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2001년 도입된 교원 성과급제는 전체 교사를 평가로 등급을 매긴 뒤 성과급을 차등 지급하는 제도다. 교직사회의 경쟁 유도를 통해 교육의 질을 제고한...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부지런한 대통령이다. 백악관에서 보내주는 일정표에는 거의 매일 빈틈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글로벌24 리포트] 차량 돌진 1명 사망…“무슬림 겨냥 테러”
입력 2017.06.19 (20:30) | 수정 2017.06.19 (20:35) 글로벌24
동영상영역 시작
[글로벌24 리포트] 차량 돌진 1명 사망…“무슬림 겨냥 테러”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영국 런던에 있는 이슬람 사원 인근에서 차량 돌진 사건이 발생해 1명이 숨졌습니다.

영국 경찰은 무슬림을 겨냥한 보복 테러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를 하고 있습니다.

김진화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오늘 새벽 0시 20분쯤, 런던 북부 핀즈버리 공원에 있는 이슬람 사원 주변 인도로 승합차 한 대가 돌진했습니다.

이 사고로 1명이 현장에서 숨지고 10명이 다쳤다고 영국 경찰은 밝혔습니다.

희생자들은 모두 무슬림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들은 예배를 마치고 나오는 길에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인터뷰> 모하메드 모히딘(목격자) : "무슬림들을 향해 차량이 돌진했고, 그 사람들을 모두 쳐 버렸습니다."

경찰은 승합차를 몬 48살 남성을 현장에서 체포했습니다.

영국은 이번 사건이 정치적인 의도를 가진 테러일 가능성이 충분하다고 보고, 대테러 수사진을 투입해 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녹취> 닐 바수(런던 경찰청 부청장) : "이번 공격은 런던에 대한 공격입니다. 우리는 합심해서 극단주의자들과 싸울 것입니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이번 차량 돌진 사고를 "잠재적인 테러리스트의 공격"으로 간주했습니다.

사디크 칸 영국 런던 시장도 트위터를 통해 이번 사건을 "끔찍한 테러 공격"이라고 언급했습니다.

앞서 영국에서는 올해 들어 세 차례나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의 테러가 발생했습니다.

글로벌 24입니다.
  • [글로벌24 리포트] 차량 돌진 1명 사망…“무슬림 겨냥 테러”
    • 입력 2017.06.19 (20:30)
    • 수정 2017.06.19 (20:35)
    글로벌24
[글로벌24 리포트] 차량 돌진 1명 사망…“무슬림 겨냥 테러”
<앵커 멘트>

영국 런던에 있는 이슬람 사원 인근에서 차량 돌진 사건이 발생해 1명이 숨졌습니다.

영국 경찰은 무슬림을 겨냥한 보복 테러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를 하고 있습니다.

김진화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오늘 새벽 0시 20분쯤, 런던 북부 핀즈버리 공원에 있는 이슬람 사원 주변 인도로 승합차 한 대가 돌진했습니다.

이 사고로 1명이 현장에서 숨지고 10명이 다쳤다고 영국 경찰은 밝혔습니다.

희생자들은 모두 무슬림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들은 예배를 마치고 나오는 길에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인터뷰> 모하메드 모히딘(목격자) : "무슬림들을 향해 차량이 돌진했고, 그 사람들을 모두 쳐 버렸습니다."

경찰은 승합차를 몬 48살 남성을 현장에서 체포했습니다.

영국은 이번 사건이 정치적인 의도를 가진 테러일 가능성이 충분하다고 보고, 대테러 수사진을 투입해 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녹취> 닐 바수(런던 경찰청 부청장) : "이번 공격은 런던에 대한 공격입니다. 우리는 합심해서 극단주의자들과 싸울 것입니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이번 차량 돌진 사고를 "잠재적인 테러리스트의 공격"으로 간주했습니다.

사디크 칸 영국 런던 시장도 트위터를 통해 이번 사건을 "끔찍한 테러 공격"이라고 언급했습니다.

앞서 영국에서는 올해 들어 세 차례나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의 테러가 발생했습니다.

글로벌 24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