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거듭된 기습 폭우…반복된 ‘일기 오보’, 왜?
거듭된 기습 폭우…반복된 ‘일기 오보’, 왜?
이번 비는 짧은 시간 동안 수도권에 집중적으로 쏟아졌습니다. 레이더 영상을 통해 비구름의 이동 모습을 확인해볼까요? 아침 북한에서...
‘외유·막말’ 도의원…변명·책임 회피 여전
‘외유·막말’ 도의원…변명·책임 회피 여전
  "자신의 발언이 왜곡, 편집됐고, 유도 질문의 함정에 빠졌다." 수해 속 외유논란에 국민 비하 발언의 당사자인 김학철 의원은 귀국 직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옛 직장 상사 살해한 20대 붙잡혀…돈 때문에?
입력 2017.06.19 (19:10) | 수정 2017.06.19 (19:15)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옛 직장 상사 살해한 20대 붙잡혀…돈 때문에?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옛 직장 상사를 살해한 뒤 시신에 전분을 뿌리기까지 한 용의자가 범행 나흘 만에 붙잡혔습니다.

아직 범행 동기는 확인되지 않았는데, 경찰은 우선 돈을 목적으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정새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옛 직장 상사를 살해한 후 달아났던 용의자가 범행 나흘 만에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서울 도봉경찰서는 29살 이 모 씨를 살인 혐의로 붙잡아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씨는 15일 새벽, 서울 도봉구의 한 아파트에서 43살 이 모 씨에게 흉기를 휘둘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 씨는 피해자가 운영했던 인터넷 쇼핑몰에서 일하다 최근 그만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 씨는 평소 알고 있던 피해자의 집 비밀번호를 누르고 들어가 범행을 저질렀고, 지문 등을 감추기 위해 현장에 전분과 흑설탕을 뿌리기도 했습니다.

경찰은 이 씨와 함께 근무했던 29살 남 모 씨도 살인 방조 혐의로 함께 붙잡았습니다.

남 씨는 범행 당일 피해자가 술에 취하자 이를 이 씨에게 알려주는 등 살인을 공모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들은 특히 지난달부터 대포폰을 이용해 연락을 주고받아 온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경찰은 이 씨가 피해자의 금고에서 현금 6천3백여만 원을 챙긴 사실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 씨가 범행 도중 손을 다쳐 조사가 미뤄지고 있다며 정확한 범행 동기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습니다.

경찰은 이 씨 등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정새배입니다.
  • 옛 직장 상사 살해한 20대 붙잡혀…돈 때문에?
    • 입력 2017.06.19 (19:10)
    • 수정 2017.06.19 (19:15)
    뉴스 7
옛 직장 상사 살해한 20대 붙잡혀…돈 때문에?
<앵커 멘트>

옛 직장 상사를 살해한 뒤 시신에 전분을 뿌리기까지 한 용의자가 범행 나흘 만에 붙잡혔습니다.

아직 범행 동기는 확인되지 않았는데, 경찰은 우선 돈을 목적으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정새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옛 직장 상사를 살해한 후 달아났던 용의자가 범행 나흘 만에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서울 도봉경찰서는 29살 이 모 씨를 살인 혐의로 붙잡아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씨는 15일 새벽, 서울 도봉구의 한 아파트에서 43살 이 모 씨에게 흉기를 휘둘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 씨는 피해자가 운영했던 인터넷 쇼핑몰에서 일하다 최근 그만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 씨는 평소 알고 있던 피해자의 집 비밀번호를 누르고 들어가 범행을 저질렀고, 지문 등을 감추기 위해 현장에 전분과 흑설탕을 뿌리기도 했습니다.

경찰은 이 씨와 함께 근무했던 29살 남 모 씨도 살인 방조 혐의로 함께 붙잡았습니다.

남 씨는 범행 당일 피해자가 술에 취하자 이를 이 씨에게 알려주는 등 살인을 공모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들은 특히 지난달부터 대포폰을 이용해 연락을 주고받아 온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경찰은 이 씨가 피해자의 금고에서 현금 6천3백여만 원을 챙긴 사실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 씨가 범행 도중 손을 다쳐 조사가 미뤄지고 있다며 정확한 범행 동기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습니다.

경찰은 이 씨 등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정새배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