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2001년 도입된 교원 성과급제는 전체 교사를 평가로 등급을 매긴 뒤 성과급을 차등 지급하는 제도다. 교직사회의 경쟁 유도를 통해 교육의 질을 제고한...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부지런한 대통령이다. 백악관에서 보내주는 일정표에는 거의 매일 빈틈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글로벌24 주요뉴스] 포르투갈, 사흘째 산불 진화 중…사상자 120여 명
입력 2017.06.19 (20:33) | 수정 2017.06.19 (20:42) 글로벌24
동영상영역 시작
[글로벌24 주요뉴스] 포르투갈, 사흘째 산불 진화 중…사상자 120여 명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화마가 마을 전체를 집어 삼켰습니다.

도로에 버려진 자동차들은 뼈대만 남았을 뿐, 완전히 전소됐습니다.

포르투갈 중부 레이히아 주에서 큰 산불이 발생해 지금까지 61명이 숨지고 60여 명이 다쳤습니다.

희생자의 상당수는 산간 도로가 불길에 휩싸이면서 차에서 빠져나오지 못해 숨졌습니다.

<녹취> 엘리샤(지역 주민) : "중요한 물품 몇 개만 챙겨서 겨우 도망쳤어요. 집과 모든 게 불에 탔습니다."

소방당국이 산불 진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가뭄에 폭염까지 겹치면서 불은 사흘째 잡히지 않고 있습니다.

이번 산불은 메마른 나무가 번개에 맞으면서 시작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최악의 참사에 포르투갈 정부는 3일 간의 국가 애도 기간을 선포했습니다.
  • [글로벌24 주요뉴스] 포르투갈, 사흘째 산불 진화 중…사상자 120여 명
    • 입력 2017.06.19 (20:33)
    • 수정 2017.06.19 (20:42)
    글로벌24
[글로벌24 주요뉴스] 포르투갈, 사흘째 산불 진화 중…사상자 120여 명
화마가 마을 전체를 집어 삼켰습니다.

도로에 버려진 자동차들은 뼈대만 남았을 뿐, 완전히 전소됐습니다.

포르투갈 중부 레이히아 주에서 큰 산불이 발생해 지금까지 61명이 숨지고 60여 명이 다쳤습니다.

희생자의 상당수는 산간 도로가 불길에 휩싸이면서 차에서 빠져나오지 못해 숨졌습니다.

<녹취> 엘리샤(지역 주민) : "중요한 물품 몇 개만 챙겨서 겨우 도망쳤어요. 집과 모든 게 불에 탔습니다."

소방당국이 산불 진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가뭄에 폭염까지 겹치면서 불은 사흘째 잡히지 않고 있습니다.

이번 산불은 메마른 나무가 번개에 맞으면서 시작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최악의 참사에 포르투갈 정부는 3일 간의 국가 애도 기간을 선포했습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