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2001년 도입된 교원 성과급제는 전체 교사를 평가로 등급을 매긴 뒤 성과급을 차등 지급하는 제도다. 교직사회의 경쟁 유도를 통해 교육의 질을 제고한...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부지런한 대통령이다. 백악관에서 보내주는 일정표에는 거의 매일 빈틈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野 “외교폭탄…文 사퇴”…與 “호들갑 국익 해쳐” ISSUE
입력 2017.06.19 (21:04) | 수정 2017.06.19 (21:10)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野 “외교폭탄…文 사퇴”…與 “호들갑 국익 해쳐”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문정인 특보의 발언은 정치권을 술렁이게 만들었습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은 문 특보가 북한식 논리로 한미 관계를 뒤흔들고 있다며 사퇴를 요구했습니다.

반면, 여당인 민주당은 과도한 해석이 오히려 국익을 해친다며 자제를 촉구했습니다.

남승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자유한국당은 문정인 특보가 북한 편을 들고 한미동맹에 균열을 부추긴다며, 사퇴를 촉구했습니다.

<녹취> 정우택(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 "문정인 특보는 우리 외교·안보의 폭탄이나 마찬가지입니다. 당장 사퇴해야 할 것입니다."

바른정당도 이번 논란으로 웃을 사람은 북한 김정은이라며, 청와대의 인사 조치를 요구했습니다.

<녹취> 주호영(바른정당 대표 권한대행) : "좌충우돌 평지풍파를 일으키는 것은 매우 위험한 일이고, 응당 책임을 물어야 할 것입니다."

국민의당은, 특보가 '대통령의 의중'이란 얘기를 정상회담 전에 한다는 것은 외교 전략상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녹취> 박주선(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 "회담이 시작되기도 전에 한미 간 이견을 노출 시키고, 외교 협상 전략의 ABC도 찾을 수 없었다(고 생각합니다.)"

야권의 공세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한반도 상황을 종합적으로 거론한 문 특보의 발언이 대통령 방미에 찬물을 끼얹었다는 건, 지나친 해석이라고 반박했습니다.

<녹취> 추미애(더불어민주당 대표) : "문제의 본질을 외면한 채 외교 파장이나 된 듯이 국내 언론이 호들갑을 떠는 것은, 그야말로 국익을 해치는 일이라 할 것입니다."

한미정상회담이 임박한 가운데, 문정인 특보의 거취 등을 놓고 여야 간 공방이 격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남승우입니다.
  • 野 “외교폭탄…文 사퇴”…與 “호들갑 국익 해쳐”
    • 입력 2017.06.19 (21:04)
    • 수정 2017.06.19 (21:10)
    뉴스 9
野 “외교폭탄…文 사퇴”…與 “호들갑 국익 해쳐”
<앵커 멘트>

문정인 특보의 발언은 정치권을 술렁이게 만들었습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은 문 특보가 북한식 논리로 한미 관계를 뒤흔들고 있다며 사퇴를 요구했습니다.

반면, 여당인 민주당은 과도한 해석이 오히려 국익을 해친다며 자제를 촉구했습니다.

남승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자유한국당은 문정인 특보가 북한 편을 들고 한미동맹에 균열을 부추긴다며, 사퇴를 촉구했습니다.

<녹취> 정우택(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 "문정인 특보는 우리 외교·안보의 폭탄이나 마찬가지입니다. 당장 사퇴해야 할 것입니다."

바른정당도 이번 논란으로 웃을 사람은 북한 김정은이라며, 청와대의 인사 조치를 요구했습니다.

<녹취> 주호영(바른정당 대표 권한대행) : "좌충우돌 평지풍파를 일으키는 것은 매우 위험한 일이고, 응당 책임을 물어야 할 것입니다."

국민의당은, 특보가 '대통령의 의중'이란 얘기를 정상회담 전에 한다는 것은 외교 전략상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녹취> 박주선(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 "회담이 시작되기도 전에 한미 간 이견을 노출 시키고, 외교 협상 전략의 ABC도 찾을 수 없었다(고 생각합니다.)"

야권의 공세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한반도 상황을 종합적으로 거론한 문 특보의 발언이 대통령 방미에 찬물을 끼얹었다는 건, 지나친 해석이라고 반박했습니다.

<녹취> 추미애(더불어민주당 대표) : "문제의 본질을 외면한 채 외교 파장이나 된 듯이 국내 언론이 호들갑을 떠는 것은, 그야말로 국익을 해치는 일이라 할 것입니다."

한미정상회담이 임박한 가운데, 문정인 특보의 거취 등을 놓고 여야 간 공방이 격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남승우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