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보령호 녹조 ‘관심’ 단계…먹는 물도 비상
입력 2017.06.19 (19:27) 수정 2017.06.20 (10:17)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보령호 녹조 ‘관심’ 단계…먹는 물도 비상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계속된 가뭄에 사상 최저 수준의 저수율을 보이고 있는 충남 서북부지역의 식수원 보령호가 조류경보 '관심' 단계에 들어갔습니다.

식수 공급에도 차질이 우려되고 있습니다.

성용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저수율이 9.1%까지 떨어진 보령호.

조류 성장을 억제하기 위한 물 순환 장치가 곳곳에서 소용돌이를 일으킵니다.

취수탑 주위에는 조류를 걸러내는 망이 설치됐습니다.

보령호는 지난달 중순 남조류 세포 수가 ㎖당 1,000셀을 넘어서면서 조류 경보 관심 단계에 들어섰습니다.

이달 들어서도 남조류 세포 수가 1㎖에 평균 9천6백 셀을 넘어 지난 3년간 평균치보다 훨씬 높은 수준을 보이고 있습니다.

사상 최저로 떨어진 저수율에다 지난달 말, 수온까지 크게 오른 것이 원인으로 꼽힙니다.

또 해마다 녹조가 발생하고 있는 금강물을 지난 3월부터 도수로를 통해 보령호에 공급한 것도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됩니다.

<인터뷰> 박영오(한국수자원공사 보령권관리단 운영부장) : "가뭄으로 저수율이 급격히 떨어지고 작년보다 수온이 3℃ 이상 급격하게 올라갔습니다. 그리고 금강물 유입 등 복합적인 원인으로 생각됩니다."

한국수자원공사는 황토 살포 등 긴급 조치에 나섰고, 수온이 일시적으로 낮아진 덕에 조류 확산 추세는 현재 소강상태입니다.

그러나 조만간 수온이 본격 상승하면 수질이 급격하게 나빠질 것으로 전망돼 먹는 물 공급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KBS 뉴스 성용희입니다.
  • 보령호 녹조 ‘관심’ 단계…먹는 물도 비상
    • 입력 2017.06.19 (19:27)
    • 수정 2017.06.20 (10:17)
    뉴스 7
보령호 녹조 ‘관심’ 단계…먹는 물도 비상
<앵커 멘트>

계속된 가뭄에 사상 최저 수준의 저수율을 보이고 있는 충남 서북부지역의 식수원 보령호가 조류경보 '관심' 단계에 들어갔습니다.

식수 공급에도 차질이 우려되고 있습니다.

성용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저수율이 9.1%까지 떨어진 보령호.

조류 성장을 억제하기 위한 물 순환 장치가 곳곳에서 소용돌이를 일으킵니다.

취수탑 주위에는 조류를 걸러내는 망이 설치됐습니다.

보령호는 지난달 중순 남조류 세포 수가 ㎖당 1,000셀을 넘어서면서 조류 경보 관심 단계에 들어섰습니다.

이달 들어서도 남조류 세포 수가 1㎖에 평균 9천6백 셀을 넘어 지난 3년간 평균치보다 훨씬 높은 수준을 보이고 있습니다.

사상 최저로 떨어진 저수율에다 지난달 말, 수온까지 크게 오른 것이 원인으로 꼽힙니다.

또 해마다 녹조가 발생하고 있는 금강물을 지난 3월부터 도수로를 통해 보령호에 공급한 것도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됩니다.

<인터뷰> 박영오(한국수자원공사 보령권관리단 운영부장) : "가뭄으로 저수율이 급격히 떨어지고 작년보다 수온이 3℃ 이상 급격하게 올라갔습니다. 그리고 금강물 유입 등 복합적인 원인으로 생각됩니다."

한국수자원공사는 황토 살포 등 긴급 조치에 나섰고, 수온이 일시적으로 낮아진 덕에 조류 확산 추세는 현재 소강상태입니다.

그러나 조만간 수온이 본격 상승하면 수질이 급격하게 나빠질 것으로 전망돼 먹는 물 공급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KBS 뉴스 성용희입니다.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