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심석희 SNS에 쏟아진 위로…“이미 훌륭한 사람, 항상 응원합니다”
“아직도 이런 일이…” SNS 심석희 위로 쇄도
어제(18일)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유력한 금메달 후보로 손꼽히는 쇼트트랙 심석희(한국체대)가...
드론의 극적 인명 구조…바다서 세계 최초
[영상] 세계 첫 ‘드론 해양구조’…70초 만에 10대 2명 구해
호주 해변에서 파도에 휩쓸린 10대 두 명이 드론 덕분에 극적으로 목숨을 건졌습니다. 바다에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역선택 유도’ 오영훈 의원 벌금 80만 원 확정…의원직 유지
입력 2017.06.19 (20:30) | 수정 2017.06.19 (20:42) 인터넷 뉴스
‘역선택 유도’ 오영훈 의원 벌금 80만 원 확정…의원직 유지
대법원 3부(주심 박보영 대법관)는 지난 20대 총선 당내 경선과정에서 이른바 '역선택 발언'을 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오영훈 의원에게 벌금 80만 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오 의원은 당선무효 기준인 벌금 100만 원을 넘지 않는 형이 확정돼 의원직을 유지할 수 있게 됐다.

오 의원은 지난해 3월 당내경선 여론조사를 하고 있던 지난해 3월 11일 SNS를 통해 새누리당 지지자들에게 무당층인 것처럼 꾸며 자신을 지지해 줄 것을 호소한 혐의를 받았다. 또 해당 발언에 대해 "중앙당 선관위가 선거법 위반이 될 수 없다고 자체 결정했다"고 말해 허위사실을 공표한 혐의도 받았다.

1심과 2심은 오 의원의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는 유죄로 인정하면서도 "상대 후보 등이 이를 문제 삼고 있지 않다"며 벌금 80만 원을 선고했다.

오 의원의 허위사실 공표 혐의에 대해서는 "피고인의 경력 등에 관한 내용이 아니라"며 무죄 판결했다.
  • ‘역선택 유도’ 오영훈 의원 벌금 80만 원 확정…의원직 유지
    • 입력 2017.06.19 (20:30)
    • 수정 2017.06.19 (20:42)
    인터넷 뉴스
‘역선택 유도’ 오영훈 의원 벌금 80만 원 확정…의원직 유지
대법원 3부(주심 박보영 대법관)는 지난 20대 총선 당내 경선과정에서 이른바 '역선택 발언'을 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오영훈 의원에게 벌금 80만 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오 의원은 당선무효 기준인 벌금 100만 원을 넘지 않는 형이 확정돼 의원직을 유지할 수 있게 됐다.

오 의원은 지난해 3월 당내경선 여론조사를 하고 있던 지난해 3월 11일 SNS를 통해 새누리당 지지자들에게 무당층인 것처럼 꾸며 자신을 지지해 줄 것을 호소한 혐의를 받았다. 또 해당 발언에 대해 "중앙당 선관위가 선거법 위반이 될 수 없다고 자체 결정했다"고 말해 허위사실을 공표한 혐의도 받았다.

1심과 2심은 오 의원의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는 유죄로 인정하면서도 "상대 후보 등이 이를 문제 삼고 있지 않다"며 벌금 80만 원을 선고했다.

오 의원의 허위사실 공표 혐의에 대해서는 "피고인의 경력 등에 관한 내용이 아니라"며 무죄 판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