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사사건건] 요즘 서울 강북 일대에 출몰한다는 벌레떼의 정체는?
[사사건건] 서울 강북 일대 출몰한다는 벌레떼 정체는?
"새처럼 파르르 소리를 내면서 날아다녀!" 검지 손가락만 한 흑갈색의 벌레 수십 마리가 인형뽑기 방 안...
최태원 회장은 노소영 관장과 이혼할 수 있을까
최태원 회장은 노소영 관장과 이혼할 수 있을까
최태원 회장은 아내인 노소영 아트센터 관장과 이혼할 수 있을까. 최 회장은 현재 아내와 이혼을 원하고 있다. 그는 2015년 한 일간지에 편지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가뭄 장기화…전남서도 모내기 포기 속출 ISSUE
입력 2017.06.19 (19:28) | 수정 2017.06.20 (10:18)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가뭄 장기화…전남서도 모내기 포기 속출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가뭄이 장기화되면서 남부지방까지 피해가 커지고 있습니다.

전남에서도 모내기를 포기하는 농가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보도에 최혜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잡초가 무성해진 논을 갈아 엎습니다.

이른 봄에 했던 모내기 준비작업입니다.

물을 대지 못해 논바닥이 굳는 바람에 다시 하는 겁니다.

모내기를 포기한 곳도 부지기수입니다.

<인터뷰> 최학송(농민) : "땅을 고르고 모를 심을 준비했다가 물이 바닥이 나니까 못 심고 포기한 논이에요."

모내기를 못한 논은 전남에 3천5백 헥타르가 넘습니다.

<인터뷰> 조성배(마을 이장) : "간척지 쪽은 하나도 못 심고 있는 실정입니다. 물이 짜고 물이 없어서 못 심고 있습니다."

남부 지방의 모내기 적기는 이달 중순까지. 이 시기를 넘겨 다음 달 초에 모를 심으면 수확량이 20%까지 떨어집니다.

이맘 때면 시작하던 장마는 늦어지고 이달 말까지 큰 비소식도 없자 논에 벼 대신 다른 작물을 심으려는 움직임까지 나옵니다.

<인터뷰> 조자옥(전라남도 친환경농업과) : "모내기 불가 지역에 대한 피해를 줄이기 위해 타작물 재배를 위해 작목을 전환할 수 있도록 검토중입니다."

하지만, 이 마저도 쉽지 않습니다.

이렇게 바닥이 갈라질 정도로 가뭄이 극심한 간척지는 토양의 염도가 높아 대체 작물을 심기도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끝이 보이지 않는 가뭄에 남부지방까지 그 피해는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혜진입니다.
  • 가뭄 장기화…전남서도 모내기 포기 속출
    • 입력 2017.06.19 (19:28)
    • 수정 2017.06.20 (10:18)
    뉴스 7
가뭄 장기화…전남서도 모내기 포기 속출
<앵커 멘트>

가뭄이 장기화되면서 남부지방까지 피해가 커지고 있습니다.

전남에서도 모내기를 포기하는 농가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보도에 최혜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잡초가 무성해진 논을 갈아 엎습니다.

이른 봄에 했던 모내기 준비작업입니다.

물을 대지 못해 논바닥이 굳는 바람에 다시 하는 겁니다.

모내기를 포기한 곳도 부지기수입니다.

<인터뷰> 최학송(농민) : "땅을 고르고 모를 심을 준비했다가 물이 바닥이 나니까 못 심고 포기한 논이에요."

모내기를 못한 논은 전남에 3천5백 헥타르가 넘습니다.

<인터뷰> 조성배(마을 이장) : "간척지 쪽은 하나도 못 심고 있는 실정입니다. 물이 짜고 물이 없어서 못 심고 있습니다."

남부 지방의 모내기 적기는 이달 중순까지. 이 시기를 넘겨 다음 달 초에 모를 심으면 수확량이 20%까지 떨어집니다.

이맘 때면 시작하던 장마는 늦어지고 이달 말까지 큰 비소식도 없자 논에 벼 대신 다른 작물을 심으려는 움직임까지 나옵니다.

<인터뷰> 조자옥(전라남도 친환경농업과) : "모내기 불가 지역에 대한 피해를 줄이기 위해 타작물 재배를 위해 작목을 전환할 수 있도록 검토중입니다."

하지만, 이 마저도 쉽지 않습니다.

이렇게 바닥이 갈라질 정도로 가뭄이 극심한 간척지는 토양의 염도가 높아 대체 작물을 심기도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끝이 보이지 않는 가뭄에 남부지방까지 그 피해는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혜진입니다.
이슈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