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감격도시’ 평창의 17일…최고의 순간 톱 5
“이 감동, 실화?” 17일의 평창 드라마…최고 명장면 톱5!
대한민국 선수단이 역대 동계올림픽 사상 최다 메달을 차지하는 신기록을 세웠다. '비인기종목'이...
수원교구장 사과…뒤로 “3일만 지나면 잠잠” 단체 문자
수원교구장 사과…뒤로 “3일만 지나면 잠잠” 단체 문자
현직 신부가 신도를 성폭행하려 했다는 KBS의 보도가 나간 뒤, 해당 신부가 속한 수원교구 교구장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남프랑스 축제서 30대 투우사, 소뿔에 받혀 숨져
입력 2017.06.19 (17:33) | 수정 2017.06.19 (17:44) 인터넷 뉴스
남프랑스 축제서 30대 투우사, 소뿔에 받혀 숨져
투우 경기장에서 성난 소의 공격을 받은 30대 투우사가 목숨을 잃었다고 19일 쉬드웨스트 등 프랑스 언론이 전했다.

스페인의 유명 투우사 이반 판디노는 지난 17일(현지시간) 프랑스 남서부 에르 쉬르 랄두르주의 한 축제에서 투우 시범을 보이던 중 깃발이 발에 걸려 넘어지면서 소의 뿔에 받혀 치명상을 입었다.

성난 소의 뿔은 판디노의 흉곽을 찔렀고, 판디노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숨을 거뒀다.
  • 남프랑스 축제서 30대 투우사, 소뿔에 받혀 숨져
    • 입력 2017.06.19 (17:33)
    • 수정 2017.06.19 (17:44)
    인터넷 뉴스
남프랑스 축제서 30대 투우사, 소뿔에 받혀 숨져
투우 경기장에서 성난 소의 공격을 받은 30대 투우사가 목숨을 잃었다고 19일 쉬드웨스트 등 프랑스 언론이 전했다.

스페인의 유명 투우사 이반 판디노는 지난 17일(현지시간) 프랑스 남서부 에르 쉬르 랄두르주의 한 축제에서 투우 시범을 보이던 중 깃발이 발에 걸려 넘어지면서 소의 뿔에 받혀 치명상을 입었다.

성난 소의 뿔은 판디노의 흉곽을 찔렀고, 판디노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숨을 거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