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개정 못한 국민투표법, 6월 개헌 무산되나
개정 못한 국민투표법, 6월 개헌 무산되나
"6.13 지방선거와 동시에 개헌 국민투표를 하자" 지방선거와 개헌 국민투표의 동시 실시는 지난...
[취재후] 왜 미혼모를 말하는가…‘아이는 우리의 미래’
왜 미혼모를 말하는가 …‘아이는 우리의 미래’
기획 기사가 이어지면서 여러 이야기가 들려왔다. 미혼모들을 위한 격려, 무관심했다는 반성...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남프랑스 축제서 30대 투우사, 소뿔에 받혀 숨져
입력 2017.06.19 (17:33) | 수정 2017.06.19 (17:44) 인터넷 뉴스
남프랑스 축제서 30대 투우사, 소뿔에 받혀 숨져
투우 경기장에서 성난 소의 공격을 받은 30대 투우사가 목숨을 잃었다고 19일 쉬드웨스트 등 프랑스 언론이 전했다.

스페인의 유명 투우사 이반 판디노는 지난 17일(현지시간) 프랑스 남서부 에르 쉬르 랄두르주의 한 축제에서 투우 시범을 보이던 중 깃발이 발에 걸려 넘어지면서 소의 뿔에 받혀 치명상을 입었다.

성난 소의 뿔은 판디노의 흉곽을 찔렀고, 판디노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숨을 거뒀다.
  • 남프랑스 축제서 30대 투우사, 소뿔에 받혀 숨져
    • 입력 2017.06.19 (17:33)
    • 수정 2017.06.19 (17:44)
    인터넷 뉴스
남프랑스 축제서 30대 투우사, 소뿔에 받혀 숨져
투우 경기장에서 성난 소의 공격을 받은 30대 투우사가 목숨을 잃었다고 19일 쉬드웨스트 등 프랑스 언론이 전했다.

스페인의 유명 투우사 이반 판디노는 지난 17일(현지시간) 프랑스 남서부 에르 쉬르 랄두르주의 한 축제에서 투우 시범을 보이던 중 깃발이 발에 걸려 넘어지면서 소의 뿔에 받혀 치명상을 입었다.

성난 소의 뿔은 판디노의 흉곽을 찔렀고, 판디노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숨을 거뒀다.
크랩
K-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