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심석희 SNS에 쏟아진 위로…“이미 훌륭한 사람, 항상 응원합니다”
“우리 보물, 이미 훌륭한 사람”…심석희 SNS에 응원 글 쏟아져
어제(18일)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유력한 금메달 후보로 손꼽히는 쇼트트랙 심석희(한국체대)가...
드론의 극적 인명 구조…바다서 세계 최초
[영상] 세계 첫 ‘드론 해양구조’…70초 만에 10대 2명 구해
호주 해변에서 파도에 휩쓸린 10대 두 명이 드론 덕분에 극적으로 목숨을 건졌습니다. 바다에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황교안 “문정인, 한미동맹 훼손 매우 부적절한 발언” ISSUE
입력 2017.06.19 (20:27) | 수정 2017.06.19 (20:34) 인터넷 뉴스
황교안 “문정인, 한미동맹 훼손 매우 부적절한 발언”
황교안 전 국무총리는 19일(오늘) 문정인 통일외교안보 대통령 특보에 대해 "한·미 동맹을 훼손할 수 있는 매우 부적절한 발언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황 전 총리는 이날 자신의 SNS에 올린 글을 통해 "미국의 새로운 행정부가 출범한 이후 세계정세가 급변하고 있다. 지금은 이러한 여건 변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한·미 동맹을 더욱 굳건히 해야 할 시점"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황 전 총리는 "외교·안보에는 실험이 있을 수 없다. 국가 안위와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문제이기 때문이다"라며 "치고 빠지기를 해서도 안된다"고 지적했다.

황 전 총리는 이어 "이 문제에 관해서는 모두 신중하고 책임 있게 언행해야 한다"며 "국가 안위에 한 치의 빈틈도 생기지 않도록 조치해야 하지 않겠나"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며칠이 지나면 제67주년 6·25 전쟁일이 된다. 북한의 기습남침으로 우리 군 16만2천500명, 미군 3만9천700명이 사망·실종되는 등 지울 수 없는 큰 상처를 입었다"며 "한·미 동맹은 말 그대로 '혈맹'"이라고 말했다.
  • 황교안 “문정인, 한미동맹 훼손 매우 부적절한 발언”
    • 입력 2017.06.19 (20:27)
    • 수정 2017.06.19 (20:34)
    인터넷 뉴스
황교안 “문정인, 한미동맹 훼손 매우 부적절한 발언”
황교안 전 국무총리는 19일(오늘) 문정인 통일외교안보 대통령 특보에 대해 "한·미 동맹을 훼손할 수 있는 매우 부적절한 발언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황 전 총리는 이날 자신의 SNS에 올린 글을 통해 "미국의 새로운 행정부가 출범한 이후 세계정세가 급변하고 있다. 지금은 이러한 여건 변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한·미 동맹을 더욱 굳건히 해야 할 시점"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황 전 총리는 "외교·안보에는 실험이 있을 수 없다. 국가 안위와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문제이기 때문이다"라며 "치고 빠지기를 해서도 안된다"고 지적했다.

황 전 총리는 이어 "이 문제에 관해서는 모두 신중하고 책임 있게 언행해야 한다"며 "국가 안위에 한 치의 빈틈도 생기지 않도록 조치해야 하지 않겠나"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며칠이 지나면 제67주년 6·25 전쟁일이 된다. 북한의 기습남침으로 우리 군 16만2천500명, 미군 3만9천700명이 사망·실종되는 등 지울 수 없는 큰 상처를 입었다"며 "한·미 동맹은 말 그대로 '혈맹'"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