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데이터] 3곳 추가돼 52곳, ‘살충제 달걀’ 조회 한눈에
3곳 추가돼 52곳, ‘살충제 달걀’ 조회 한눈에
살충제 성분이 검출된 달걀 농장이 52곳으로 늘었다. 농식품부는 오늘 달걀의...
한미동맹의 상징 ‘연합군사훈련’의 시초는?
한미동맹의 상징 ‘연합군사훈련’의 시초는?
"14일 현재 여주군 집계에 의하면 '포커스 레티나(Focus Retina)' 작전으로 75만6천5백원의 피해가 났다. 피해 상황은 다음과 같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사건후] “다시 만나줘”, 4시간 넘게 아파트 비밀번호 조합
입력 2017.06.19 (11:38) 사정원의 사건후
[사건후] “다시 만나줘”, 4시간 넘게 아파트 비밀번호 조합
A(40)씨와 B(33·여)씨는 2015년 4월부터 연인 사이로 지내오다 지난해 12월 헤어졌다.
하지만 A 씨는 B 씨와의 이별을 받아들이지 못하고 그녀와의 재결합을 원했다.

이에 A 씨는 B 씨 집과 회사 앞에서 그녀를 기다리며 B 씨의 마음을 돌리려 했지만, 실패했고 이에 A 씨는 앙심을 품는다.

A 씨는 지난 4월13일 오후 2시쯤 B 씨가 사는 부산 영도구 동삼동의 모 아파트로 발걸음을 옮겼다. B 씨의 아파트 출입문에 다다른 A 씨는 예전 비밀번호를 눌렀지만, 문은 열리지 않았다.

A 씨는 B 씨의 문을 열기 위해 숫자를 계속해서 눌러 비밀번호를 알아냈다. 그가 비밀번호를 알아내는 데 걸린 시간은 무려 4시간 40분이었다.

B 씨 집에 침입한 A 씨는 현금과 반지 등을 훔쳤다. 이후에도 A 씨는 모두 6차례 걸쳐 B 씨 집에 무단으로 들어가 700여만 원의 금품을 훔쳤다.

A 씨의 범죄는 이게 끝이 아니었다.

그는 B 씨의 차량 타이어 4개에 10cm 크기의 대형 옷핀 바늘로 5~6곳을 각각 찔렀다.

경찰 관계자는 "A 씨는 B 씨의 차량에 이 같은 행위를 3차례 걸쳐 반복했다. 심지어 B 씨가 차량을 새로 바꾼 후에도 계속 했다”며 "만약 B 씨가 운전 중에 타이어가 펑크 났다면 큰 사고로 이어질 수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A 씨는 이후에도 B 씨 회사 앞에서 퇴근하는 B 씨를 수시로 미행하며 그녀의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했다.

A 씨의 스토커적 범행은 B 씨가 경찰에 신고하면서 막을 내렸다.

B 씨는 지난 4월 말 반지가 없어지자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은 현장 주변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와 B 씨 차량 블랙박스 영상을 분석해 A 씨를 지난주에 검거했다.

경찰 관계자는 “A 씨는 B 씨와 헤어진 후 거의 스토커 수준으로 B 씨를 미행했다”며 “A 씨는 예전에도 이번처럼 비슷한 일로 처벌받은 전력이 있다”고 말했다.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헤어진 이후 B 씨가 나를 만나주지 않고 다른 남자와 사귄다는 소식에 화가 나서 금품을 훔치고 차량을 훼손했다"고 진술했다.

부산 영도경찰서는 오늘(19일) 절도 및 무단침입 등의 혐의로 A 씨를 구속하고 여죄를 캐고 있다.
  • [사건후] “다시 만나줘”, 4시간 넘게 아파트 비밀번호 조합
    • 입력 2017.06.19 (11:38)
    사정원의 사건후
[사건후] “다시 만나줘”, 4시간 넘게 아파트 비밀번호 조합
A(40)씨와 B(33·여)씨는 2015년 4월부터 연인 사이로 지내오다 지난해 12월 헤어졌다.
하지만 A 씨는 B 씨와의 이별을 받아들이지 못하고 그녀와의 재결합을 원했다.

이에 A 씨는 B 씨 집과 회사 앞에서 그녀를 기다리며 B 씨의 마음을 돌리려 했지만, 실패했고 이에 A 씨는 앙심을 품는다.

A 씨는 지난 4월13일 오후 2시쯤 B 씨가 사는 부산 영도구 동삼동의 모 아파트로 발걸음을 옮겼다. B 씨의 아파트 출입문에 다다른 A 씨는 예전 비밀번호를 눌렀지만, 문은 열리지 않았다.

A 씨는 B 씨의 문을 열기 위해 숫자를 계속해서 눌러 비밀번호를 알아냈다. 그가 비밀번호를 알아내는 데 걸린 시간은 무려 4시간 40분이었다.

B 씨 집에 침입한 A 씨는 현금과 반지 등을 훔쳤다. 이후에도 A 씨는 모두 6차례 걸쳐 B 씨 집에 무단으로 들어가 700여만 원의 금품을 훔쳤다.

A 씨의 범죄는 이게 끝이 아니었다.

그는 B 씨의 차량 타이어 4개에 10cm 크기의 대형 옷핀 바늘로 5~6곳을 각각 찔렀다.

경찰 관계자는 "A 씨는 B 씨의 차량에 이 같은 행위를 3차례 걸쳐 반복했다. 심지어 B 씨가 차량을 새로 바꾼 후에도 계속 했다”며 "만약 B 씨가 운전 중에 타이어가 펑크 났다면 큰 사고로 이어질 수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A 씨는 이후에도 B 씨 회사 앞에서 퇴근하는 B 씨를 수시로 미행하며 그녀의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했다.

A 씨의 스토커적 범행은 B 씨가 경찰에 신고하면서 막을 내렸다.

B 씨는 지난 4월 말 반지가 없어지자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은 현장 주변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와 B 씨 차량 블랙박스 영상을 분석해 A 씨를 지난주에 검거했다.

경찰 관계자는 “A 씨는 B 씨와 헤어진 후 거의 스토커 수준으로 B 씨를 미행했다”며 “A 씨는 예전에도 이번처럼 비슷한 일로 처벌받은 전력이 있다”고 말했다.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헤어진 이후 B 씨가 나를 만나주지 않고 다른 남자와 사귄다는 소식에 화가 나서 금품을 훔치고 차량을 훼손했다"고 진술했다.

부산 영도경찰서는 오늘(19일) 절도 및 무단침입 등의 혐의로 A 씨를 구속하고 여죄를 캐고 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