르는 이유, 뭘까요?

<녹취> 김성수(대중문화평론가) : "우리나라의 팬덤 현상은 광적입니다. 그러다 보니까 자기가 생각할 때 좀 어긋난 방향으로 스타가 선택을 한다고 하면 악플을 달고, 또 때로는 그 스타들을 공격하고 또 협박하고 이런 형태들을 보이게 되는데요."

악플을 넘어 살해 협박에 이른 엇나간 팬심!

엄연한 범죄인만큼 보다 성숙한 팬 문화를 위한 노력이 필요해 보입니다.
  • [연예수첩] 에이핑크, 살해 협박 전화 받아…경찰 출동
    • 입력 2017.06.16 (08:23)
    • 수정 2017.06.16 (08:58)
    아침뉴스타임
[연예수첩] 에이핑크, 살해 협박 전화 받아…경찰 출동
<앵커 멘트>

다음은 연예계 소식을 알아보는 <연예수첩> 시간입니다.

강승화 아나운서 자리에 나와 있습니다.

일제강점기의 아픈 역사를 다룬 영화 군함도가 베일을 벗었습니다.

황정민, 소지섭, 송중기 씨! 초특급 배우 세 분을 동시에 볼 수 있는 현장, 잠시 뒤 전해드리고요.

걸그룹 에이핑크가 살해 협박을 받아 경찰이 출동했다고 합니다. 이 소식부터 보시죠..

<리포트>

걸그룹 에이핑크가 살해 협박 전화를 받은 사실이 알려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14일 한 남성이 강남경찰서로 전화해 “에이핑크 소속사가 나를 악플러로 고소해 멤버들을 살해하겠다”고 협박했는데요.

실제로 지난 5월, 소속사는 멤버들을 상대로 악성 댓글을 단 누리꾼들을 고소한 바 있습니다.

이에 경찰은 소속사와 연습실로 출동했지만 협박범은 나타나지 않았는데요.

그런데 이 사실이 알려진 어제 오후!

자신이 그 협박범이라고 밝힌 한 남성이 몇몇 연예 매체들에 전화를 했습니다.

에이핑크의 6년 된 팬이라고 스스로를 소개한 이 남성은, 사실 자신에 대한 고소 때문에 협박 전화를 한 것은 아니며 살해 의도 역시 없었다고 주장했는데요.

그는, 에이핑크가 배우 지망생들과 소개팅하는 프로그램을 보고 배신감을 느껴 이 같은 일을 벌였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남성이 협박범과 동일인인지 여부가 불투명한 가운데, 경찰은 협박범의 전화 발신지가 캐나다임을 확인하고 협박범의 소재와 신원 파악에 나선 상탭니다.

그런데 이 같은 아이돌 그룹을 향한 살해 협박, 이번이 처음은 아닌데요!

지난 3월엔 방탄소년단이 미국 공연 전 SNS를 통해 살해 협박을 받았고, 지난 13일엔 걸그룹 트와이스의 미나 씨가 살해 협박을 받았는데요.

이 같은 일이 계속 잇따르는 이유, 뭘까요?

<녹취> 김성수(대중문화평론가) : "우리나라의 팬덤 현상은 광적입니다. 그러다 보니까 자기가 생각할 때 좀 어긋난 방향으로 스타가 선택을 한다고 하면 악플을 달고, 또 때로는 그 스타들을 공격하고 또 협박하고 이런 형태들을 보이게 되는데요."

악플을 넘어 살해 협박에 이른 엇나간 팬심!

엄연한 범죄인만큼 보다 성숙한 팬 문화를 위한 노력이 필요해 보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