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데이터] 3곳 추가돼 52곳, ‘살충제 달걀’ 조회 한눈에
3곳 추가돼 52곳, ‘살충제 달걀’ 조회 한눈에
살충제 성분이 검출된 달걀 농장이 52곳으로 늘었다. 농식품부는 오늘 달걀의 살충제 성분 전수 조사에서 부적합 농장 3곳을 추가로 적발했다고...
[영상] 고려인 강제 이주 80년…처음 발굴된 ‘아리랑’ 음원
[영상] 고려인 강제 이주 80년…처음 발굴된 ‘아리랑’ 음원
1937년 연해주에서 중앙아시아로 강제이주된 고려인들이 즐겨 불렀던 아리랑이 원형에 가까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WSJ “北·美, 1년 넘게 비밀 외교채널 가동”
입력 2017.06.19 (19:40) | 수정 2017.06.19 (19:47) 인터넷 뉴스
WSJ “北·美, 1년 넘게 비밀 외교채널 가동”
북한과 미국이 1년 이상 비밀 외교채널을 가동해 왔다고 18일(현지시간)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신문은 미국 외교관들이 평양과 유럽 몇몇 도시에서 최선희 북한 외무성 미국국장 등을 만났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영어가 유창한 최선희 국장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에게 직접 접근할 수 있는 것으로 추정되며, 미 정부 관계자들에게도 잘 알려진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양국은 주로 북한에 억류된 미국인 석방 문제를 논의했으며, 북한 핵·미사일 프로그램 억제에 관해서도 다룬 것으로 알려졌다.

신문은 또 워싱턴 DC 소재 싱크탱크 '뉴 아메리카 재단'의 수잔 디매지오 국장이 지난해 초 비공식 대화 채널을 수립하는 것을 도왔다고 보도했다.

디매지오 국장은 지난해 초 스톡홀름에서 북한과 접촉했으며, 작년 2월 북한을 방문해 북핵 문제를 논의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또 대북 협상가로 북한을 방문한 적이 있는 빌 리처드슨 전 미국 뉴멕시코 주지사는 이 기간 뉴욕에서만 북한 외교관을 20차례 가량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약속 장소는 주로 북한 유엔 대표부 건물 인근 '팜 스테이크하우스'였다.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한 뒤 부터는 북한과의 공식·비공식 대화 채널이 병합되는 모습이 나타나기 시작했다고 신문은 설명했다.

조셉 윤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지난 2월 뉴욕에서 최선희 국장과 다른 북한 외교관을 처음으로 만나 회담했다.

또 지난 5월에는 디매지오 국장과 노르웨이 정부의 주선으로 오슬로에서 열린 북미 간 1.5트랙(반민반관) 대화에 참석해 최선희 국장과 미국인 석방 문제를 논의했다.

윤 특별대표는 지난 12일 평양을 방문해 억류된 미국 시민권자를 만났으며 오토 웜비어의 석방을 끌어냈다.
  • WSJ “北·美, 1년 넘게 비밀 외교채널 가동”
    • 입력 2017.06.19 (19:40)
    • 수정 2017.06.19 (19:47)
    인터넷 뉴스
WSJ “北·美, 1년 넘게 비밀 외교채널 가동”
북한과 미국이 1년 이상 비밀 외교채널을 가동해 왔다고 18일(현지시간)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신문은 미국 외교관들이 평양과 유럽 몇몇 도시에서 최선희 북한 외무성 미국국장 등을 만났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영어가 유창한 최선희 국장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에게 직접 접근할 수 있는 것으로 추정되며, 미 정부 관계자들에게도 잘 알려진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양국은 주로 북한에 억류된 미국인 석방 문제를 논의했으며, 북한 핵·미사일 프로그램 억제에 관해서도 다룬 것으로 알려졌다.

신문은 또 워싱턴 DC 소재 싱크탱크 '뉴 아메리카 재단'의 수잔 디매지오 국장이 지난해 초 비공식 대화 채널을 수립하는 것을 도왔다고 보도했다.

디매지오 국장은 지난해 초 스톡홀름에서 북한과 접촉했으며, 작년 2월 북한을 방문해 북핵 문제를 논의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또 대북 협상가로 북한을 방문한 적이 있는 빌 리처드슨 전 미국 뉴멕시코 주지사는 이 기간 뉴욕에서만 북한 외교관을 20차례 가량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약속 장소는 주로 북한 유엔 대표부 건물 인근 '팜 스테이크하우스'였다.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한 뒤 부터는 북한과의 공식·비공식 대화 채널이 병합되는 모습이 나타나기 시작했다고 신문은 설명했다.

조셉 윤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지난 2월 뉴욕에서 최선희 국장과 다른 북한 외교관을 처음으로 만나 회담했다.

또 지난 5월에는 디매지오 국장과 노르웨이 정부의 주선으로 오슬로에서 열린 북미 간 1.5트랙(반민반관) 대화에 참석해 최선희 국장과 미국인 석방 문제를 논의했다.

윤 특별대표는 지난 12일 평양을 방문해 억류된 미국 시민권자를 만났으며 오토 웜비어의 석방을 끌어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