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영상] 고려인 강제 이주 80년…처음 발굴된 ‘아리랑’ 음원
[영상] 고려인 강제 이주 80년…처음 발굴된 ‘아리랑’ 음원
1937년 연해주에서 중앙아시아로 강제이주된 고려인들이 즐겨 불렀던 아리랑이 원형에 가까운...
‘살충제 달걀’ 보완검사서 농장 3곳 추가…부적합 52곳으로
‘살충제 달걀’ 보완검사서 농장 3곳 추가…부적합 52곳
정부가 전국 420개 산란계 농장에 대한 '살충제 달걀' 보완검사를 벌인 결과, 이 가운데 3곳에서 살충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김부겸 장관, 국회 찾아 여야 지도부 예방…정부조직법 통과 호소 ISSUE
입력 2017.06.19 (19:40) | 수정 2017.06.19 (19:48) 인터넷 뉴스
김부겸 장관, 국회 찾아 여야 지도부 예방…정부조직법 통과 호소
김부겸 행정자치부 장관은 19일(오늘), 여야 지도부를 예방하기 위해 국회를 찾아 취임 인사와 함께 정부조직법의 국회 통과를 위한 합의를 부탁했다.

김부겸 장관은 장관 신분으로는 처음 국회를 공식 방문했다.

김 장관은 이날 오후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를 시작으로 같은 당 추미애 대표, 바른정당 주호영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 국민의당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 정의당 심상정 상임대표 및 노회찬 원내대표를 차례로 예방했다.

다만, 자유한국당 정우택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김 장관과의 만남 일정을 잡지 않았다.

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김 장관을 만난 자리에서 "행자부 장관으로 잘 이끌어서 일자리 만드는 정책에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믿는다"고 덕담을 건네고, "문재인 대통령도 후보 시절과 그전부터 지역 분권 이야기를 많이 하셨는데 김 의원을 장관으로 택한 것은 그 뜻의 화룡점정이 아닌가"라고 강조했다.

이에 김 장관은 "국회에서 지금 정부조직법을 합의를 해주셔야 저희가 업무를 원만히 조정할 수 있을 것"이라며, "우 원내대표님께서 이 부분에 대해 강한 관심과 여러 가지 방안이 있을 것이라고 믿고 기대를 하겠다"고 화답했다.

이어 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만난 자리에서 추 대표는 "적폐 청산을 해내고 지방분권 시대를 제대로 열어야 하는 그런 장관으로 발탁된 것을 진심으로 축하한다"고 말했고, 김 장관은 "국민의 기대가 무겁다는 것도 알고 있고 추 대표가 말한 지방분권과 함께 국토가 균형발전을 해야 한다는 시대적인 요구에 부응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도 김 장관을 만나 "누구보다 잘해주실 것이라 기대를 하고 저희가 도울 일 있으면 돕도록 하겠다"고 격려했다.

이에 김 장관은 "앞으로 정부가 여러 가지 고리를 풀어가는데 중요한 역할을 해주실 것을 부탁드린다"며 "정치권에 호소할 일이 많을 것 같아서 더 무거운 짐을 지고 가겠다는 각오로 임하겠다"고 말했다.

반면, 국민의당 박주선 비대위원장은 정부조직법 통과를 호소하는 김 장관에게 "협치 구도를 깨뜨리고 어떻게 하려고 하는지, 더불어민주당이 다른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기상천외한 아이디어가 있느냐"며 "국회 협치구도가 작동이 안 되면 그 결과는 정부 쪽에 폐해가 더 많다"고 비판했다.

정의당 심상정 상임대표는 김 장관에게 "촛불이 정권교체로 의미가 한정되면 개혁은 어렵다"며, 선거법 개정에 힘써줄 것을 김 장관에게 당부했다.
  • 김부겸 장관, 국회 찾아 여야 지도부 예방…정부조직법 통과 호소
    • 입력 2017.06.19 (19:40)
    • 수정 2017.06.19 (19:48)
    인터넷 뉴스
김부겸 장관, 국회 찾아 여야 지도부 예방…정부조직법 통과 호소
김부겸 행정자치부 장관은 19일(오늘), 여야 지도부를 예방하기 위해 국회를 찾아 취임 인사와 함께 정부조직법의 국회 통과를 위한 합의를 부탁했다.

김부겸 장관은 장관 신분으로는 처음 국회를 공식 방문했다.

김 장관은 이날 오후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를 시작으로 같은 당 추미애 대표, 바른정당 주호영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 국민의당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 정의당 심상정 상임대표 및 노회찬 원내대표를 차례로 예방했다.

다만, 자유한국당 정우택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김 장관과의 만남 일정을 잡지 않았다.

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김 장관을 만난 자리에서 "행자부 장관으로 잘 이끌어서 일자리 만드는 정책에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믿는다"고 덕담을 건네고, "문재인 대통령도 후보 시절과 그전부터 지역 분권 이야기를 많이 하셨는데 김 의원을 장관으로 택한 것은 그 뜻의 화룡점정이 아닌가"라고 강조했다.

이에 김 장관은 "국회에서 지금 정부조직법을 합의를 해주셔야 저희가 업무를 원만히 조정할 수 있을 것"이라며, "우 원내대표님께서 이 부분에 대해 강한 관심과 여러 가지 방안이 있을 것이라고 믿고 기대를 하겠다"고 화답했다.

이어 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만난 자리에서 추 대표는 "적폐 청산을 해내고 지방분권 시대를 제대로 열어야 하는 그런 장관으로 발탁된 것을 진심으로 축하한다"고 말했고, 김 장관은 "국민의 기대가 무겁다는 것도 알고 있고 추 대표가 말한 지방분권과 함께 국토가 균형발전을 해야 한다는 시대적인 요구에 부응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도 김 장관을 만나 "누구보다 잘해주실 것이라 기대를 하고 저희가 도울 일 있으면 돕도록 하겠다"고 격려했다.

이에 김 장관은 "앞으로 정부가 여러 가지 고리를 풀어가는데 중요한 역할을 해주실 것을 부탁드린다"며 "정치권에 호소할 일이 많을 것 같아서 더 무거운 짐을 지고 가겠다는 각오로 임하겠다"고 말했다.

반면, 국민의당 박주선 비대위원장은 정부조직법 통과를 호소하는 김 장관에게 "협치 구도를 깨뜨리고 어떻게 하려고 하는지, 더불어민주당이 다른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기상천외한 아이디어가 있느냐"며 "국회 협치구도가 작동이 안 되면 그 결과는 정부 쪽에 폐해가 더 많다"고 비판했다.

정의당 심상정 상임대표는 김 장관에게 "촛불이 정권교체로 의미가 한정되면 개혁은 어렵다"며, 선거법 개정에 힘써줄 것을 김 장관에게 당부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