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국정원 ‘DJ 노벨상’ 취소 공작, 주소 알려주고 예산도 집행
국정원 ‘DJ 노벨상’ 취소 공작, 주소 알려주고 예산도 집행
이명박 정부의 국가정보원이 김대중 전 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수상 취소 공작에 예산까지 지원하면서...
[K스타] 한일관 대표 ‘불독 물려 사망’ 충격…‘슈주’ 최시원·父 “큰 책임, 사죄”
최시원 사과에 유가족 “용서했다”…‘반려견 관리 책임’ 파장은 확산
한일관 대표가 프렌치불독에게 물려 패혈증으로 사망한 소식이 알려지면서 반려견 관리에 안이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전교조 “학업성취도평가 표집학교 응시인원 급증”
입력 2017.06.19 (20:27) | 수정 2017.06.19 (20:40) 인터넷 뉴스
전교조 “학업성취도평가 표집학교 응시인원 급증”
올해부터 표집평가로 바뀌는 국가수준 학업성취도 평가 응시인원이 당초보다 늘어난 것과 관련해 비판이 제기됐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은 19일 성명을 내고 "교육부는 표집학교에서 표집학급과 일반학급을 불문하고 모든 학급에 대해 시험을 보도록 했다"며 "교육부가 '일제고사 표집 대체와 교육청 자율시행'이라는 방침을 스스로 어겼다"고 주장했다.

앞서 교육부는 올해 중학교 3학년, 고등학교 2학년 학생 가운데 표집학교 학생들만을 대상으로 평가를 시행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표집 규모는 전체 평가대상 학생 93만 5천59명의 약 3%로, 중학교는 476곳 1만 3천649명, 고등학교는 472곳 1만 4천997명 등 모두 2만 8천646명이다. 한 학년에 두 학급꼴이다.

교육부는 다만, 국가수준 학업성취도평가 방법이 며칠 전에야 바뀐 상황에서 일부 학급은 시험을 보고, 일부 학급은 시험을 보지 않을 경우 수업 운영상의 문제점이 생길 수 있어 표집학급이 속한 학년 전체가 시험을 보도록 했다. 결과 분석은 예정대로 3% 규모의 표집학급만을 대상으로 한다.

하지만 전교조는 교육부의 이런 결정으로 응시생 규모가 전체 학생의 10% 수준으로 늘었다고 지적한다.

전교조는 "현장의 이런 혼란은 교육부가 학업성취도평가 방식을 변경하면서 시·도 교육청 자율로 (변경하도록) 떠넘긴 데 따른 결과"라며 "일부 교육청은 학교로 결정을 떠넘겨 혼란이 커졌고, 경북·대전·인천 등은 표집학교가 아닌 학교에 문제지를 사전 배포했다"고 말했다.

전교조는 또 국가수준 학업성취도평가가 등수 경쟁으로 왜곡되지 않게 하려면 정규교육을 방해하지 않는 범위에서 최소 규모로 시행하고 학생들에 대한 개인 성적 통보도 하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 전교조 “학업성취도평가 표집학교 응시인원 급증”
    • 입력 2017.06.19 (20:27)
    • 수정 2017.06.19 (20:40)
    인터넷 뉴스
전교조 “학업성취도평가 표집학교 응시인원 급증”
올해부터 표집평가로 바뀌는 국가수준 학업성취도 평가 응시인원이 당초보다 늘어난 것과 관련해 비판이 제기됐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은 19일 성명을 내고 "교육부는 표집학교에서 표집학급과 일반학급을 불문하고 모든 학급에 대해 시험을 보도록 했다"며 "교육부가 '일제고사 표집 대체와 교육청 자율시행'이라는 방침을 스스로 어겼다"고 주장했다.

앞서 교육부는 올해 중학교 3학년, 고등학교 2학년 학생 가운데 표집학교 학생들만을 대상으로 평가를 시행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표집 규모는 전체 평가대상 학생 93만 5천59명의 약 3%로, 중학교는 476곳 1만 3천649명, 고등학교는 472곳 1만 4천997명 등 모두 2만 8천646명이다. 한 학년에 두 학급꼴이다.

교육부는 다만, 국가수준 학업성취도평가 방법이 며칠 전에야 바뀐 상황에서 일부 학급은 시험을 보고, 일부 학급은 시험을 보지 않을 경우 수업 운영상의 문제점이 생길 수 있어 표집학급이 속한 학년 전체가 시험을 보도록 했다. 결과 분석은 예정대로 3% 규모의 표집학급만을 대상으로 한다.

하지만 전교조는 교육부의 이런 결정으로 응시생 규모가 전체 학생의 10% 수준으로 늘었다고 지적한다.

전교조는 "현장의 이런 혼란은 교육부가 학업성취도평가 방식을 변경하면서 시·도 교육청 자율로 (변경하도록) 떠넘긴 데 따른 결과"라며 "일부 교육청은 학교로 결정을 떠넘겨 혼란이 커졌고, 경북·대전·인천 등은 표집학교가 아닌 학교에 문제지를 사전 배포했다"고 말했다.

전교조는 또 국가수준 학업성취도평가가 등수 경쟁으로 왜곡되지 않게 하려면 정규교육을 방해하지 않는 범위에서 최소 규모로 시행하고 학생들에 대한 개인 성적 통보도 하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