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나도 성폭력 피해자다’ 알리사 밀라노의 ‘미투 캠페인’ 확산
“나도 성폭력 피해자다” 레이디 가가·르윈스키도 ‘미투’ 동참
할리우드 거물 영화제작자 하비 와인스틴의 성추문 스캔들이 미국 연예계를 뒤흔들고 있는...
“이석수 감찰관 등 사찰, 우병우에 보고”…추명호 수사 의뢰
“이석수 감찰관 사찰, 우병우에 보고”…‘추명호 의혹’ 4가지
국정원 개혁위원회는 16일 추명호 전 국가정보원 국장의 '민간인·공무원 사찰'...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남프랑스 축제서 30대 투우사, 소뿔에 받혀 숨져
입력 2017.06.19 (17:33) | 수정 2017.06.19 (17:44) 인터넷 뉴스
남프랑스 축제서 30대 투우사, 소뿔에 받혀 숨져
투우 경기장에서 성난 소의 공격을 받은 30대 투우사가 목숨을 잃었다고 19일 쉬드웨스트 등 프랑스 언론이 전했다.

스페인의 유명 투우사 이반 판디노는 지난 17일(현지시간) 프랑스 남서부 에르 쉬르 랄두르주의 한 축제에서 투우 시범을 보이던 중 깃발이 발에 걸려 넘어지면서 소의 뿔에 받혀 치명상을 입었다.

성난 소의 뿔은 판디노의 흉곽을 찔렀고, 판디노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숨을 거뒀다.
  • 남프랑스 축제서 30대 투우사, 소뿔에 받혀 숨져
    • 입력 2017.06.19 (17:33)
    • 수정 2017.06.19 (17:44)
    인터넷 뉴스
남프랑스 축제서 30대 투우사, 소뿔에 받혀 숨져
투우 경기장에서 성난 소의 공격을 받은 30대 투우사가 목숨을 잃었다고 19일 쉬드웨스트 등 프랑스 언론이 전했다.

스페인의 유명 투우사 이반 판디노는 지난 17일(현지시간) 프랑스 남서부 에르 쉬르 랄두르주의 한 축제에서 투우 시범을 보이던 중 깃발이 발에 걸려 넘어지면서 소의 뿔에 받혀 치명상을 입었다.

성난 소의 뿔은 판디노의 흉곽을 찔렀고, 판디노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숨을 거뒀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