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미국, 에너지 수출 총력…“원전없는 에너지는 불완전”
미국, 에너지 수출 총력…“원전없는 에너지는 불완전”
릭 페리 미국 에너지 장관은 27일(현지시간) "원자력을 빼고는 미국의 깨끗한 에너지 포트폴...
올림픽 경기장에 ‘올림픽’ 명칭을 사용할 수 없다?
올림픽 경기장에 ‘올림픽’ 명칭을 사용할 수 없다?
평창올림픽 조직위원회가 국제 올림픽 위원회(IOC)의 승인을 얻어 이번에 '올림픽 명칭'을 사용...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설악산 케이블카 허용’ 반발…문화재위원 추가 사퇴
입력 2017.06.19 (17:33) | 수정 2017.06.19 (17:42) 인터넷 뉴스
‘설악산 케이블카 허용’ 반발…문화재위원 추가 사퇴
'문화재위원회의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사업 허가 거부는 부당하다’는 중앙행정심판위원회의 최근 결정에 반발해 문화재위원회 위원들의 사퇴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 15일 2명의 문화재위원회 위원이 사퇴서를 제출한 데 이어 위원 1명이 추가로 사퇴 의사를 밝힌 것으로 확인됐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문화재청 자문기구인 문화재위원회 산하 천연기념물분과 이상석 위원이 19일 이메일로 사퇴의사를 알려왔다" 고 밝혔다.

지난 15일에는 문화재위원회 천연기념물분과 전영우 위원장과 김용준 위원이 사퇴서를 냈다.

양양군이 케이블카 설치를 추진하는 남설악지역 오색약수터부터 끝청 아래까지 3.5㎞ 구간 중 3.4㎞가 문화재 구역이다.

양양군은 지난해 7월 문화재청에 '설악산 천연보호구역'인 남설악 지역에 케이블카를 설치하겠다고 문화재 현상변경허가 신청을 했다가 같은 해 12월 거부처분을 받았다. 이에 양양군은 올해 3월 중앙행심위에 문화재청을 상대로 행정심판을 청구해 인용 결정을 받은바 있다.
  • ‘설악산 케이블카 허용’ 반발…문화재위원 추가 사퇴
    • 입력 2017.06.19 (17:33)
    • 수정 2017.06.19 (17:42)
    인터넷 뉴스
‘설악산 케이블카 허용’ 반발…문화재위원 추가 사퇴
'문화재위원회의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사업 허가 거부는 부당하다’는 중앙행정심판위원회의 최근 결정에 반발해 문화재위원회 위원들의 사퇴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 15일 2명의 문화재위원회 위원이 사퇴서를 제출한 데 이어 위원 1명이 추가로 사퇴 의사를 밝힌 것으로 확인됐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문화재청 자문기구인 문화재위원회 산하 천연기념물분과 이상석 위원이 19일 이메일로 사퇴의사를 알려왔다" 고 밝혔다.

지난 15일에는 문화재위원회 천연기념물분과 전영우 위원장과 김용준 위원이 사퇴서를 냈다.

양양군이 케이블카 설치를 추진하는 남설악지역 오색약수터부터 끝청 아래까지 3.5㎞ 구간 중 3.4㎞가 문화재 구역이다.

양양군은 지난해 7월 문화재청에 '설악산 천연보호구역'인 남설악 지역에 케이블카를 설치하겠다고 문화재 현상변경허가 신청을 했다가 같은 해 12월 거부처분을 받았다. 이에 양양군은 올해 3월 중앙행심위에 문화재청을 상대로 행정심판을 청구해 인용 결정을 받은바 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