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이국종 효과’…“외상센터 지원” 靑 국민청원 17만 명 돌파
‘이국종 효과’…“외상센터 지원” 靑 국민청원 18만 명 돌파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코너에 권역외상센터 지원을 요청하는 글이 올라 1주일새 17만여 명...
안산 고가도로 내리막길에서 차량 27대 연쇄 추돌
[포토] 눈길에 미끄러져…안산 고가도로 차량 27대 연쇄 추돌
오늘 오전 5시 30분쯤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선부동 선부고가교 시흥 방향 2차로 도로에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변호사비 무상 차용’ 이교범 전 하남시장 벌금형 확정
입력 2017.06.19 (18:27) | 수정 2017.06.19 (19:16) 인터넷 뉴스
‘변호사비 무상 차용’ 이교범 전 하남시장 벌금형 확정
측근으로부터 1억 원을 무이자로 빌려 자신의 형사 사건 변호사비용으로 쓴 이교범 전 하남시장에게 벌금형이 확정됐다.

대법원 3부(주심 권순일 대법관)는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등으로 기소된 이 전 시장의 상고심에서 벌금 천만 원과 추징금 707만 원을 선고한 원심판결을 확정했다.

이 전 시장은 지난 2015년 측근인 부동산 중개업자 신 모 씨로부터 1억 원을 무이자로 빌려 자신의 형사재판 항소심 변호사비 등으로 쓴 혐의로 기소됐다.

지난 2014년 해당 사건의 1심 변호사비 550만 원을 비서실장에게 대신 내게 한 혐의도 받고 있다.

1심과 2심은 "차용금에 대한 금융이자 상당액에 해당하는 정치자금을 법률에서 정하지 않은 방법으로 기부받았다"며 벌금 천만 원과 이자액 7백7만 원의 추징을 선고했다.

이 전 시장은 2011년부터 2014년까지 개발제한구역 내에 가스충전소 사업 허가 청탁을 받고 직원을 시켜 적정 부지를 물색하고 나서 사돈 정 모 씨에게 알려 줘 사업허가를 받게 해준 혐의도 받았다. 1심은 해당 혐의를 유죄로 판단했지만 2심에서 무죄가 선고돼 이번에 확정됐다.

이 전 시장은 지난해 10월 대법원에서 범인도피 교사 혐의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확정받아 시장직을 잃었다.
  • ‘변호사비 무상 차용’ 이교범 전 하남시장 벌금형 확정
    • 입력 2017.06.19 (18:27)
    • 수정 2017.06.19 (19:16)
    인터넷 뉴스
‘변호사비 무상 차용’ 이교범 전 하남시장 벌금형 확정
측근으로부터 1억 원을 무이자로 빌려 자신의 형사 사건 변호사비용으로 쓴 이교범 전 하남시장에게 벌금형이 확정됐다.

대법원 3부(주심 권순일 대법관)는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등으로 기소된 이 전 시장의 상고심에서 벌금 천만 원과 추징금 707만 원을 선고한 원심판결을 확정했다.

이 전 시장은 지난 2015년 측근인 부동산 중개업자 신 모 씨로부터 1억 원을 무이자로 빌려 자신의 형사재판 항소심 변호사비 등으로 쓴 혐의로 기소됐다.

지난 2014년 해당 사건의 1심 변호사비 550만 원을 비서실장에게 대신 내게 한 혐의도 받고 있다.

1심과 2심은 "차용금에 대한 금융이자 상당액에 해당하는 정치자금을 법률에서 정하지 않은 방법으로 기부받았다"며 벌금 천만 원과 이자액 7백7만 원의 추징을 선고했다.

이 전 시장은 2011년부터 2014년까지 개발제한구역 내에 가스충전소 사업 허가 청탁을 받고 직원을 시켜 적정 부지를 물색하고 나서 사돈 정 모 씨에게 알려 줘 사업허가를 받게 해준 혐의도 받았다. 1심은 해당 혐의를 유죄로 판단했지만 2심에서 무죄가 선고돼 이번에 확정됐다.

이 전 시장은 지난해 10월 대법원에서 범인도피 교사 혐의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확정받아 시장직을 잃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