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열려 들어갔더니 추락…승강기 안전 주의
입력 2017.06.19 (19:08) 수정 2017.06.19 (19:37)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문 열려 들어갔더니 추락…승강기 안전 주의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승강기를 타려던 30대 2명이 아래로 추락해 1명이 숨졌습니다.

승강기가 내려오지 않았는데도 출입문이 열렸기 때문인데, 승강기 관련 안전사고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김준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상가 건물 1층에서 남성 3명이 승강기를 기다립니다.

출입문이 열리자 2명이 먼저 안으로 들어갑니다.

뒤를 따르던 한 명은 구조를 요청하러 다급히 건물을 빠져나갑니다.

출입문은 열렸지만 승강기가 내려오지 않아 앞섰던 두 명이 추락한 겁니다.

<녹취> 목격자(음성변조) : "콰당 소리가 나고 와장창 부서지는 소리가 났었거든요. 바깥에서 (승강기에 사람이) 있었는지 우리가 못봤어요."

이 사고로 30살 윤 모 씨는 5m 아래로 추락해 숨졌고, 다른 한 명은 크게 다쳤습니다.

<인터뷰> 조상윤(경남 창원중부경찰서 형사과장) : "일행 중 마지막 신고자가 승강기 문 만 열리고 승강기 기계가 없었다고 진술하고 있습니다."

지난 2015년에는 전동휠체어를 탄 70대 남성이 승강기 출입문을 밀고 들어가 추락사하는 등 승강기 관련 사고는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사고 원인은 이용자 과실이 전체의 60%로 가장 많고 보수 부실 20%, 관리부실 7% 등입니다.

최근 3년간 전국에서 170여 건의 승강기 사고로 17명이 숨지고, 172명이 다쳤습니다.

KBS 뉴스 김준원입니다.
  • 문 열려 들어갔더니 추락…승강기 안전 주의
    • 입력 2017.06.19 (19:08)
    • 수정 2017.06.19 (19:37)
    뉴스 7
문 열려 들어갔더니 추락…승강기 안전 주의
<앵커 멘트>

승강기를 타려던 30대 2명이 아래로 추락해 1명이 숨졌습니다.

승강기가 내려오지 않았는데도 출입문이 열렸기 때문인데, 승강기 관련 안전사고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김준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상가 건물 1층에서 남성 3명이 승강기를 기다립니다.

출입문이 열리자 2명이 먼저 안으로 들어갑니다.

뒤를 따르던 한 명은 구조를 요청하러 다급히 건물을 빠져나갑니다.

출입문은 열렸지만 승강기가 내려오지 않아 앞섰던 두 명이 추락한 겁니다.

<녹취> 목격자(음성변조) : "콰당 소리가 나고 와장창 부서지는 소리가 났었거든요. 바깥에서 (승강기에 사람이) 있었는지 우리가 못봤어요."

이 사고로 30살 윤 모 씨는 5m 아래로 추락해 숨졌고, 다른 한 명은 크게 다쳤습니다.

<인터뷰> 조상윤(경남 창원중부경찰서 형사과장) : "일행 중 마지막 신고자가 승강기 문 만 열리고 승강기 기계가 없었다고 진술하고 있습니다."

지난 2015년에는 전동휠체어를 탄 70대 남성이 승강기 출입문을 밀고 들어가 추락사하는 등 승강기 관련 사고는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사고 원인은 이용자 과실이 전체의 60%로 가장 많고 보수 부실 20%, 관리부실 7% 등입니다.

최근 3년간 전국에서 170여 건의 승강기 사고로 17명이 숨지고, 172명이 다쳤습니다.

KBS 뉴스 김준원입니다.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