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미등록 42만 명…참전용사 찾습니다!
미등록 42만 명…참전용사 찾습니다!
6.25 전쟁 최대 격전지의 하나였던 강원도 백암산 전투. 국군 사상자만 만 4천 명이 넘었던 이 전투에서 포탄 파면에 맞아 죽을 고비를 넘겼던...
원시림의 전형 ‘칠선계곡’…‘예약탐방제’의 결실
원시림의 전형 ‘칠선계곡’…‘예약탐방제’의 결실
하늘을 가린 나뭇잎, 대낮인데도 어둡습니다. 계곡 초입부터 지리산 정상까지 9.7km, 나무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황교안 “문정인, 한미동맹 훼손 매우 부적절한 발언” ISSUE
입력 2017.06.19 (20:27) | 수정 2017.06.19 (20:34) 인터넷 뉴스
황교안 “문정인, 한미동맹 훼손 매우 부적절한 발언”
황교안 전 국무총리는 19일(오늘) 문정인 통일외교안보 대통령 특보에 대해 "한·미 동맹을 훼손할 수 있는 매우 부적절한 발언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황 전 총리는 이날 자신의 SNS에 올린 글을 통해 "미국의 새로운 행정부가 출범한 이후 세계정세가 급변하고 있다. 지금은 이러한 여건 변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한·미 동맹을 더욱 굳건히 해야 할 시점"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황 전 총리는 "외교·안보에는 실험이 있을 수 없다. 국가 안위와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문제이기 때문이다"라며 "치고 빠지기를 해서도 안된다"고 지적했다.

황 전 총리는 이어 "이 문제에 관해서는 모두 신중하고 책임 있게 언행해야 한다"며 "국가 안위에 한 치의 빈틈도 생기지 않도록 조치해야 하지 않겠나"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며칠이 지나면 제67주년 6·25 전쟁일이 된다. 북한의 기습남침으로 우리 군 16만2천500명, 미군 3만9천700명이 사망·실종되는 등 지울 수 없는 큰 상처를 입었다"며 "한·미 동맹은 말 그대로 '혈맹'"이라고 말했다.
  • 황교안 “문정인, 한미동맹 훼손 매우 부적절한 발언”
    • 입력 2017.06.19 (20:27)
    • 수정 2017.06.19 (20:34)
    인터넷 뉴스
황교안 “문정인, 한미동맹 훼손 매우 부적절한 발언”
황교안 전 국무총리는 19일(오늘) 문정인 통일외교안보 대통령 특보에 대해 "한·미 동맹을 훼손할 수 있는 매우 부적절한 발언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황 전 총리는 이날 자신의 SNS에 올린 글을 통해 "미국의 새로운 행정부가 출범한 이후 세계정세가 급변하고 있다. 지금은 이러한 여건 변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한·미 동맹을 더욱 굳건히 해야 할 시점"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황 전 총리는 "외교·안보에는 실험이 있을 수 없다. 국가 안위와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문제이기 때문이다"라며 "치고 빠지기를 해서도 안된다"고 지적했다.

황 전 총리는 이어 "이 문제에 관해서는 모두 신중하고 책임 있게 언행해야 한다"며 "국가 안위에 한 치의 빈틈도 생기지 않도록 조치해야 하지 않겠나"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며칠이 지나면 제67주년 6·25 전쟁일이 된다. 북한의 기습남침으로 우리 군 16만2천500명, 미군 3만9천700명이 사망·실종되는 등 지울 수 없는 큰 상처를 입었다"며 "한·미 동맹은 말 그대로 '혈맹'"이라고 말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