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이국종 효과’…“외상센터 지원” 靑 국민청원 17만 명 돌파
‘이국종 효과’…“외상센터 지원” 靑 국민청원 18만 명 돌파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코너에 권역외상센터 지원을 요청하는 글이 올라 1주일새 17만여 명...
안산 고가도로 내리막길에서 차량 27대 연쇄 추돌
[포토] 눈길에 미끄러져…안산 고가도로 차량 27대 연쇄 추돌
오늘 오전 5시 30분쯤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선부동 선부고가교 시흥 방향 2차로 도로에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도종환 장관, 블랙리스트 청산 시동…“금주 내 진상조사위 구성”
입력 2017.06.19 (18:58) | 수정 2017.06.19 (19:15) 인터넷 뉴스
도종환 장관, 블랙리스트 청산 시동…“금주 내 진상조사위 구성”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9일 취임 일성으로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청산과 재발 방지에 대한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도 장관은 이날 세종시 문체부 청사 강당에서 취임식을 한 뒤 기자실에 들러 "(블랙리스트와 국정농단에 대한) 문체부 자체 진상조사위원회를 이번 주말까지 구성하려고 한다"며 "15명 규모로 구성해 진상조사분과와 제도개선분과로 나눠 3개월 정도 운영하고 필요하면 1개월 정도 연장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도 장관은 이어 "예술인 중에는 아직도 (블랙리스트 관련) 조사가 부족하다고 느끼는 분들이 있다"며 "그런 분들이 직접 참여해서 조사하고 대책도 마련했으면 한다"고 했다. 도 장관은 "핵심은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하는 것"이라며 "책임져야 할 사람들은 책임을 지는 것이 당연하다"고 강조했다.

도 장관은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분위기 조성에 역량을 집중하겠다는 뜻도 피력했다. "대회가 7개월여 남은 상황에 붐이 조성되지 않아 심각하게 생각한다"며 "D-200, D-100, 성화봉송 등 붐업을 위한 여러 대책을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이와함께 중국의 한한령(限韓令·한류 제한령)으로 피해를 본 관광산업의 피해 복구를 위해서도 다각도로 대책을 마련 중이라고 밝혔다. "관광산업의 피해가 심각해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면서 "이번 기회에 관광산업을 양적 성장에서 질적 발전으로 전환하고, 다변화해 중국 관광객에 대한 의존도를 낮출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 도종환 장관, 블랙리스트 청산 시동…“금주 내 진상조사위 구성”
    • 입력 2017.06.19 (18:58)
    • 수정 2017.06.19 (19:15)
    인터넷 뉴스
도종환 장관, 블랙리스트 청산 시동…“금주 내 진상조사위 구성”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9일 취임 일성으로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청산과 재발 방지에 대한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도 장관은 이날 세종시 문체부 청사 강당에서 취임식을 한 뒤 기자실에 들러 "(블랙리스트와 국정농단에 대한) 문체부 자체 진상조사위원회를 이번 주말까지 구성하려고 한다"며 "15명 규모로 구성해 진상조사분과와 제도개선분과로 나눠 3개월 정도 운영하고 필요하면 1개월 정도 연장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도 장관은 이어 "예술인 중에는 아직도 (블랙리스트 관련) 조사가 부족하다고 느끼는 분들이 있다"며 "그런 분들이 직접 참여해서 조사하고 대책도 마련했으면 한다"고 했다. 도 장관은 "핵심은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하는 것"이라며 "책임져야 할 사람들은 책임을 지는 것이 당연하다"고 강조했다.

도 장관은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분위기 조성에 역량을 집중하겠다는 뜻도 피력했다. "대회가 7개월여 남은 상황에 붐이 조성되지 않아 심각하게 생각한다"며 "D-200, D-100, 성화봉송 등 붐업을 위한 여러 대책을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이와함께 중국의 한한령(限韓令·한류 제한령)으로 피해를 본 관광산업의 피해 복구를 위해서도 다각도로 대책을 마련 중이라고 밝혔다. "관광산업의 피해가 심각해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면서 "이번 기회에 관광산업을 양적 성장에서 질적 발전으로 전환하고, 다변화해 중국 관광객에 대한 의존도를 낮출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