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택시운전사’ 올해 첫 천만 영화…흥행 비결 세 가지
‘택시운전사’ 올해 첫 천만 영화…흥행 비결 세 가지
5·18 민주화운동을 다룬 영화 ‘택시운전사’가 올해 첫 천만 영화에 등극했다...
[특파원 리포트] 잊을만 하면 되살아나는 ‘히틀러 경례’
잊을만 하면 되살아나는 ‘히틀러 경례’
오른 팔을 재빠르게 들어올려 눈 높이에 맞추며 힘차게 외친다. '하일 히틀러! (Heil Hitler, 히틀러 만세)' 과거 나치 시절, 유럽을 공포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자궁 혹 제거 수술’ 뒤 다리 마비…수술 자세 탓?
입력 2017.06.19 (19:12) | 수정 2017.06.19 (19:16)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자궁 혹 제거 수술’ 뒤 다리 마비…수술 자세 탓?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20대 여성이 자궁에 혹을 제거하는 수술을 받은 뒤 한쪽 다리가 마비됐습니다.

병원 측은 수술 자세로 인한 수술 외적인 일이라며 책임이 없다는 입장이지만 의료계에서는 수술 자세도 수술의 일부라는 의견이 있어 병원 측 과실 여부를 놓고 논란입니다.

송락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20대 여성 김 모 씨는 두 달 전 한 대학병원에서 자궁의 혹을 제거하는 수술을 받았다가 한쪽 다리에 마비가 왔습니다.

<인터뷰> 김○○(피해 환자/음성 변조) : "회복실에서 눈 뜨자마자 옆에 계신 간호사분께 '다리가 너무 아파요' 라는 말을 했거든요. 그때는 제가 마취 깨고 나서 얼마 안 됐으니까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더라고요."

신경 검사 결과 좌골 신경 대부분이 마비돼 오른쪽 다리를 쓰지 못한다는 판정을 받았습니다.

담당 의사는 수술 시 다리를 벌리는 자세인 쇄석위 자세 때문에 신경이 눌린 것 같다면서도 수술 외적인 문제라고 말합니다.

<녹취> 담당 주치의(음성 변조) : "뭔가 눌러 졌을 가능성이 제일 많아요. 수술은 잘됐는데 수술 외적인 문제가 생겼잖아요."

하지만 전문가들은 수술 자세 역시 수술의 한 부분이라며, 의료진이 충분한 주의를 기울여야 했다고 지적합니다.

<인터뷰> 김덕경(삼성서울병원 마취통증의학과 교수) : "체위 같은 부분도 수술 외적인 부분이라 보기는 힘들고...오금 밑에는 항상 패드를 둔다. 이런 식의 안전수칙을 지키는 게 필요하겠죠."

의료진은 수술 다음날 의무기록에 환자의 보행이 가능하다고 적었다가 보호자가 항의하자 오류를 인정하고 최초 기록을 수정하기도 했습니다.

KBS 뉴스 송락규입니다.
  • ‘자궁 혹 제거 수술’ 뒤 다리 마비…수술 자세 탓?
    • 입력 2017.06.19 (19:12)
    • 수정 2017.06.19 (19:16)
    뉴스 7
‘자궁 혹 제거 수술’ 뒤 다리 마비…수술 자세 탓?
<앵커 멘트>

20대 여성이 자궁에 혹을 제거하는 수술을 받은 뒤 한쪽 다리가 마비됐습니다.

병원 측은 수술 자세로 인한 수술 외적인 일이라며 책임이 없다는 입장이지만 의료계에서는 수술 자세도 수술의 일부라는 의견이 있어 병원 측 과실 여부를 놓고 논란입니다.

송락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20대 여성 김 모 씨는 두 달 전 한 대학병원에서 자궁의 혹을 제거하는 수술을 받았다가 한쪽 다리에 마비가 왔습니다.

<인터뷰> 김○○(피해 환자/음성 변조) : "회복실에서 눈 뜨자마자 옆에 계신 간호사분께 '다리가 너무 아파요' 라는 말을 했거든요. 그때는 제가 마취 깨고 나서 얼마 안 됐으니까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더라고요."

신경 검사 결과 좌골 신경 대부분이 마비돼 오른쪽 다리를 쓰지 못한다는 판정을 받았습니다.

담당 의사는 수술 시 다리를 벌리는 자세인 쇄석위 자세 때문에 신경이 눌린 것 같다면서도 수술 외적인 문제라고 말합니다.

<녹취> 담당 주치의(음성 변조) : "뭔가 눌러 졌을 가능성이 제일 많아요. 수술은 잘됐는데 수술 외적인 문제가 생겼잖아요."

하지만 전문가들은 수술 자세 역시 수술의 한 부분이라며, 의료진이 충분한 주의를 기울여야 했다고 지적합니다.

<인터뷰> 김덕경(삼성서울병원 마취통증의학과 교수) : "체위 같은 부분도 수술 외적인 부분이라 보기는 힘들고...오금 밑에는 항상 패드를 둔다. 이런 식의 안전수칙을 지키는 게 필요하겠죠."

의료진은 수술 다음날 의무기록에 환자의 보행이 가능하다고 적었다가 보호자가 항의하자 오류를 인정하고 최초 기록을 수정하기도 했습니다.

KBS 뉴스 송락규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