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2001년 도입된 교원 성과급제는 전체 교사를 평가로 등급을 매긴 뒤 성과급을 차등 지급하는 제도다. 교직사회의 경쟁 유도를 통해 교육의 질을 제고한...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부지런한 대통령이다. 백악관에서 보내주는 일정표에는 거의 매일 빈틈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하모니카 연주자 전제덕, 새앨범…‘팝·재즈 명곡 재해석’
입력 2017.06.19 (20:44) | 수정 2017.06.19 (21:17) 연합뉴스
하모니카 연주자 전제덕, 새앨범…‘팝·재즈 명곡 재해석’
시각장애 하모니카 연주자 전제덕(43)이 3년 만에 새 앨범 '앤드 소 잇 고즈'(And so it goes)를 발표했다.

2014년 3집 이후 나온 통산 5번째 앨범으로, 조지 벤슨의 '브리징'(Breezin)과 스팅의 '잉글리시맨 인 뉴욕'(Englishman in New York), 허비 행콕의 '찬스 송'(Chan's song), 다이어 스트레이츠의 '와이 워리'(Why worry) 등 팝과 재즈 명곡들이 전제덕의 하모니카 연주로 재탄생했다.

그가 리메이크 작업을 한 것은 2008년 가요 스페셜 앨범 이후 두 번째다.

소속사 JNH뮤직은 "모든 트랙의 연주가 깊고 따뜻하다"며 "전제덕은 이번 앨범이 힘들고 지친 시대에 작은 위로가 되길 바라는 뜻에서 제목을 '앤드 소 잇 고즈'로 정했다"고 소개했다.

'그렇게 지나간다'는 뜻의 '앤드 소 잇 고즈'는 빌리 조엘의 곡으로 앨범의 마지막 트랙에 실렸다.

전제덕은 이번 작업에서 원곡의 감성을 넘어 새로운 음악적 상상력을 더했다.

'잉글리시맨 인 뉴욕'은 퍼커션이 주도하는 라틴 재즈로, 러시아 민요인 '다크 아이즈'(Dark eyes)는 집시풍의 스윙으로, 엘튼 존의 '대니얼'(Daniel)은 감미로운 보사노바로 탈바꿈했다.

재즈와 록, 블루스를 넘나든 앨범에는 기타리스트인 '사자 최우준'과 집시 바이올린 연주자 콘이 피처링으로 참여했다.

지난 2004년 데뷔 앨범을 낸 전제덕은 13년간 놀라운 연주력을 바탕으로 소품 악기이던 하모니카를 주류 악기로 끌어올렸다.

앨범 출시를 기념해 8월 26일 서울 마포아트센터 아트홀맥에서 단독 콘서트를 열고 수록곡을 처음 들려준다.
  • 하모니카 연주자 전제덕, 새앨범…‘팝·재즈 명곡 재해석’
    • 입력 2017.06.19 (20:44)
    • 수정 2017.06.19 (21:17)
    연합뉴스
하모니카 연주자 전제덕, 새앨범…‘팝·재즈 명곡 재해석’
시각장애 하모니카 연주자 전제덕(43)이 3년 만에 새 앨범 '앤드 소 잇 고즈'(And so it goes)를 발표했다.

2014년 3집 이후 나온 통산 5번째 앨범으로, 조지 벤슨의 '브리징'(Breezin)과 스팅의 '잉글리시맨 인 뉴욕'(Englishman in New York), 허비 행콕의 '찬스 송'(Chan's song), 다이어 스트레이츠의 '와이 워리'(Why worry) 등 팝과 재즈 명곡들이 전제덕의 하모니카 연주로 재탄생했다.

그가 리메이크 작업을 한 것은 2008년 가요 스페셜 앨범 이후 두 번째다.

소속사 JNH뮤직은 "모든 트랙의 연주가 깊고 따뜻하다"며 "전제덕은 이번 앨범이 힘들고 지친 시대에 작은 위로가 되길 바라는 뜻에서 제목을 '앤드 소 잇 고즈'로 정했다"고 소개했다.

'그렇게 지나간다'는 뜻의 '앤드 소 잇 고즈'는 빌리 조엘의 곡으로 앨범의 마지막 트랙에 실렸다.

전제덕은 이번 작업에서 원곡의 감성을 넘어 새로운 음악적 상상력을 더했다.

'잉글리시맨 인 뉴욕'은 퍼커션이 주도하는 라틴 재즈로, 러시아 민요인 '다크 아이즈'(Dark eyes)는 집시풍의 스윙으로, 엘튼 존의 '대니얼'(Daniel)은 감미로운 보사노바로 탈바꿈했다.

재즈와 록, 블루스를 넘나든 앨범에는 기타리스트인 '사자 최우준'과 집시 바이올린 연주자 콘이 피처링으로 참여했다.

지난 2004년 데뷔 앨범을 낸 전제덕은 13년간 놀라운 연주력을 바탕으로 소품 악기이던 하모니카를 주류 악기로 끌어올렸다.

앨범 출시를 기념해 8월 26일 서울 마포아트센터 아트홀맥에서 단독 콘서트를 열고 수록곡을 처음 들려준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