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2001년 도입된 교원 성과급제는 전체 교사를 평가로 등급을 매긴 뒤 성과급을 차등 지급하는 제도다. 교직사회의 경쟁 유도를 통해 교육의 질을 제고한...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부지런한 대통령이다. 백악관에서 보내주는 일정표에는 거의 매일 빈틈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글로벌24 주요뉴스] 프랑스 마크롱 신당 총선 압승
입력 2017.06.19 (20:32) | 수정 2017.06.19 (20:38) 글로벌24
동영상영역 시작
[글로벌24 주요뉴스] 프랑스 마크롱 신당 총선 압승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대권에 이어 의회 권력까지 장악했습니다.

프랑스 총선 결선 투표서 마크롱 신당이 과반을 확보했습니다.

프랑스 내무부에 따르면, 앙마르슈와 민주운동당 연합은 전체 하원 577석 중 350석을 차지했습니다.

공화당 계열은 137석, 중도좌파 사회당 계열은 44석, 극우정당 국민전선은 8석을 가져갔습니다.

하지만 이번 결선투표율은 42.6%로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총선 완승으로 마크롱 대통령은 노동 개혁안을 밀어부칠 수 있게 됐는데요.

하지만 노동계의 반발과 공권력 남용이라는 비판에 직면해 있어, 마크롱의 행보가 순탄치는 않을 전망입니다.
  • [글로벌24 주요뉴스] 프랑스 마크롱 신당 총선 압승
    • 입력 2017.06.19 (20:32)
    • 수정 2017.06.19 (20:38)
    글로벌24
[글로벌24 주요뉴스] 프랑스 마크롱 신당 총선 압승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대권에 이어 의회 권력까지 장악했습니다.

프랑스 총선 결선 투표서 마크롱 신당이 과반을 확보했습니다.

프랑스 내무부에 따르면, 앙마르슈와 민주운동당 연합은 전체 하원 577석 중 350석을 차지했습니다.

공화당 계열은 137석, 중도좌파 사회당 계열은 44석, 극우정당 국민전선은 8석을 가져갔습니다.

하지만 이번 결선투표율은 42.6%로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총선 완승으로 마크롱 대통령은 노동 개혁안을 밀어부칠 수 있게 됐는데요.

하지만 노동계의 반발과 공권력 남용이라는 비판에 직면해 있어, 마크롱의 행보가 순탄치는 않을 전망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