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김정은 마이크 앞 성명문 낭독, 육성 영상도 공개할 듯
김정은 마이크 앞 성명문 낭독, 육성 영상도 공개할 듯
북한 김정은이 유례없는 대미 위협 성명을 직접 발표한 가운데 북한 관영매체가 오늘 오후...
부산 신축 오피스텔도 ‘기우뚱’…‘붕괴 우려’로 긴급 대피
부산 신축 오피스텔도 ‘기우뚱’…‘붕괴 우려’로 긴급 대피
부산 사하구에 있는 한 오피스텔 건물이 한쪽으로 급격히 기울어져 입주자들이 대피하고 부근 주민들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연예수첩] 에이핑크, 살해 협박 전화 받아…경찰 출동
입력 2017.06.16 (08:23) | 수정 2017.06.16 (08:58) 아침뉴스타임
동영상영역 시작
[연예수첩] 에이핑크, 살해 협박 전화 받아…경찰 출동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다음은 연예계 소식을 알아보는 <연예수첩> 시간입니다.

강승화 아나운서 자리에 나와 있습니다.

일제강점기의 아픈 역사를 다룬 영화 군함도가 베일을 벗었습니다.

황정민, 소지섭, 송중기 씨! 초특급 배우 세 분을 동시에 볼 수 있는 현장, 잠시 뒤 전해드리고요.

걸그룹 에이핑크가 살해 협박을 받아 경찰이 출동했다고 합니다. 이 소식부터 보시죠..

<리포트>

걸그룹 에이핑크가 살해 협박 전화를 받은 사실이 알려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14일 한 남성이 강남경찰서로 전화해 “에이핑크 소속사가 나를 악플러로 고소해 멤버들을 살해하겠다”고 협박했는데요.

실제로 지난 5월, 소속사는 멤버들을 상대로 악성 댓글을 단 누리꾼들을 고소한 바 있습니다.

이에 경찰은 소속사와 연습실로 출동했지만 협박범은 나타나지 않았는데요.

그런데 이 사실이 알려진 어제 오후!

자신이 그 협박범이라고 밝힌 한 남성이 몇몇 연예 매체들에 전화를 했습니다.

에이핑크의 6년 된 팬이라고 스스로를 소개한 이 남성은, 사실 자신에 대한 고소 때문에 협박 전화를 한 것은 아니며 살해 의도 역시 없었다고 주장했는데요.

그는, 에이핑크가 배우 지망생들과 소개팅하는 프로그램을 보고 배신감을 느껴 이 같은 일을 벌였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남성이 협박범과 동일인인지 여부가 불투명한 가운데, 경찰은 협박범의 전화 발신지가 캐나다임을 확인하고 협박범의 소재와 신원 파악에 나선 상탭니다.

그런데 이 같은 아이돌 그룹을 향한 살해 협박, 이번이 처음은 아닌데요!

지난 3월엔 방탄소년단이 미국 공연 전 SNS를 통해 살해 협박을 받았고, 지난 13일엔 걸그룹 트와이스의 미나 씨가 살해 협박을 받았는데요.

이 같은 일이 계속 잇따르는 이유, 뭘까요?

<녹취> 김성수(대중문화평론가) : "우리나라의 팬덤 현상은 광적입니다. 그러다 보니까 자기가 생각할 때 좀 어긋난 방향으로 스타가 선택을 한다고 하면 악플을 달고, 또 때로는 그 스타들을 공격하고 또 협박하고 이런 형태들을 보이게 되는데요."

악플을 넘어 살해 협박에 이른 엇나간 팬심!

엄연한 범죄인만큼 보다 성숙한 팬 문화를 위한 노력이 필요해 보입니다.
  • [연예수첩] 에이핑크, 살해 협박 전화 받아…경찰 출동
    • 입력 2017.06.16 (08:23)
    • 수정 2017.06.16 (08:58)
    아침뉴스타임
[연예수첩] 에이핑크, 살해 협박 전화 받아…경찰 출동
<앵커 멘트>

다음은 연예계 소식을 알아보는 <연예수첩> 시간입니다.

강승화 아나운서 자리에 나와 있습니다.

일제강점기의 아픈 역사를 다룬 영화 군함도가 베일을 벗었습니다.

황정민, 소지섭, 송중기 씨! 초특급 배우 세 분을 동시에 볼 수 있는 현장, 잠시 뒤 전해드리고요.

걸그룹 에이핑크가 살해 협박을 받아 경찰이 출동했다고 합니다. 이 소식부터 보시죠..

<리포트>

걸그룹 에이핑크가 살해 협박 전화를 받은 사실이 알려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14일 한 남성이 강남경찰서로 전화해 “에이핑크 소속사가 나를 악플러로 고소해 멤버들을 살해하겠다”고 협박했는데요.

실제로 지난 5월, 소속사는 멤버들을 상대로 악성 댓글을 단 누리꾼들을 고소한 바 있습니다.

이에 경찰은 소속사와 연습실로 출동했지만 협박범은 나타나지 않았는데요.

그런데 이 사실이 알려진 어제 오후!

자신이 그 협박범이라고 밝힌 한 남성이 몇몇 연예 매체들에 전화를 했습니다.

에이핑크의 6년 된 팬이라고 스스로를 소개한 이 남성은, 사실 자신에 대한 고소 때문에 협박 전화를 한 것은 아니며 살해 의도 역시 없었다고 주장했는데요.

그는, 에이핑크가 배우 지망생들과 소개팅하는 프로그램을 보고 배신감을 느껴 이 같은 일을 벌였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남성이 협박범과 동일인인지 여부가 불투명한 가운데, 경찰은 협박범의 전화 발신지가 캐나다임을 확인하고 협박범의 소재와 신원 파악에 나선 상탭니다.

그런데 이 같은 아이돌 그룹을 향한 살해 협박, 이번이 처음은 아닌데요!

지난 3월엔 방탄소년단이 미국 공연 전 SNS를 통해 살해 협박을 받았고, 지난 13일엔 걸그룹 트와이스의 미나 씨가 살해 협박을 받았는데요.

이 같은 일이 계속 잇따르는 이유, 뭘까요?

<녹취> 김성수(대중문화평론가) : "우리나라의 팬덤 현상은 광적입니다. 그러다 보니까 자기가 생각할 때 좀 어긋난 방향으로 스타가 선택을 한다고 하면 악플을 달고, 또 때로는 그 스타들을 공격하고 또 협박하고 이런 형태들을 보이게 되는데요."

악플을 넘어 살해 협박에 이른 엇나간 팬심!

엄연한 범죄인만큼 보다 성숙한 팬 문화를 위한 노력이 필요해 보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