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2001년 도입된 교원 성과급제는 전체 교사를 평가로 등급을 매긴 뒤 성과급을 차등 지급하는 제도다. 교직사회의 경쟁 유도를 통해 교육의 질을 제고한...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부지런한 대통령이다. 백악관에서 보내주는 일정표에는 거의 매일 빈틈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병원보다 싼 불법 ‘반영구화장’…“중금속 범벅”
입력 2017.06.19 (19:14) | 수정 2017.06.19 (19:23)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병원보다 싼 불법 ‘반영구화장’…“중금속 범벅”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전문 면허 없이 반영구 화장을 불법으로 해 온 메이크업 업소와 피부관리실 등이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시술 과정에 쓴 색소를 분석했더니 중금속이 기준치의 스무 배 넘게 들어있기도 했는데요,

일부 고객들은 부작용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이세중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서울 강남의 한 메이크업 업소.

안에는 주사기를 비롯한 각종 시술 도구가 가득합니다.

문신에 쓰이는 염료부터 의사만 쓸 수 있는 국소마취제까지 발견됩니다.

<녹취> "그것도 마취 크림이야, 큰 통. 색소 들었다. 그거 꺼내세요."

눈썹이나 입술 등에 색소를 넣는 반영구화장을 불법으로 해온 겁니다.

이 업체는 단속을 피해 8년간 여섯 번이나 옮겨 다니며 영업했는데요,

그동안 시술받은 사람만 만 칠천 명에 달합니다.

시술에 사용된 중국산 색소를 분석해봤더니 납은 기준치의 8배, 비소는 24배나 많았습니다.

실제 일부 고객은 부작용까지 겪었습니다.

<녹취> 반영구 화장 피해자(음성변조) : "입술이 부르터 가지고 물집이 잡혀가지고 며칠동안 고생했어요. 얼얼하고 계속.."

반영구화장은 감염 등의 우려가 있기 때문에 의료기관에서 전문면허가 있는 의료인만 시술할 수 있습니다.

<인터뷰> 이은주(피부과 전문의) : "시술한 부위에 국소적으로 세균감염이나 바이러스감염 이런 것들이 생길 수 있지만 전신적으로 B형 간염이나 C형 간염 같은 것들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에..."

서울시 민생사법경찰은 36억 원의 매출을 올린 해당 업주를 구속했습니다.

또 당국에 신고 없이 운영해온 유명 프랜차이즈 피부관리실 가맹점주 24명과 면허 없이 피부 관리를 한 직원 12명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KBS 뉴스 이세중입니다.
  • 병원보다 싼 불법 ‘반영구화장’…“중금속 범벅”
    • 입력 2017.06.19 (19:14)
    • 수정 2017.06.19 (19:23)
    뉴스 7
병원보다 싼 불법 ‘반영구화장’…“중금속 범벅”
<앵커 멘트>

전문 면허 없이 반영구 화장을 불법으로 해 온 메이크업 업소와 피부관리실 등이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시술 과정에 쓴 색소를 분석했더니 중금속이 기준치의 스무 배 넘게 들어있기도 했는데요,

일부 고객들은 부작용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이세중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서울 강남의 한 메이크업 업소.

안에는 주사기를 비롯한 각종 시술 도구가 가득합니다.

문신에 쓰이는 염료부터 의사만 쓸 수 있는 국소마취제까지 발견됩니다.

<녹취> "그것도 마취 크림이야, 큰 통. 색소 들었다. 그거 꺼내세요."

눈썹이나 입술 등에 색소를 넣는 반영구화장을 불법으로 해온 겁니다.

이 업체는 단속을 피해 8년간 여섯 번이나 옮겨 다니며 영업했는데요,

그동안 시술받은 사람만 만 칠천 명에 달합니다.

시술에 사용된 중국산 색소를 분석해봤더니 납은 기준치의 8배, 비소는 24배나 많았습니다.

실제 일부 고객은 부작용까지 겪었습니다.

<녹취> 반영구 화장 피해자(음성변조) : "입술이 부르터 가지고 물집이 잡혀가지고 며칠동안 고생했어요. 얼얼하고 계속.."

반영구화장은 감염 등의 우려가 있기 때문에 의료기관에서 전문면허가 있는 의료인만 시술할 수 있습니다.

<인터뷰> 이은주(피부과 전문의) : "시술한 부위에 국소적으로 세균감염이나 바이러스감염 이런 것들이 생길 수 있지만 전신적으로 B형 간염이나 C형 간염 같은 것들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에..."

서울시 민생사법경찰은 36억 원의 매출을 올린 해당 업주를 구속했습니다.

또 당국에 신고 없이 운영해온 유명 프랜차이즈 피부관리실 가맹점주 24명과 면허 없이 피부 관리를 한 직원 12명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KBS 뉴스 이세중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